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책장 서랍을 정리했습니다. 그랬더니 생각지도 못했던 보물(?)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1975년 국민학교 6학년 때 받은 통지표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중2 딸 현지는 이 통지표를 두고 ‘문화재’라 하네요.)

제가 창녕국민학교 6학년 1반 57번으로 돼 있는 이 통지표를 물끄러미 쳐다봤습니다. 쳐다보고 있으려니 ‘그 때 그 시절’로 제 마음이 절로 돌아갑니다.

사실 통지표나 학교 생활에 얽힌 기억들이 별나게 있지는 않습니다. 당시 탁구 선수로 차출돼 4학년부터 6학년 1학기까지 2년 반 동안은 수업을 전혀 받지 않은 탓도 있을 것입니다.

그때부터 지금껏 친하게 지내는 벗 영규가 그냥 한 번 더 떠오르고, 어릴 적 저 혼자 사무치게 짝사랑했던 어떤 여자아이가 기억에 스쳐지나갈 뿐입니다.

제가 참가했던 제4회 전국소년체육대회는 부산에서 열렸습니다.

오히려 선생님에게 단체 기합 받은 일이라든지, 아무 잘못도 안 했는데 까닭도 모르고 오줌이 지리도록 얻어터진 일 따위가 먼저 기억 회로 속을 돌아다니는군요.

원산폭격이나 무슨무슨 선착순 다섯(또는 열) 명은 예사였고, 오리걸음으로 운동장 다섯 바퀴 돌기, 토끼뜀으로 3층까지 오르기, 한강철교(요즘은 군인들도 이게 무슨 기합인지 모를 것입니다만.) 등등이 있었습니다.

물론 땅따먹기라든지 올패 넘기기(요즘 말로 비석치기), 오징어육지, 말타기, 소타기 따위 놀이를, 학교 운동장 축구 골대 뒤쪽 플라타너스 나무 아래서 줄기차게 했던 기억도 있습니다. 

그러다 보면 정작 땀을 뻘뻘 흘리는 우리는 전혀 괜찮은데, 날이 먼저 지쳐 버리는 때도 많았습니다. 어둠이 거뭇거뭇 내리고, 매미 울음 소리도 잦아들고, 여기저기 들어와 밥먹어라는 어머니들 외침이 들려 오는 것입니다. 우리는 쌩쌩한데!!

당시 우리한테 주어지는 장난감이라고는 구슬(그 때는 일본말 ‘다마’가 공용어였지요.), 딱지(우리는 ‘떼기’라 했습니다요.), 그리고 제기 정도가 전부였습니다. 여자애들은 여기에 고무줄이 더해졌을 뿐입니다. 그래도 우리 놀이는 참으로 다양하고 활동적이었습니다.

'수'와 '우' 받은 자취는 하나씩 남겼습니다. 자랑하려고요. ^.^

이런 일반적인 것들을 벗어나면, 가장 많이 기억나는 것은 아무래도 선생님이십니다. 당시 담임선생님은 탁구부 주임도 함께 맡으셨습니다. 4학년부터 6학년까지 사실상 3년 동안 제 담임을 하신 셈입니다.

선생님은 많이 엄하신 편이었습니다. 30대 후반으로 제게는 기억돼 있는데, 우리가 무엇인가를 크게 잘못하면 솥뚜껑 같은 손바닥으로 여리디 여린 저희들 뺨을 사정없이 때리실 때도 적지 않았습니다.

통지표 세 번째 면.

그러나 주로는 웃는 낯으로 저희를 대하셨습니다. 인상 자체가 웃는 상이시기도 하셨지만.  친절하게 이러저러하다고 설명해 주실 때가 또 대부분이셨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그 분 앞에서 특별히 주눅 들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제 기억으로는, 편애가 없으신 편이었습니다. 우리 반에는 집이 부자라고 좀 뻐기고 다니는 그런 친구가 하나 있었는데, 그 친구가 이 선생님한테 특별하게 인정받았던 구석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이 친구는 반장이나 부반장은커녕 분단장도 하지 못했던 것으로 제 기억에는 돼 있고, 친구들 사이 이간질을 하다가 선생님한테 혼도 많이 났었다고 저는 알고 있습니다.

통지표 제일 뒷면.

특별하게 저를 끔찍하게 위해 주시지는 않았고 또 제가 그래 주시기를 바랄 처지도 아니었지만, 어쨌든 생전에 한 번밖에 찾아뵙지 못한 것은 두고두고 참 아쉽습니다.

7년 전으로 기억하는데요, 창녕 명덕초등학교에 계신다는 말씀을 듣고 연락도 미리 드리지 않고 불쑥 찾아 뵌 적이 있습니다. 마침 점심시간이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아이들 복작거리는 틈새에서 저를 보시더니 단번에 알아보시고 이름을 불러주셨습니다. 그러더니 점심 식판 두 개를 숙직실로 가져오셔서 저랑 둘이서 아주 맛나게 먹었습니다.

무슨 얘기를 나눴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아이들 소식을 주로 물으신 것 같은데 제가 국민학교 동기들이랑 아무 연락도 없이 살다보니 제대로 된 대꾸는 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고는 곧장 헤어졌습니다. 채 1시간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저는 또 뵙게 되리라 생각했고, 사회적으로 출세하지는 않았지만 그 때는 약주라도 한 잔 대접해 올려야지 마음을 먹었더랬습니다.

그런데, 그럴 기회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선생님께서 세상을 떠나신 것입니다. 정말 더없이 정정하셨는데, 교감으로 승진하시고 얼마 안 돼 그리 되셨다는 얘기를 제가 들은 것입니다. 참으로 송구하게 되고 말았습니다.

(통지표 내용은 대부분 사실과 다르거나 부풀려져 있습니다. 탁구부는 경남 대표로 소년체육대회 갔다 와서 수업에 들어가기 시작했거든요. 한 학기 가운데 절반 안 되는 기간만 학교에서 지낸 셈입니다. 이런 정도 지어내기는 예사로 여겨지는 시절이었나 봅니다. 하하.)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08.12.28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께서 세상을 등지셨다니 안타깝습니다.. ㅎㅎ

    그래도 아마.. 선생님께선 훌륭히 자라서 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활동하고 계시는 글쓴님의 모습에
    나름대로 흡쪽하셨을 겁니다.

    저도 이런 님의 글을 보니 선생님 생각이 나네요.. 나도 좀 있으면 찾아뵈어야지 이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ㅎㅎ

    ( 그런데 나는 유치원때 선생님을 뵙고 싶은데. 가능할려나.. ㅎㅎ )

    잘 봤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12.28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생각났을 때 찾아뵙지 않으시면 나중에 후회하실지도 모릅니다요. 부모님뿐만 아니라 선생님도 그리 오래 기다려주시지는 않는 것 같아서요. ㅜㅜ

  2. 모과 2008.12.28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탁구를 하셔서 수업을 자주 빠져서인지 성적표는 그 당시 (하얀종이로 가린 부분^^) 그다지 좋은 편이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그 소년이 커서 기자가 됐다는 사실이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성적이 날로 발전하고 책임감이 강하고 솔선 수범하는 소년으로 잘 성장하셨습니다.호호.
    제가 남중에서 8년을 근무하고 아들만 둘이어서 그런지 ..기자님의 어린 시절이 떠 올라서 혼자 미소짓습니다. 옛 추억을 생각하는 좋은 글 고맙습니다.

    시골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사람들은 마음속에 보물단지 하나를 가지고 사는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12.28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꾸벅.

      선생님 말씀대로 제게는 이런 보물단지가 여러 개 있습니다. 주문하시면 곧바로 분양해 드리겠습니다요. ^.^

  3. Favicon of http://blog.hankyung.com/kim215 광파리 2008.12.29 0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훤주 팀장님이 탁구선수였다니 믿기지 않네요. 언제 만나면 탁구 한 수 지도해 주세요.

  4. Favicon of http://www.seernews.com 김현국 2008.12.29 0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타블로그에서도 흥미로운 제목이 있어서 다른것 전혀 안보고 제목만 보고 들어가보면 김주완 김훤주님의 글인 경우가 최근에만 10여번이 넘었습니다.

    왜그런가 했더니 저와 동갑인듯 싶은 세대이고 하는일도 비슷한 일을 해서인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김주완김훤주님의 블로그에 올라오는 글들은 평범하면서도 비범한것 같습니다. 엣날 생각나는 군요. 저도 5,6학년이 같은 담임선생님이 맡았었습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29 0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6. 주연테크 2008.12.29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수 , 우는 보여주셨고,,, 가려놓은건 그럼! ㅋㅋㅋ
    저도 아이들 통지표 모아 놓아야 겠네요 나중에 보여주면 좋아할거 같아요 ^^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8.12.29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니 좋아합니다. 우리 아이들 경우는 그랬습니다. 그러면서 아빠 어릴 때는 말이야.... 이러면서 부자간 또는 부녀간 얘기를 이어나가는 즐거움 또는 보람도 있고요. ^.^

      앞에 적은대로 중2 딸 현지는 이런 통지표를 보고 '문화재'라고, 기특한 말을 하더군요. ㅎㅎ

  7. 잠수함 2008.12.30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글을보고 제가 국민학교 추억으로 들어 가네요!!
    저도 잊고 살았던 전국소년체전 참가선수증을 보니 전 3회 대회때 참가했네요
    (사실 운동 하고 경기에 임했던 기억밖에 없었는데~~`)
    당시 서울 동대문구장에서 입장식(전 박정희대통령 내외분 참석)
    오전수업```` 오후운동 경기앞두고 합숙(수업못들어가고)!!!!
    정말 오랫만에 새로운 기억을 되세기게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