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효창공원

이승만·박정희가 훼손한 효창원, 지금은? 올해는 안중근 의사가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에서 침략국의 괴수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지 100주년이 되는 해이며, 1910년 3월 26일 일제의 뤼순(旅順)감옥에서 교수형으로 순국한지도 99주기가 됐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1세기가 다 되도록 아직 의사의 유해조차 찾아 모셔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근 (시대의 창)을 펴낸 김삼웅 전 독립기념관장은 이렇게 탄식했습니다. "어느 중학생이 '안중근 의사가 안과의사냐?'고 물었다는 얘기가 있고, 안중근과 안창호를 잘 분별하지 못하는 고등학생도 있다고 들었다. 실제로 안중근 의사를 모르는 사람도 드물고 안 의사를 제대로 아는 사람도 드문 실정이다. 안중근은 몰라도 체 게바라는 훤히 꿰는 사람이 적지 않는 우리 실정이 안타깝다." 마지막 대목의 "안중근은 .. 더보기
백범기념관 소나무가 말라 죽어가는 까닭 지난 주말(28일) 김삼웅 전 독립기념관장과 정운현 전 언론재단 연구이사 등과 함께 서울 효창원의 안중근 의사 가묘와 백범 김구 선생 묘소를 참배하고 백범 기념관을 관람했습니다. '효창공원'이라고 명명돼 있는 곳은 백범과 안중근은 물론 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의사의 유해가 안장돼 있고, 임시정부요인이었던 이동녕, 조성환, 차리석 선생의 묘역과 그 분들의 혼을 모신 사당이 있는 사실상 독립운동가 묘역입니다. 따라서 이곳은 '공원'이라기보다 '국립묘지'로 지정해 관리해야 마땅한 곳입니다. 하지만 이곳에는 생뚱맞게도 반공기념탑이 공원의 정수리 부분에 떠억 하니 서 있고, 대한노인회 중앙회와 서울시연합회가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배드민턴장과 원효대사 동상도 있습니다. 원래 연못이었던 곳은 효창운동장이..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