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물이 다르다. 색다르게 즐겨라!' 합천군이 이번 여름 8월 16일까지 황강 일대를 물놀이 관광상품으로 꾸미고 내건 표어랍니다. 실제 체험해 보기 전에는 그냥 한 번 해보는 말인줄로만 알았습니다.

 

이틀 동안 황강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물에 들어가 놀아보니 정말 노는 물이 달랐습니다. 풍덩 몸을 통째 물에 담갔을 때는 이런 찌는 더위에도 입술이 파래질 정도였고 강변 흐르는 물에 다리를 집어넣었을 때는 얼마 지나지 않아 발목이 시려질 만큼 차가웠습니다.

 

경남도민일보 자회사로 문화사업을 주로 벌이는 갱상도문화공동체 해딴에가 지난 25~26일 1박2일 일정으로 '합천 황강 체험 팸투어'를 진행했습니다. 창원권과 진주권 '맨파워 있는 주부'와 경남과 부산에서 활동하는 블로거 등 17명이 함께했습니다.

 

ATV(전지형 자동차, 어떤 지형(地型)에서도 달릴 수 있는 사륜오토바이=시골 할매·할배들이 타고 다니는 네 바퀴 차를 뻥튀기한 정도) 타기와 서바이벌게임에서부터 황강 래프팅까지 합천의 명물 황강과 주변에서 즐길 수 있는 체험들을 했고 로컬푸드를 비롯해 합천서 맛볼 수 있는 여러 먹을거리들도 누렸습니다.

 

올해로 스무 번째를 맞은 황강수중마라톤대회가 열리는 등 제2회 황강레포츠축제도 진행 중이어서 이 또한 그럴듯한 구경거리가 됐습니다.

 

합천군은 합천읍 들머리 황강변에 옐로 리버 비치(Yellow River Beach)라는 물놀이장을 조성해 놓고 있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황강은 정말 물이 다르답니다. 요즘 같은 무더위에는 지리산 골짜기조차 물이 미지근하지만 황강물은 시릴 정도로 차답니다.

 

상류 합천댐 햇빛을 받은 표층 물이 아니라 아래 햇빛을 볼 수 없는 심층 물이 흘러나오기 때문이라 합니다. 따라서 시원한 정도가 비교가 되지 않을 만큼 다릅니다. 바로 이렇게 찬 물이 합천 황강 물놀이장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하겠습니다. 발만 담가도 그냥 더위를 잊을 수 있는 것이지요.

 

옐로 리버 비치, 우리 말로 하면 '황(黃)강(江)모래사장'쯤 되겠는데요 여러 가지 물놀이 시설이 들어서 있습니다. 황강레포츠공원에서 8월 16일까지 운영되는데 물론 돈을 내야 합니다.

 

 

안에 들어가 전후좌우로 데굴데굴 구르면서 모래밭으로 내려가는 커다란 공도 있고 흐르는 물과 더불어 미끄러져 내려가는 시설도 있고 아이들 놀이터처럼 꾸며놓은 데도 있고 뛰어내리고 튀어오르고 하도록 만드는 물건도 있습니다.

 

돈이 들기는 하지만 한나절 아이들이 재미나게 놀기에는 안성맞춤이었습니다. 물론 황강레포츠공원에는 돈을 내지 않아도 들어가 시원한 물과 더불어 놀 수 있습니다. 물놀이 시설을 사용하는 데만 돈이 드는 것입니다.

 

 

 

합천은 황강이 규정합니다. 여러 가지 놀이시설도 황강 그 둘레에 꾸며져 들어서 있고 자연생태도 황강 그 자체이거나 그 둘레에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으뜸은 아무래도 정양늪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여름날에는 해뜨기 전 아침이 좋습니다.

 

 

물안개가 수북하게 쌓였다가 걷혀나가는 모습이 이채롭고 조용한 가운데 수련·노랑어리연·억새·갈대·부들·속새·줄 따위 흔들리는 모습이 그림 같습니다. 멀리서 붉게 꽃을 피운 연들도 그럴 듯하고 초록빛으로 몽글몽글한 버들들도 보기 좋습니다.

 

 

길을 따라 걸어가면, 언제나 물이 흘러넘치는 징검다리도 있고 꾸민 티가 별로 없는 흙길도 제법 거닐 수 있습니다. 정양늪의 가장 큰 미덕은 사람들 모여 사는 곳에서 아주 가까이에 있다는 점입니다. 합천읍내에 바로 붙어 있어 언제나 마음만 먹으면 쉽사리 찾아갈 수 있다는 미덕까지 갖춘 셈입니다.

 

더불어 황강래프팅도 꼽을 수 있겠습니다.(모아레벤트) 이번 팸투어 일행은 합천댐 아래에서 2km 남짓 래프팅을 했습니다. 래프팅은 박진감·긴장감 이런 느낌과 관련이 깊은데 황강은 이를테면 산청 경호강처럼 흐름이 아주 빠르고 물살이 거세지는 않습니다.

 

 

그렇다고 물벼락을 맞거나 물에 빠지는 즐거움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업체에서 알아서 장만해 준답니다. 편을 갈라 누가 빨리 가는지 또 흘러내려가며 군데군데 물싸움을 벌이는 재미도 있습니다.

 

하지만 황강래프팅의 남다른 즐거움은 조용한 흐름에 있는 듯합니다. 물살이 빠르지 않은 데에 머물러 먹고 마시고 하면서(배를 타고) 놀 수 있는 조건이 된답니다. 강변 이쪽저쪽 왕버들 우거진 풍경과 깎아지른 듯 다가오는 절벽 따위 경치가 안겨주는 즐거움도 제법 쏠쏠합니다. 내려오는 내내 일행들은 그런 풍경에 탄성을 내질렀습니다.

 

 

 

배를 타는 지점 있는 공원에는 이주홍어린이문학관이 있는데 이 또한 나쁘지 않았습니다. 합천 출신 이주홍은 창원 출신 이원수 못지않게 우리나라 어린이문학에서 대단한 인물인데요 여기 문학관은 그에 걸맞게 잘 차려져 있어서 지나는 길에 한 번 들러볼만했습니다.

 

합천댐 바로 아래 합천영상테마파크는 여름을 맞아 고스트 파크(Ghost Park)로 변신했습니다.(유료) 우리나라 여러 영화·드라마를 촬영한 세트장이 통째 귀신들 소굴로 바뀌어 있습니다.(~8월 16일)

 

 

요즘 귀신들은 별로 무섭지 않습니다. 그냥 '아이 깜짝이야!' 하고 놀라게 하는 정도로 그칩니다. 사람들은 합천영상테마파크 곳곳에 출몰하는 귀신들과 더불어 사진을 찍고 얘기를 나누며 심지어는 게임을 하면서 즐기기까지 합니다.(물론 제법 무섭게 하는 곳도 없지는 않습니다.) 밤 10시까지 하는데, 아무래도 해가 지고 나서 찾으면 무서운 정도는 더하겠지요.

 

 

어린 여학생 코끼리코 돌리는 저승사자. 경찰관 귀신과 사진을 찍는 탐방객.

 

합천댐 둘레에는 합천 임란 창의사(임진왜란을 맞아 의병을 일으켜 왜군과 싸운 이들이 옛적 합천에 엄청나게 많았고 창의사는 그이들을 한데 모아 기리는 사당)가 있고 그 바로 뒤쪽에는 서바이벌게임과 ATV 타기를 할 수 있는 시설이 있습니다.(화랑레포츠)

 

지난해 들어섰는데 캠핑장을 겸하고 있습니다. 한 시간 남짓 즐긴 일행들은 그냥 바라만 볼 때는 잘 몰랐는데 실제 해 보니까 묘한 재미와 즐거움이 있더라 했습니다.

 

 

'어른들이 무슨 총싸움 놀이야?' 여겼다는 이는 "군복으로 갈아입고 물감총알이 터지는 총을 잡는 순간부터 알 수 없는 긴장감이 생기더라" 했고요, '자동차보다 빠르지도 않은 ATV가 무슨 재미야?' 생각했다는 사람은 "달리면서 물방울을 튀기고 언덕배기를 올랐다가 내려오는 순간 느껴지는 짜릿함이 남달랐다"고 얘기했습니다.

 

 

이런 여행에서 빠뜨릴 수 없는 것이 바로 먹는 즐거움이랍니다. 첫날 점심부터 이튿날 점심까지 네 끼를 농민부페레스토랑(055-933-9680) 부자돼지(055-931-5885) 황강식당(055-931-0303) 북어마을(055-934-0666)에서 해결했습니다. 다들 반응이 괜찮았다는 쪽이었습니다.

 

농민부페레스토랑

 

농민부페레스토랑은 재료·양념이 조금 세었지만 유기농 로컬푸드에 값까지 비싸지 않아서 좋았고 부자돼지는 주인이 손수 잘라주는 독특하게 숙성한 꽈배기 통삼겹과 색다른 양념들이 그럴듯했습니다.

 

부자돼지는 꽈배기 통삼겹을 주인이 몸소 잘라줍니다.

 

황강식당 담백한 시래깃국과 조용한 반찬들은 차분한 아침상으로 그만이었고 북어마을 또한 짜지도 맵지도 않으면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북어마을 깔끔한 상차림.

 

이렇듯 요즘 곳곳에서 물축제가 한창입니다. 서울서는 한강축제가 벌어지고 전라도는 장흥에서 탐진강 멋진 물길을 밑천 삼고 토요시장 여러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얹어 세련되게 물축제를 하고 있습니다.

 

경남 합천 물축제는 이번이 두 해째라 합니다. 물론 합천에는 서울의 엄청난 인구가 없고 장흥의 다양하고 풍성한 먹을거리와 장볼거리도 없습니다.

 

하지만 합천은 서울도 장흥도 갖추지 못한 시원한 황강물이 있습니다. 다른 데서는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이 타고난 황강물에다, 해를 거듭해 경험을 쌓아가면서 다른 여러 요소들을 잘 버무리기만 하면 되겠다 싶었습니다.

 

김훤주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