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노무현 추모곡

노무현 추모곡이 된 '그대 떠난 하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떠난지도 벌써 보름째가 되네요. 오늘 한 가수의 노래를 듣고 또 눈물을 쏟았습니다. 가수의 노래를 들으며 이렇게 울어보기는 처음입니다. 저는 온라인게임을 잘 모릅니다만, 국내 게임가수 1호라는 엄지영이 부른 '그대 떠난 하늘'이라는 곡입니다. 이 곡은 아마도 온라인 무협게임 이름으로 짐작되는 '영웅'의 OST라고 하네요. 그런데 이 곡이 어쩌면 그렇게도 노무현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의 마음과 딱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대 떠나간 곳이 하늘이라서 하늘을 볼수가 없네요 어둠이 하늘을 가려도 그대눈빛같은 별빛 비치네요 그대 떠나간 곳이 하늘이라서 하늘을 보면 눈물이 나네요 그대도 내맘을 아는지 그대눈물같은 소나기 내 눈물이 되네요 멀리 떠난다고 한 곳이 겨울빛 하늘이었나요 떠나려면 .. 더보기
봉하 발(發) 분노한 민심, 어디로 갈까 지난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봉하마을회관 앞에서 만난 김두관 전 장관의 인사말은 "미안합니다"였다. 자신이 제대로 못해서 이렇게 됐다는 자책인 듯 했다. 그는 기자 외에도 만나는 사람마다 그렇게 인사를 시작했다. 반면 배우 명계남 씨의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그는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에도 분통을 터뜨렸다. 오후 9시쯤 마을회관 뒤쪽으로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가 보내온 조화가 들어오자 "이거 뭐야! 떼!"라고 고함을 지르며 이름이 적힌 종이를 뜯어냈다. 민주당 장례지원팀 관계자들이 "왜 이러십니까"라며 만류했지만 그의 흥분은 식지 않았다. "강기갑이가 어떻게 여길 들어와. 지놈들이 한 일을 내가 알고 있는데!"라고 소리쳤다. 그는 앞서 민주당 의원들이 도착하자 "민주당이 여기 왜 와!"라며..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