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언론

한 지역신문의 흔한 신년회 포스터

반응형
경남도민일보에는 사내 '조직'이 많다.

우선 회사라는 조직 안에 '이사회'가 있고, '노동조합'이 있다. 그리고 '우리사주조합'도 있다. 이상 3개는 법률에 근거한 조직이다.

이 외에도 한국기자협회 소속단체인 '기자회'가 있고, 경영관리국 사원들의 모임인 '경사모'도 있다.

뿐만 아니라 '지면평가위원회', '독자모임'이라는 조직도 있다. '독자모임'은 지난해 10월의 마지막 밤에 '독자한마당'이라는 행사를 마산 삼각지공원에서 열기도 했다.

신년에는 노동조합과 기자회, 경사모가 공동으로 신년회 행사를 마련했다. 물론 회사도 비용을 댄다. 신년회 행사 기획을 그들 조직에 맡겼더니 이런 포스터가 나왔다.


흠.... 뭔가 재미있는 일이 벌어질 것 같지 않은가? (참, 포스터에서 2012년은 2013년의 오기다.)

참고로 경남도민일보 대표이사의 이름은 구주모(具住謨) 씨다. 한자로 써놓으면 종종 패왕막 씨로 읽히기도 한다. ㅎㅎㅎ . 어쨌든 할렐루야 나이트에 가면 입구에서 '주모'를 찾으시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