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 저런 생각-김주완

한강보다 세느강이 아름다워 보이는 까닭

반응형
워낙 오래 전에 읽은 거라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헤세의 <데미안>에 이런 구절이 있었던 것 같다.

"밤하늘의 불꽃놀이가 아름다워 보이는 것은, 그것이 찰라이기 때문이다. 즉 그것이 금방 스러져 없어질 것을 알기 때문에 더욱 아름다운 것이다." 뭐 이런 내용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그 비슷한 말을 지난 20일 다음세대재단의 '2009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체인지온' 행사의 강의에서 들었다. 광고 카피라이터로 유명한 박웅현 TBWA코리아 크리에이터 디렉트가 한 말이다.

그는 "서울의 한강이 사실은 파리의 세느강보다 더 예쁜데, 우리가 한강의 아름다움을 느끼지 못하고 세느강이 아름답다고 느끼는 이유는 뭘까? 그것은 한강을 언제든 볼 수 있는 반면 세느강은 2박 3일밖에 볼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 말에 나는 무릎을 쳤다. 그랬다. 정작 내가 살고 있는 도시, 내 주변의 풍경들에 대해서는 무심하거나 가치를 느끼지 못하고 사는 경우가 많다.


어제 창원에 약속이 있어서 택시를 타고 다녀왔다. 달리는 택시 속에서 본 창원의 거리 풍경은 정말 아름다웠다. 공교롭게도 메타세콰이어가 가로수로 심어진 길이었다. 흔들리는 택시 속에서도 이런 정도의 사진이 나왔으니, 정말 우린 좋은 동네에 살고 있는 것 아닌가.

창원전문대 앞 도로이다.

옛 경남도지사 관사 앞 도로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