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언론/블로그 컨설팅

이제 '특종'은 기자의 전유물이 아니다

반응형
마산YMCA 이윤기 기획부장은 지난 1월 자신의 블로그(http://www.ymca.pe.kr)에 '초등학교 우유 강제급식 중단하라'는 글을 썼다. 경남도내 학교에서 아이의 체질이나 식성에 관계없이 사실상 강제로 우유급식을 함으로써 아이와 학부모의 선택권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었다.

우유 강제급식 중단 요구는 시민단체로서 마산YMCA의 활동과제이기도 했다.

시민운동도 이젠 블로그로 한다

그는 블로그에 이 글을 쓴 후 다음(Daum) 블로거뉴스와 메타블로그 '블로거's경남' 등에 '발행'했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다음 블로거뉴스를 통해서만 무려 12만8000여 명이 글을 읽었고, 댓글도 143개가 달렸다.

지난해 여름 경남 소벌 탐방에 나선 경남지역 블로거들.


또한 같은 요구를 담은 '우유, 아무리 몸에 좋아도 급식 선택권 필요'라는 글은 '권정호 경남도교육감에게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경남도민일보> '블로거's경남' 지면에 실렸다. 이 글은 경남지역 독자들에게도 큰 반향을 일으켰고, 많은 격려를 받았다. 또 경남도교육청 관계자와 아이의 학교 담임교사로부터도 연락이 왔다.


결국 경남도교육청은 일선 학교에 학부모와 학생의 선택권을 보장하라는 공문을 보냈고, 학교에서는 3월 개학 이전에 '우유 급식 희망 조사'를 하기에 이르렀다. 과거 블로그가 없던 시절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이다.

기자에게 보도자료를 왜 줘? 내가 쓰면 되지…

지난해 여름, 충북역사문화연대 박만순 운영위원장은 지역현대사 관련 조사활동을 하던 중 한국전쟁 당시 상부의 지시를 거역하고 보도연맹원들을 탈출시켜 살려준 경찰관의 공덕비를 발견했다. 과거 같으면 그 내용을 보도자료로 작성해 언론사에 배포하거나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했을테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

대신 자신이 가입해 활동하는 블로그 '지역현대사를 공부하는 사람들'(http://local-history.tistory.com)에 직접 글과 사진을 올렸다. 역시 큰 반향이 일었다. '한국에서 하나뿐인 경찰관 공덕비'라는 제목의 이 글은 순식간에 2만4000여 명이 읽었고, 댓글도 줄을 이었다.

뒤늦게 이 글을 포털에서 본 신문·방송사 기자들의 취재협조 요청이 쇄도했다. 기자들은 그의 블로그 글을 참고로 하여 그날 저녁 뉴스와 다음날 아침 신문에 한발 늦게 보도할 수밖에 없었다.

포털 다음은 매주 베스트블로거와 특종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이처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기존 언론을 통하지 않고, 직접 블로그에 글을 올려 의제를 이슈화하거나 뉴스를 전파하는 일이 점점 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자들도 평생 가야 한 번도 하기 힘든 '특종'을 시민들이 나꿔채는(?) 것도 흔한 일이 됐다.

실제 포털 다음(Daum)은 매주 '시사', '문화·연예', '스포츠' 등 5개 분야별로 2명씩 '블로거 특종'을 선정, 10만~20만 원씩 상금을 주고 있으며, 활동이 뛰어난 '베스트 뉴스블로거'를 매주 2명씩 선정해 30만 원의 활동비도 지급하고 있다.


이처럼 개인 블로그가 당당히 '1인 미디어'로써 여론시장에 막강한 영향력을 갖게 됨으로써 시민사회운동에 블로그를 활용하거나, 연예인 또는 정치인이 자신의 발언매체로 삼는 것도 이젠 자연스러운 일이 됐다.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가 1세대 '시민기자' 시대를 열었다면, 블로그는 이제 자신이 직접 쓰고, 편집하고, 전송하며, 수익까지 올리는 '1인 미디어'의 시대를 연 것이다.

지역신문과 블로그, 파트너쉽으로 상호발전을

이 때문에 전국의 시민단체나 노동단체에 '블로그 강좌' 붐이 일고 있는 것은 물론 영리학원에서는 '블로그로 돈버는 법'에 대한 강의도 개설되고 있다.

2008년 경남도민일보 주최 제1회 경남 블로그 컨퍼런스에 모인 블로거들.


물론 블로그가 기존 언론의 역할을 완전히 대체할 수는 없을 것이다. 다만 상호 보완적인 역할을 통해 여론시장의 한 축으로 등장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이에 따라 경남도민일보도 지난해부터 이들 블로그를 파트너로 삼아 지역메타블로그 '블로거's경남'을 개설, 운영하고 있으며, 이들의 글로 매주 1개 지면을 제작하고 있다.

또한 올해는 매월 1회 블로거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블로그 강좌'도 개최한다. 4월 강좌는 오는 28일 오후 7시 경남도민일보 3층 강당에서 열린다. 이날 강좌에는 대표적인 메타블로그인 '올블로그' 운영팀 손병구 팀장과 박충효 씨가 강사로 나서 '블로그, 어떻게 진화할 것인가'란 주제로 강의한다.

▶참석 신청 = 경남 블로그강좌 참석신청 받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