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김연희

김연희 아름다운 요양원장의 향기 수정 보건진료소 소장으로 있던 시절 마을 주민들의 건강상태와 집안 상황을 색깔별로 표시해 ‘자신만의 마을 지도’를 가지고 있던 사람, 1983년 가덕도가 섬이던 시절, 보건진료소에서 낮에는 진료하며 틈틈이 섬마을 아이들을 불러 놀이와 공부를 가르치고 밤에는 마을 집집을 돌던 사람, 그 아름다운 그림 속의 사람이 지금은 요양을 해야 하는 어르신들의 든든한 벗이 되고 있답니다. 1.직접 그린 마을지도, 주민 건강상태 색깔 표시해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수정 마을 사람들은 ‘김연희’라는 이름을 여전히 잊지 않고 있습니다. 1986년부터 스무 해 넘게 마산보건소 수정진료소 소장으로 있으면서 지역 주민들과 성심껏 동고동락했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김연희(59) 소장은 2008년 4월 수정 마을을 떠나야 했습니다... 더보기
지역신문 문학 담당기자가 누리는 보람 신문기자가 보람을 느끼는 때는 언제일까요? 엄청난 사건을 특종 보도해서 안팎으로 관심이 쏠리고 일정하게 문제를 해결하고 했을 때 당연히 보람을 느끼겠지요. 저도, 엄청난 특종은 아니지만 보도를 해서 세상 눈길을 끌고 어느 정도 바람직한 방향으로 문제가 해결돼 뿌듯해 했던 적이 한두 번은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런 뿌듯함이나 보람과는 종류가 다르지만 이런 뿌듯함이나 보람도 있음을 며칠 전 알게 됐습니다. 2월 11일치 경남도민일보에, 마산시로부터 징계를 먹은 보건진료소장이 시집을 냈다는 기사를 내고 나서였습니다. 기사는 이렇습니다. 문학 관련입니다. 주민을 위해 열성으로 일한 결과가 마산시장에게 밉보여 애꿎게 징계를 받았으나, 그이 마음이 아름답고 삶이 빛나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이런 내용입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