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암수바위

다랭이마을 이팝나무꽃은 이미 졌겠지만 5월 30일 창원교통방송 ‘라디오 정보 교차로’에서 했던 여행지 소개 방송 원래 원고입니다. 이번 주말에는 남해로 초청해 봅니다. 풍경이 아름다우면서도 호젓한 길, 주변 자연과 아주 잘 어울리는 멋진 마을, 이에 더해 세상사는 사람들 속내까지 들여다볼 수 있는 나들이길입니다. 남해 가천 마을과 홍현 마을이 그렇고요, 이 두 마을을 이어주는 도로와 그 도로를 걸으면서 만나지는 사람들이 그렇습니다. 남해 바래길 가운데 아름답기가 으뜸인 코스로 더 소개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가파른 언덕배기에 다닥다닥 붙은 집과 모자라는 농지 확보를 위해 층층이 올린 다랭이논, 마을 이름조차 다랭이마을인데요, 크고 잘 생긴 암수바위와 임신해 배 부른 여자 바위가 대표입니다. 마을 아래 있는 조그만 바다도.. 더보기
남해 가천도 좋지만 홍현마을이 더 좋아 1. 버스에서 보는 풍경도 괜찮고 생태·역사기행 나서는 걸음은 가볍고 즐겁습니다. 둘러보는 여정에서 펼쳐지는 자연 풍광과 사람들 살아가는 모습을 있는 그대로 담고 느끼기만 하면 되거든요. 우리가 누리는 둘레 환경이 우리가 해코지만 하지 않으면 이토록 좋구나, 여겨지면 그만이기도 하고요. 5월 18일 아침 9시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2동 경남도민일보 앞을 떠나 남해 가천마을과 홍현마을 그리고 두 마을을 이어주는 2km남짓한 길을 향할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참가한 이들은 남해가 보물섬임을 이미 익히 아는 모양이어서 다들 기대감이 듬뿍 묻은 얼굴이었답니다. 창선·삼천포대교를 거쳐 창선섬으로 해서 가천마을로 들어갔습니다. 출발해서부터 삼천포대교 초양대교 늑도대교 창선대교 이렇게 넷으로 이뤄진 창선·삼천포대교를.. 더보기
다달이 누리는 경남 생태역사기행 여덟 곳 경남도민일보와 경남풀뿌리환경교육정보센터가 함께 3월부터 10월까지 2012 경남도민 생태·역사기행을 합니다. 경남도람사르환경재단의 지원을 받고요, 갱상도 문화학교 추진단이 주관합니다. 2011년에는 경남도람사르환경재단 주최 경남도민일보 갱상도 문화학교 추진단 주관으로 9~12월 네 차례 했는데요, 경북 문경 새재, 창녕 소벌(우포늪)과 김해 화포천, 사천 종포~대포 바닷가, 창녕 관룡사와 옥천사터를 둘러봤습지요. 올해는 여덟 차례로 늘렸습니다. 3월에는 거제 장승포~능포 바닷가길, 4월에는 합천 모산재 영암사지~가회 벚꽃길, 5월에는 남해 가천~홍현 바닷가길, 6월에는 하동 쌍계사~화개장터 벚나무 그늘길을 걷습니다. 7월에는 여전히 살아 있는 마산의 갯벌을 둘러보고 8월에는 갖은 박물관이 잘 갖춰 있는 .. 더보기
강릉 헌화로 합궁골과 남해 가천 암수바위 1. 말라빠진 젖꼭지에 매달린 아이 같은 정동진 상업시설들 9월 중순 강원도에 간 김에 정동진에 들렀더랬습니다. 때 맞춰 가지 않은 때문인지 그다지 아름답다거나 멋지다거나 하는 느낌은 들지 않았습니다. 그냥 해변이 펼쳐져 있었고 이를 따라 갖은 가게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습니다. 해 뜨는 모습으로 이름난 곳이라는데, 기차역도 있고 갖은 시설물들도 있었습니다. 물론 바닷물은 여기서도 넘실거리고 있었습니다만, 이런 모습이 제게는 좋게 비치지가 않았습니다. 아무리 이름난 곳이라 해도 관광지 한 곳을 두고 들어선 상업 시설이 지나치게 많은 것 같았거든요. 말하자면 어머니의 말라빠진 젖꼭지 하나에 여러 아이들이 달라붙어 빨려고 하는 듯하다는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어쩌면 이것은 나았습니다. 강릉 경포해변.. 더보기
시내버스 타고 즐기기 : 남해 가천∼홍현마을 풍경이 아름다우면서도 호젓한 길과, 둘레 자연이 썩 잘 어울리는 멋진 마을을 한꺼번에 누리는 즐거움은 흔하지 않답니다. 거기에 더해 세상 사는 사람들 속내까지 들여다볼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는 여정이겠지요. 5월 4일 찾아간 남해 가천·홍현 마을과 이 둘을 이어주는 도로가 그랬습니다. 남해읍 남해버스터미널에서 가천 마을 가는 군내버스에서는 운전기사와 손님들이 주고받는 얘기를 통해 거기 사는 사람들 일상을 푸근하게 맛보기까지 했습니다. 자가용 자동차를 타고 다니면 누릴 수 없는 호사였습니다. 오전 9시 30분 남해읍발 군내버스는 운전기사가 참 별났습니다. 입으로는 연방 손님들에게 말을 했고교 왼손으로는 운전대를 잡고 운전을 하면서 한 번씩 오른손에 들려 있는 파리채로 파리를 쫓았습니다. 촥~ 촥~ 감기는..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