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미디어인사이트

조중동과 한경서, 둘 다 외눈박이 보도? 한국언론재단이 매월 발행하는 [미디어인사이트] 12월호를 통해 2008년 5월 1일부터 7얼 31일까지 촛불집회 기간 동안의 조·중·동(조선, 동아, 중앙)과 한·경·서(한겨레, 경향, 서울)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보도'를 비교 분석했네요. 황치성 한국언론재단 연구위원이 분석과 집필을 맡은 이 논문은 조중동이나 한경서 양측의 보도행태가 모두 "다양하면서도 심각한 문제점을 드러냈다"면서 "한국언론의 갈등보도 행태는 심각한 상황이며 촛불정국에서 '외눈박이 저널리즘'이라는 부끄러운 호칭까지 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개탄했습니다. 하지만 이 논문을 유심히 보면 비록 조중동과 한경서 양측이 다 '외눈박이 저널리즘'이었을지언정, 중대한 차이도 드러났습니다. 우선 5, 6, 7월 3개월 중 조중동은 6월에 미국 쇠고기.. 더보기
10대들 "청와대·조선일보 못믿겠다" 오늘 흥미로운 내용이 담긴 책 한 권이 나에게 배달돼 왔다. 아주 따끈따끈한 책이다. 지난 촛불집회의 주력이자 아이콘으로 떠올랐던 한국의 10대. 그들은 미디어와 권력기구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언론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아주 흥미로워 할 설문조사 결과가 이 책에 실려 있다. 한국언론재단 유선영 연구위원이 리서치&리서치에 의뢰, 서울 거주 중고등학생 408명(남학생 204, 여학생 204명)을 대상으로 이메일 설문조사한 결과를 10월호에 발표한 것. 10대들은 언론 및 정부 사회기관에 대한 신뢰도를 묻는 질문에 정부와 청와대, 한나라당, 국회에 꼴찌 점수를 매겼다. 가장 못믿을 집단과 기관이라는 것이다. 반면 MBC와 KBS를 가장 신뢰하고 있었으며, 네티즌과 인터넷포털, 한겨레신문이 그 뒤를 이었..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