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창원 맛집

삼귀어촌계어업인회관의 미덕 두 가지 창원 귀산동에 가면 삼귀어촌계 어업인회관이 있습니다. 거기 대장은 당연히 삼귀어촌계(契) 이성국 계장입니다. 3층짜리 건물로 지난 4월 17일 개관을 앞두고 같은 마을 주민 홍성운(블로그 필명 선비)님이 소개하는 바람에 한 번 들렀습니다. 이성국 계장 안내로 회의실과 휴게실을 먼저 둘러봤습니다. 회의실은 깨끗하게 잘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바깥으로 바라보이는 바다 풍경은 아주 그럴 듯했습니다. 그래서 좀 뜬금없지만, 이런 데서 회의를 하면 집중이 잘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휴게실 또한 깨끗했습니다. 이성국 계장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휴게실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은 하나도 어렵지 않습니다. 그런데 여기 들어오는 분들이 깨끗하게 놀지를 않아요. 음식물과 이부자리를 뒤섞어 놓는 저지리만큼은.. 더보기
잘 나가는 고깃집 사장을 만나봤더니... '삼가황토한우' 이민희 대표 성공비결은 긍정과 칭찬의 바이러스 한국만큼 자영업자 비율이 높은 곳도 드물다. 특히 식당은 너무 많다. 경남도민일보가 지난해 창원시내 식당을 조사해봤더니 일반음식점만 1만 3141개였고, 그 중에서도 마산합포구가 2949개 업소로 가장 많았다. 전체인구 62명당 음식점 1개꼴이고, 경제활동인구로 치면 28명당 1개꼴이었다. 당연히 장사가 안 돼 개업 후 1년 안에 묻을 닫는 비율도 가장 높았다. 이런 곳에서 단기간 안에 가장 잘 나가는 쇠고기 전문 식당으로 자리잡은 '삼가황토한우식당'이 있다. 2008년 개업한 후 밀려드는 손님을 감당하지 못해 창원 의창구에 넓은 가게를 하나 더 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 마산여성회관 맞은편 '삼가황토한우식당'은 창원에서 가장 잘 나가는..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