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란방(禁亂榜) - 어지럽게 굴면 안 된다고 알리는 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여지껏 실물을 본 적이 없었습니다. <임꺽정>인가 어디에서 절간 풍경 분위기 그리는 대목에서 슬쩍 한 번 읽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런 금란방을 붙이는 시절은 오래 전에 지나버리고 말았구나 하고 여기기만 했습니다.


그러다가 여기 이 <금란방>을 2003년 12월 21일, 크게 별스럽지 않은 산청 정수산 율곡사에서 봤을 때 깜짝 놀라 소리를 지르고 말았습니다. 같이 갔던 아들과 딸이 눈이 똥그래져서 왜 그러세요? 물을 정도였습니다.


금란방이 비닐로 덮여 있고 테이프로 가장자리가 발라져 있어서 예스러운 멋은 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단 세 글자만으로 하고자 하는 얘기를 완벽하게 전하고 있습니다.(물론 읽는 이가 중국글을 알아야 한다는 전제가 있습니다만.) 글자가 좀 잘 써진 것 같아서-잘은 모르지만 힘찬 느낌이 들어서도 좋았습니다.


율곡사는 단청이 아름다운 절입니다.(서둘러 돌아오느라 꼼꼼하게 살펴보지는 못했지요.) 대웅전 앞 돌탑도 아담해서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에 갔는지라 뜰에 있는 감나무는 잎을 모두 떨군 채 감만 여럿 주렁주렁 달고 있었습니다. 무르익은 감들 빨간 빛이 눈을 따갑게 했습니다. 제 눈에는 멋졌는데 다른 이들도 그렇게 볼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 현지랑 아들 현석이랑 아내 이애민이랑, 부지런히 걸어서, 새신바위 있는 데까지, 정수산 꼭대기까지도 다녀왔습니다. 바람 때문에 조금 힘들었다는 기억이 남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5년째 접어드는 옛날 일이 돼 버렸습니다요. 초등 3학년이던 현지는 중2가 되고, 중1이던 현석은 어느새 고3이 돼 버렸습니다.


어쨌거나, 우리도 행사를 앞두고 한 번씩 필요할 때 이 금란방을 써 먹어 보면 어떨까요? 절집에서는, 하안거(夏安居)나 동안거 때 찾아 오는 이들 조심 좀 해 주십사 이런 것을 몇 군데 붙여둔다고 합니다.

김훤주(전국언론노동조합 경남도민일보지부 지부장)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