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대구의 한 고등학교 유리창에 붙은 풍자문'이라는 사진이 올라왔다. 그 후 경남지역의 다수 학교 교실문에도 이같은 풍자글이 나붙는 등 중고등학교로 확산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경남 진주시의 한 학부모는 중학교에 다니는 딸로부터 받았다며 교실문에 붙은 풍자 안내문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교실 박근 위험혜 하야... 순시려... 순시리니까 문 닫자'라는 내용이고, 최순실로 보이는 인물 그림이 그려져 있다.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 붙었다는 ‘순시려... 제발 하...야!/교실 박근(밖은) 위험혜(해)/교실 안은 딱그네(따근해)/Siri지 말고/참지도 말고/come in/문 닫고’를 응용한 것이다.

진주의 한 중학교 교실문.

진주의 한 중학교.

창원의 한 중학교.

진주의 또 다른 중학교에 붙은 풍자글.


이 페이스북 글에는 또 창원의 한 중학교에도 비슷한 글과 그림이 붙었다는 댓글이 달렸다. 또 다른 학부모는 "큰딸 교실 칠판에도 누군가 저 문구를 써놨더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 붙었다는 풍자글 사진.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 붙었다는 풍자글.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 붙었다는 또다른 풍자글은 ‘교실 박근 위험혜/하..야... 하야..../순 siri니까/문닫자.../문닫아 순시려../웁...웁!!’으로 손이 시려우니 문을 닫자는 내용이다.

박근혜와 최순실의 국기문란, 국정농단이 낳은 시대의 씁쓸한 풍경이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