본문 바로가기

이런 저런 생각-김주완

처음 먹어본 라-면의 맛 기억하시나요?

반응형
태어나서 처음 라면을 먹어본 기억 아직도 갖고 계시나요? 저는 초등학교 4학년 겨울방학 때였답니다. 당시 고향 남해에서 4학년을 마치고 부산으로 전학을 가기로 되어 있었는데, 개학 전 미리 부산의 누나 집에 가 있었지요.

부산 초장동의 산동네에 누나들이 셋방살이를 하고 있었는데, 그 비탈진 골목길을 오르거나 내려갈 때마다 세상에서 단 한 번도 맡아본 적 없는 특이한 음식 냄새가 풍겨나오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그 냄새의 정체가 궁금했습니다.

그 냄새의 정체를 아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어느날 누나가 라면을 사와 끓여주었기 때문입니다. 라면을 양은냄비의 펄펄 끓는 물 속에 넣는 순간, 저는 그 특이한 냄새가 바로 그 꼬불꼬불한 국수에서 나는 것임을 알아챘습니다.

첫 맛이 어땠을까요? 아주 강렬하면서도 맛있었습니다. 정말 뭐라고 형언할 수 없는 독특한 맛이었습니다. 그 때부터 바로 중독되어버렸지요. 당시 라면값은 25원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가게에서 파는 잼과 크림이 든 샌드위치 가격과 같았습니다. 제 어린 나이에도 "같은 값이면 차라리 라면을 먹지"라고 생각했던 기억도 남아 있습니다.

당시엔 라면도 쉽게 사먹지 못했습니다. 하나를 끓여 누나와 둘이서 나눠먹는 일이 많았습니다. 그 때마다 양이 차지 않아 냄비 뚜껑에 남아 있는 국물을 혀로 싹싹 닦아먹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지금 제 나이가 마흔 일곱이니 벌써 35년이 지난 일이네요. 그런데 오늘 아침 담배를 사러 집앞 슈퍼에 갔다가 35년 전의 바로 그 라면을 발견했습니다. 정확히 그 때의 디자인과 일치하는 지는 확실치 않습니다만, 비슷한 것 같았습니다. '진하고 담백한 닭고기 국물맛!'의 그 삼양라면이었습니다. '라' 자와 '면' 자 사이에 하이픈 '-'이 있는 것도 그 때의 표기법 그대로인 것 같습니다.

가격은 25원에서 700원으로 올랐으니, 무려 28배나 오른 셈이군요. 이 촌스런 포장지의 三養라-면을 보는 순간 바로 구입하고 말았습니다. 추억의 맛이 떠올라 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Since 1963'이라 적혀 있는 걸로 보아 우리나라에 삼양라-면이 나온 게 저의 생년과 같군요. 동갑내기네요. 하하.


아침부터 라-면을 끓이고 있으니 아내가 타박을 하더군요. 그래도 푹 삶았습니다. 그야말로 '푹' 삶아야 추억의 맛이 살아납니다. 왜냐면 라면이 충분히 퍼져야 조금이라도 양이 많아지기 때문에 그 땐 무조건 '푹' 삶아 먹었습니다.

촌스런 포장지의 라-면에는 '아름답고 소중한 추억을 정성껏 담았습니다'라고 적혀 있군요. 저처럼 라-면에 얽힌 추억이 있는 중년들에게 아마도 불티나게 팔려나갈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이런 걸 '추억마케팅'이라고 하는가요?

뜬금없이 아침부터 추억에 잠겨봤습니다. 이런 걸 보면 저도 이젠 늙어가나 봅니다. 허허.
반응형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timshel.kr 괴나리봇짐 2009.12.03 10:15

    삼양라면 클래식 대박날 거 같은데요?
    저도 안성탕면에서 저걸로 바꿨답니다.^^

  • Favicon of http://armynuri.tistory.com 아미누리 2009.12.03 10:36

    어렸을 적, 캬 ㅠㅠ
    라면 먹던 기억이 생각나군요.

    매워하면서도 훌쩍훌쩍 먹고있던 시절 ㅎㅎ

    12월 4일까지 아미누리이벤트 진행
    자세한내용은 행복하軍 -> 이벤트 참조하세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실비단안개 2009.12.03 11:28

    저도 국민학교때 처음으로 먹었었는데, 맛에 대한 특별한 기억은 없습니다만,
    라면 봉지를 모아 종이접기식으로 접어 방석이나 기타 깔개를 만든 기억은 있습니다.
    그런거 참 잘 했는데.^^

    아침도 아직 못먹었는데
    지금 라면 삶을 랍니다. 푸~ㄱ

  •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초록누리 2009.12.03 11:31

    전 나이가 들면서 이상하게 라면이 안 먹고 싶어지더라고요.
    소화가 잘 안되기도 하고...전 라면만 먹으면 특이하게도 잠이 온답니다.ㅎㅎㅎ
    그런데 글 읽다보니 갑자기 라면이 먹고 싶어지네요.ㅎㅎ

  • 익명 2009.12.03 11:56

    비밀댓글입니다

  • 골드 2009.12.03 11:59

    저도 저 삼양 라-면 집에 사 놓고 먹고 있죠.
    근데 제 기억속의 삼양라면은 (50원일때) 봉지가 저 색깔보다 주황색에 더 가까운것 같았는데..
    기억이 바랜건지, 봉지색이 바랜건지.....

  • Favicon of http://iconiron.tistory.com 레오 2009.12.03 12:18

    10원 할 때 먹었던 기억이 가물 가물합니다

  • 흐르는물 2009.12.03 13:29

    저 옛날 포장을 어디서 구했나 생각했는데..
    삼양라면 클래식이라는 이름으로 나오나봅니다..
    포장이 재밌어서라도 한번 사보고 싶어지는데요 ^^

  • Favicon of http://www.hyongo.com/ 포도봉봉 2009.12.03 14:14

    아 저도 저 삼양라면 샀어요. 아직 끊여먹진 않았는데 옛날 생각에 바로 구입~~^^

  • wheelbug 2009.12.03 14:38

    네..저도 삼양라면 클래식 먹어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초등학교 시절 먹어봤던 그 맛 그대로였습니다. 저도 마트에서 몇 봉 사왔습니다. 중학생 아이도 좋아합니다. 사실 이 라면 나오기 전에 옛날 라면 맛에 가장 근접했던 것이 삼양컵라면 주황색 작은용기였거든요. 그리고 초등학교 때는 라면이 비싸서 소면과 함께 삶아먹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그 짜디짠 소면 말입니다...

  • 삼양라면 2009.12.03 15:28

    저도 마트에 갔다가 문득 보여서 사다가 끓여 먹어 는데 예전 맞이 아닌 듯

    입 맞이 변한건지 ??

  • Favicon of http://tjsdud9348.tistory.com 황선영 2009.12.03 17:16

    김주완 기자님 저도 이라면 한번 먹어 봤어요,,
    진짜 맛이 끝내죠요!!!

  • Favicon of http://tjsdud9348.tistory.com 황선영 2009.12.03 17:17

    김주완 기자님 저도 이라면 한번 먹어 봤어요,,
    진짜 맛이 끝내죠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ahssk 유림 2009.12.03 19:57

    어.. 정말 옛날 라면 같아요..
    몸살이 나서 누웠다가 금방 컴앞에 앉아서 김기자님 글을 읽으며
    웃었답니다.

    밥을 종일 굶었더니 뭣좀 먹어야겠다며
    떠올린 것이 바로 라면먹을까였답니다.ㅎ

    평소엔 라면 입에도 대지 않는데 말입니다..

    먹고싶어서 저도 오랜만에 라면 콜~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03 21:05

    앗, 삼양라면 클래식 라면이 새로 나왔네요.^^
    저는 처음보는 라면입니다. 저희 동네 마트에도 파는지 한번 살펴봐야겠습니다.ㅎㅎ

  • 보라매 2009.12.04 00:08

    댓글이 많이 달릴 것 같아서 쓰지 않으려다가...
    (댓글쓰고 나중에 와서 답글 없으면 약간 허탈하거든요..흐흐흐)
    한마딘 해야할 것 같아서.
    옛날 라면이 주제인데 말입니다.

    가격도 기억하시고...별걸 다 기억하는 분이시네요...

    제가 지금도 라면을 먹을땐 항상 이런 생각입니다. 옛날 맛은 이게 아닌데...하는.
    지금이 여러모로 맛이 더 풍요롭겠지요만...
    요즘 기준으로 따지면 약간 불량식품끼가 감도는 느낌의 옛날 맛이 항상 그리워집니다.
    새로 나온 이 라면은 그 추억의 아쉬움을 채워줄 수 있으려나...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기록하는 사람 2009.12.04 11:44 신고

      죄송합니다. 가급적 답글 달려는데 쉽지 않네요. 보라매님도 저와 비슷한 연배인가 봅니다.

    • 보라매 2009.12.05 00:52

      그래서 댓글 많이 달릴법한 글은 부담드릴까봐 댓글 잘 안쓰려 합니다. 좋은 글 잘 읽고 있는 것도 고마운데 그런 부담까지 드리는건 좀...
      전 1962입니다.

  • Favicon of http://lunespace.tistory.com 달남자 2009.12.04 09:21

    처음 방문합니다. 반갑습니다. 저도 저 라면 어제 맛있게 먹었어요. 포장이 참 이쁘더라구요. 닭고기로 국물을 낸 스프라던데 더 제 입맛에 딱이던데요. 옛날 라면에 대한 특별한 추억이 없는 저에게도 마음에 드는 라면이었습니다. 주위에 강추! 하지요.

  • Favicon of http://lovessym.tistory.com 크리스탈 2009.12.04 09:26

    마트에서 봤어요~~
    그때 진짜 촌스럽게 포장지 만들었네..했는데
    처음 나왔을때 포장지였군요. ㅎㅎㅎㅎ

    김주완기자님은 삼양라면과 갑장이세요?
    저는 새우깡과 갑장인데... ㅎㅎㅎ

  • 햇님 2009.12.04 11:02

    맨날 눈팅만 하다가 오늘은 로그인에서 댓글을답니다.
    소통하려구요....
    동갑네라 그런지 일상을 바라보는게 많은 공감이 가는데..게으름때문에
    오늘에 다네요. 그것도 임현철님에게 혼이나서^^

  • Favicon of http://brendy.net brendy 2009.12.06 12:31

    저도 옛날 삼양라면 맛을 잊지 못하는 사람 중에 하나입니다.
    그렇지만, 옛날 삼양라면 맛 아닙니다.
    다른 분들도 포장지에 현혹되지 마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