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처음 먹어보는 강렬한 맛이었습니다. 전북 전주에서 맛본 홍어탕 이야깁니다.

얼마 전 개인적인 일로 휴가를 내고 전북 진안군에 갈 일이 있었습니다. 마산에서 진안으로 바로 가는 대중교통편이 없어서, 전북 전주시까지 시외버스로 갔다가, 다시 전주에서 진안으로 돌아와야 하는 길이었습니다.

점심시간을 버스 안에서 보낸 터라 배가 고파 전주시외버스터미널 바로 앞에 있는 '가정회관'이라는 식당에 들렀습니다.(전라도 쪽에는 유난히 식당 이름 중에 'OO회관'이 많더군요.)

메뉴가 아주 먹음직스러운 게 많더군요. 제가 좋아하는 육사시미(1만 5000원)도 있었고, 꽃게장 정식(8000원)도 있었습니다. 꽃등심도 150g에 1만 5000원이어서 입맛을 다셨습니다.



하지만, 간단히 밥만 먹으러 갔던지라 망설이던 끝에 홍어탕(8000원)을 시켰습니다. 제가 사는 경상도에선 먹어볼 수 없는 메뉴였기 때문입니다. 시키면서도 내심 홍어탕의 홍어가 그냥 신물 홍어인지, 삭힌 홍어인지 궁금했습니다. 칠레산 '홍어 삼합'은 요즘 경상도에서도 흔히 맛볼 수 있지만, 홍어탕은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드디어 홍어탕이 나왔습니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은 보통 매운탕과 비슷했습니다. 그러나 홍어탕이 식탁에 놓여지는 순간 퀴퀴한, 또는 쿰쿰한 냄새가 코를 확 찔렀습니다.

젓가락으로 뒤집어 봤습니다. 홍어의 각종 내장과 무른 잔뼈가 붙은 특유의 살이 가득했습니다.


아~! 정말 강렬한 맛이었습니다. 뭐라고 형언할 수 없는 퀴퀴한 냄새, 그러면서도 쏘는 듯한 칼칼함과 뭔지 모를 시원함이 느껴졌습니다.

주인에게 물어보니 삭힌 것 중에서도 상당히 많이 삭힌 거라 하더군요. 이 식당에는 택시 운전기사분들이 많이 오는데, 이렇게 이렇게 오래 삭힌 걸 좋아한다고 합니다. 그날 먹어보진 못했지만, '홍어회'도 그렇게 심하게 삭힌 걸 내놓는다더군요. 그런데 우리가 보통 '홍어+돼지수육+김치'를 함께 먹는 홍어 삼합이 아니라, 그냥 홍어만 그렇게 먹는다더군요. 그래서 메뉴 이름도 '홍어회'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다 먹고 나온 후에도 입안에는 계속 그 맛과 냄새가 가셔지지 않았습니다. 결국 진안군에 도착한 뒤 치솔과 치약을 구입했습니다.


너무 강렬한 맛이어서인지 이 글을 쓰는 지금도 그 특유의 냄새가 입가에 감도는 것 같습니다. 잊혀지지 않을 맛입니다. 다음에 전라도 지역에 가면 또 먹어봐야 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금암1동 | 가정회관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현철 2009.11.10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 부럽습니다. 저도 못 먹어봤는데...
    양치 재밌군요. 얼마나 냄새가 심했으면...

  2.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뽀글 2009.11.10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직 홍어를 못먹어봤어요~ 다들 쏴~하다..하면서 겁을 주어서..맛있다고만 해주세요~먹어보구싶게^^;;

  3. 조강숙 2009.11.10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해시 대동면에 기러기횟집이라고 있습니다.
    그곳에도 홍어탕이 있는데
    전 그 맛을 보고난 뒤
    유네스코에 등록해야 한다고 느꼈습니다.
    폐를 강하게 자극하는 맛이라
    기침을 해 대면서
    침을 심하게 흘리면서
    먹게 되었습니다.
    전라도 못지 않은데 가격은 훨 비사거든요....

  4. Favicon of http://www.ymca.pe.kr 이윤기 2009.11.10 1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홍어좋아합니다. 특히, 많이 삭혀서 냄새가 진한 것을 좋아하지요. 대형마트에 파는 홍어는 냉장고 밖에서 좀 더 삭혀서 먹어야 제 맛이 나는 것 같더군요. 이런 진한 맛의 홍어애탕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

  5. 푸른옷소매 2009.11.10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겠네요. 나도 강렬한 맛 좋아하는데...

    본문 중 육사시미... 참 불편합니다. 그냥 육회라고 하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6. Favicon of http://sooji4u,com 한수지 2009.11.10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어... 전 그맛을 못잊습니다
    삼합은 기본이고... 탕, 회, 그리고 백미는 애....
    ㅎㅎㅎ
    그매~~~~코~~~옴 한 맛을왜 거부하시나 몰라
    저도 먹은지 4-5년 밖엔,,,,

  7. ssoYa 2009.11.10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어에게 호되게 당하고 오셨군요!!ㅎㅎㅎ

    할머니댁에 해남이라 명절이거나, 행사가 있으면 홍어는 빠지지 않는 음식인지라

    정말 자주 접했는데도,

    저는 여전히 잘 못 먹는답니다^^;;

    심심해서 겨우 2점 집어먹고 넉 다운...

    '뭐라고 형언할 수 없는 퀴퀴한 냄새, 그러면서도 쏘는 듯한 칼칼함과 뭔지 모를 시원함이 느껴졌습니다.'

    이 부분, 정말 강렬하게 공감되네요!! 묘사가 아주 사실적이어서 고개를 계속 끄덕였습니다~ ㅎㅎ

  8. 김형섭 2009.11.11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전라도 사람인데 홍어회는 먹지만 홍어탕은 못먹겠더라구요 홍어탕을 먹으셨다니 대단하시군요 ㅎㅎ

  9. 2009.11.11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권지혜 2009.11.12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글도 쓰시는군요ㅎㅎㅎ
    (진지한??ㅋ 이야기만 쓰시는 줄 알았어요ㅋ)
    전주에 가셔서 홍어탕을 드셨다구요?
    전주 홍어탕은 처음들어보는 이야기인데ㅎㅎ
    저는 전주콩나물국밥과 모주가 일품이라는 애기를 들어서
    이번여름방학때 이거 먹으로 전주갔었답니다ㅎㅎ
    다음에 전주가시면 콩나물국밥이랑 모주도 꼭 드려보세요!!^^

  11. Favicon of http://lovessym.tisotry.com 크리스탈 2009.11.12 0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홍어 드시는 분 존경스럽던데......
    아웅.. 생각만해도 고개가 절래절래 흔들어지는 홍어..

  12. Favicon of http://blog.naver.com/ssuoa 고슴도취 2009.11.13 0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어는 정말이지 냄새가...ㅋㅋ 퀴퀴한 향기 가운데서 느낄수 있는 칼칼한 시원함을 언제나 느낄수 있을련지 모르겠습니다 ㅋㅋ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acrossway 어크로스웨이 2009.11.13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iew on을 열심히 눌렀습니다. 오늘 저 때문에 방문객이 많을 거에요...^^;;

  14. 봄날 2010.01.01 2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고향이 경기도지만.. 홍어의 맛을 본다음 그맛에 빠져 오랜만에 좋아하는 지인인을 만나면 단골 홍여집을 찾아가며 즐기다.. 몇년전 자양동 건대입구 사거리에서 2호선 따라가다 중간쯤 삼거리에서 우화전하면 기사식당들이 많은 곳에 홍어탕을하는 식당을 발견후 먹어보니 그맛을 잊지못합니다.... 요즘은 가본지오래되엇는데...지금도 영업을 하는지 ...생각난김에 가서 홍어탕을 즐겨야겟네요...홍어탕하는곳이 흔치를 않더군요... 숙취해소에도 좋을거 같습니다....언제한번 호남으로가서 본가의 맛을 보야할터인데.... 부럽습니다....

  15. 전주 2010.01.02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향이 함평이라 어릴때부터 먹어온 음식인데 코에서 쏘ㅑ하니 매운맛? 독한맛이 나와야죠

    아주 푹삮은것을 먹어야 먹는맛 인데^^요 같이먹은이들은 놀래죠 ^^ 버스정거장 앞이군요 음식의질이 좀 떨어집니다 전국공통^^

  16. 나그네 2012.12.19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마산 어디에서도 홍어탕과 홍어전을 해주는데 정말로 홍어탕은
    못먹겠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