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7월 대전에서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지역 신문 기자 교육을 했는데 제가 거기서 강의를 한 적이 있습니다. 재단에서 내러티브 기사 쓰기 사례를 주문했는데, 저는 '새로운 글쓰기와 블로그'라는 주제로 두어 시간 얘기를 했습니다.

기억으로는 당시에도 제가 아니라 저랑 같이 블로그를 하는 김주완 선배가 적격이라고 했는데 김 선배가 저더러 경험도 더 쌓을 겸 해 보라고 해서 그렇게 했습니다. 대신 선배의 관련 글을 제가 좀 빌려쓰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강의안에는 김주완 선배의 글을 참고삼아 제가 새로 쓴 부분과 선배의 글을 그대로 옮겨다 놓은 부분이 함께 있었습니다. 물론 강의 현장에서는 제 강의안에 대한 저작권이 대부분 제가 아니라 김주완 선배한테 있다고 밝히기는 했었습니다.

그러고는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지난 연말 김주완 선배가 제게 <2010 지역신문 언론인 교육 교재 모음집>을 보여줬습니다. 거기 311~317쪽에 제가 그 때 했던 강의안이 들어 있었습니다. 뜻밖이었습니다.


강의안 앞에 제 이름과 소속 직책이 박혀 있었습니다. 그래서 뒤로 이어지는 글들이 전부 제 소유인 것처럼 여겨지도록 돼 있었습니다.(나중에 이렇게 모음집으로 묶여나올 줄 알았으면 강의안에 그 소유권을 죄다 밝혔을 텐데, 몰라서 그리 하지 못했습니다.)


강의안의 첫머리 '1. 논픽션 내러티브 저널리즘의 특징'은 대부분 선배의 글이고 저는 일부만 생각을 덧붙였습니다. '2. 무엇을 어떻게 쓸까'도 마찬가지입니다.

'3. 주체 그리고 관점이 중요하다'와 '4. 말을 하듯이 글을 쓰면 가장 좋다'는 제가 새로 쓴 대목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그 내용이 아주 참신한 것은 아닙니다만.

새로 읽어 보니까, "글쓰기에서 기본이라는 것들, 이를테면 문법이나 맞춤법이나 띄어쓰기 등이 나름대로 중요하고 가치가 있기는 하지만 여기 매이지는 마셔야 한다"고 했던 대목이 눈에 들어오는군요. ^^


이어지는 '5. 직업기자.시민기자의 시대는 갔다'는 김주완 선배 글이고 '6. 새로운 글쓰기와 블로그' '7. 신문 글쓰기와 블로그 글쓰기의 차이점'은 제가 새로 써서 붙인 글입니다.

이 다음에 나오는 내용들은 하나 남김없이 김주완 선배의 것입니다. 그러고 보니 선배한테 제가 빚을 많이 지고 있네요.

'8. 기자가 블로그를 하면 기자에게 좋은 점'과 '9. 기자가 블로그를 하면 신문사가 좋은 점', 그리고 보론 모양으로 달린 '블로그 개설과 운영 이렇게 해봅시다'가 다 그렇습니다.


제가 쓰지 않은 글이 제가 쓴 것으로 돼서 세상에 유통되고 있기에, 사실을 바로잡는 차원에서 '그렇지 않다'고 말씀드려 놓고자 합니다. 김주완 선배한테 미안하게 됐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김훤주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초록누리 2011.01.07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지어 남의 논문을 자기것이라고 떡 하니 올리는 분들도 있던데 김훤주 기자님의 글을 읽으면서 그런 분들이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 김주완기자님과 김훤주 기자님, 두분의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김주완 기자님이 오해하시지 않으시겠지요. 미리 알았더라면 공동이름으로 들어가도 보기 좋았을텐데, 모르셨으니 어쩔 수 없으셨겠지요.

  2. 정운현 2011.01.07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정직도 하셔라.^^

    암튼 두 분의 우의에 경의를 표합니다.

  3. Favicon of https://eejemap.tistory.com 잡학왕 2011.01.08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보고 부끄러워해야 할 사람들이 많아야 할 것 같네요. 휴....

  4. Favicon of http://chamstory.tistory.com/ 김용택 2011.01.08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승하선생님이 참여하는 철부지노래팀을 보고
    어떻게 그런 이름을 지었을까 탄복했던 일이 있습니다.

    고선생님의 순수하고 밝은 삶을 너무나 속 빼닮은 이름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기사를 보니 그런 생각이 납니다.

    김훤주기자님이 아니면 절대로 쓸 수 없는 글...
    김훤주님의 다운 글이 참 보기 좋습니다.

  5. 갯바위 2011.01.08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훤주기자님 만의 하얀 눈(雪)빛이 눈부신.....깔끔한 ~? 매력이지요~! 아마도 가슴을 열면 그야말로 하얄겁니다.

  6.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11.01.10 0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과분한 칭찬이라 소화 불량에 막 걸리려고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