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2010지방선거

김두관 유세장에 아줌마가 갖다준 저것은? 의령군은 인구가 고작 3만 명 조금 넘는 아주 작은 지방자치단체다. 1995년 즈음에 잠깐 경남매일 기자로서 의령군에 출입했던 적이 있는데, 당시 내가 느낀 바로는 의령 사람들이 외지인에 대한 배타심이 아주 강했던 걸로 기억한다. 그래서 아직도 의령군에 대해선 배타심 강한 지역이라는 선입견이 남아 있다. 그런데 이번에 김두관 경남도지사 후보의 의령군 유세현장을 취재해본 후, 그런 선입견이 상당부분 사라졌다. 김두관도 의령 사람들 입장에서 보면 외지인이다. 그럼에도 서슴없이 김두관 후보에 대한 호감을 표현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특히 김두관 후보에게 인상적인 것은 먹을 거리를 갖다 주는 사람도 의령군에서 가장 많이 발견했다는 것이다. 김 후보의 의령읍 우체국 앞 거리유세 때였다. 청학동 훈장 김봉곤 씨가 김.. 더보기
이기는 싸움, 수신료 거부운동 막올랐다 예언컨대 2010년 최대의 시민운동은 'KBS 수신료 거부운동'이 될 것이다. 명색이 기자이고, 시사블로거라는 사람이 분석과 전망이 아닌 '예언질'을 한다는 게 욕먹을 일일 수도 있지만, 지금은 시간이 없어 간단히 팩트만 전하고자 한다. 오후 메일을 확인해봤더니 언론소비자주권 국민캠페인(언소주) 카페에서 이런 메일이 와 있었다. 알다시피 언소주는 회원수만 7만 7000명에 육박하는 언론운동단체다. 단순히 회원수가 많은 카페는 흔하지만, 언소주만큼 결속력이 강한 카페는 흔치 않다. 조중동 광고주 불매운동을 펼쳐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곳도 바로 이 언소주다. 모르긴 해도, 언소주 뿐만 아니라 조만간 수신료 거부운동에 동참하는 시민단체가 줄을 이을 것이다.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도 이미 거부운동을 선언했다... 더보기
블로그, 지방선거에서 어떻게 활용할까? 웹 2.0시대의 '시민미디어'로 자리잡은 블로그가 내년 지방선거에 얼마나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까요? 경남도민일보 11월 블로그강좌는 7개월밖에 남지 않은 2010지방선거를 앞두고, 블로그가 선거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 지를 주제로 잡았습니다. 강사는 지난 10.28 양산 재보선 현장을 직접 취재하면서 '선거에서 블로그의 역할'을 집중 고민하고 실험해왔던 블로거 커서 님을 초청하기로 했습니다. '거다란닷컴'을 운영하고 있는 커서 님은 이번 강의에서 △2010지방선거에서 지역블로거들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지방선거에 출마할 후보자들은 블로그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에 대해 그동안 고민해온 결과를 밝힐 예정입니다. 특히 내년 선거에 출마할 후보자들은 △후보자 블로그 개설 및 운영 방안 △우호..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