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언론/뉴미디어

우리가 블로그를 운영해야 하는 이유

반응형

SNS가 대세라고들 하지만 나는 여전히 블로그를 최고의 소셜미디어로 친다. 페이스북이나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은 많은 이들이 사용하고 있지만 그냥 콘텐츠 유통 또는 소비수단일 뿐 콘텐츠 생산수단이 될 순 없다. 검색기능도 취약하고 휘발성이 워낙 강해 시간이 지나 아래로 밀리면 찾아보기도 어렵다.


그래서 나는 블로그를 기업이나 공장에 비유한다. 나머지는 모두 백화점(페이스북) 또는 인터넷쇼핑몰(트위터), 동네슈퍼(카카오스토리) 등 소비·유통점이다. 기업이나 공장에서 상품(콘텐츠)를 생산하여 다양한 유통업체를 통해 판매한다는 의미다. 블로그에 글을 써서 저장해놓고, 이를 페이스북과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플러스, 빙글에 링크하며 간단한 코멘트를 달면 내 글이 다양한 방식으로 유통·소비되는 방식이다. 일일이 링크하기 귀찮다면 자동 연동해 송고할 수도 있다. 물론 포털에서도 검색된다.


한 곳에 체계적으로 모아둔 글은 그 자체가 훌륭한 데이터베이스다. 블로그는 워낙 저장기능이 뛰어나고 검색도 쉬워 훌륭한 콘텐츠 보관 창고이기도 하다. 내 컴퓨터 하드웨어에 보관해둔 콘텐츠는 기계고장으로 어느 날 하루아침에 망실될 수도 있지만, 블로그는 훨씬 안전하다. 인터넷만 연결되면 언제 어디에 있든 열어볼 수도 있다. 사진이나 문서파일도 꽤 큰 용량으로 저장할 수 있다. 그래서 다른 콘텐츠를 생산할 때 앞의 데이터를 참고한다든지, 나중에 재가공·재배열하여 책으로 출간하는 등 2차 활용에도 아주 용이하다.



게다가 블로그를 하다보면 매사 작은 것도 놓치지 않는 관찰력이 높아진다. 또 자기 글에 대한 독자의 반응을 확인하고 소통하는 과정에서 독자가 원하는 정보가 뭔지를 알게 되고 공감능력도 생긴다. 그러면 독자의 눈높이에서 아이템을 찾고 쉽고 친근하게 글 쓰는 방법도 터득하게 된다. 이는 기자처럼 글쓰기를 업으로 삼고 있는 사람에게 큰 강점이다.


콘텐츠가 매력적이면 단골 독자들이 생기고 전국의 블로거들과 네트워크가 형성될 수도 있다. 그러면 자연스레 자신만의 브랜드가 구축된다. 그 브랜드파워가 다른 SNS와 연동하면 시너지는 배가한다.


지금은 개인브랜드 시대다. 과거 기자들은 어느 매체에 소속되어 있느냐에 따라 영향력이 결정됐지만, 웹과 모바일로 뉴스를 소비하는 시대에는 기자 개인이 그 자체로 브랜드가 되고 영향력을 가진다. 그러니 이 판에는 중앙과 지방, 소속 매체나 직위의 차이 같은 계급장이 없다. 누구나 자기 콘텐츠의 질과 소통·공감능력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돈도 생긴다. 방문자 수가 많아지면 구글 애드센스 같은 광고를 블로그에 붙여 짭짤한 수익도 올릴 수 있다.


그래서 나는 후배기자들에게도 블로그 운영을 적극 권유한다. 그러면 후배가 묻는다. ‘근무시간 중에 블로깅 해도 되나요?’ ‘회사 일에 차질만 없다면 얼마든지’라고 대답한다. 후배기자의 브랜드파워가 커지면 그런 기자들의 총합은 곧 우리 매체의 브랜드파워가 되니까.


‘신문에 실렸던 글을 블로그에 올려도 되나요?’ 하면 ‘단순 사실이나 속보를 전달하는 스트레이트 기사라면 굳이 올릴 가치가 없지만, 나름 의미가 담긴 콘텐츠라면 신문과 좀 시차를 두고 올리는 게 좋겠지’라고 말한다.


지금까지 한 이야기는 비단 기자뿐 아니라 글쓰기를 즐기는 보통사람에게도 그대로 적용된다. 페이스북에 200자 원고지 5~10매에 이르는 꽤 진지한 글을 꾸준히 올리는 사람들이 종종 눈에 띈다. 안타깝기 짝이 없다. 자신의 마음과 가치를 담은 글을 왜 저렇게 휘발시켜버리고 마는지…. 검색도 안 되고 스크롤을 내리고 또 내려도 찾기 어려운 게 페이스북이다. 중간중간 생략하고 보여주는 시스템 때문이다.


글쓰는 사람들아! 블로그를 콘텐츠 생산과 기록의 진지로 삼고, 다양한 SNS로 유통하고 소비하고 소통하자. 그게 내 콘텐츠에 가치를 부여하는 일이다.


※미디어오늘 바심마당에 썼던 글입니다.

☞미디어오늘에서 보기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235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