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은 참으로 많이도 돌아다녔습니다. 문화재청 공모 사업인 <이야기가 있는 문화유산 여행길-경상권>을 쓰기 위해서였습니다. 그 가운데에는 밀양에서 부산까지 낙동강 물길 따라 흘러가는 루트도 있었습니다.

마지막이 바로 구포시장이었습니다. 원래는 낙동강 한가운데 을숙도 에코센터였으나 거기를 먼저 들르고 거꾸로 거슬러 구포시장에서 마무리하는 여행으로 바꿨습니다. 왜냐하면, 구포시장에는 먹을거리가 푸짐하기 때문입니다.

먼저 주린 배를 채우고 타는 목까지 함께 달래려고 족발집에 들어가 족발과 소주를 주문해 먹고 마셨습니다. 배가 알맞게 불렀습니다. 그러면서 이러저리 어슬렁대며 장 구경을 했겠지요.

자기 노래를 부르는 가수가 한 분 있더군요. 자기 노래를 담은 CD를 파는 중이었습니다. 그 분 신나게 부르는 모습을 쳐다보다가 또 그 분과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 함께 벌이는 수작을 지켜보다가 발걸음을 돌리는데 이런 간판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강대감 손칼국수 2500냥>. 정말 싸구나 하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습니다. 도대체 그 가격에 제대로 된 칼국수가 나올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함께 들었습니다. 그래서 배가 고프지는 않았지만 한 번 들어가 보기로 했습니다.

들어갔더니 먼저 '모든 자리는 합석'이라는 안내글이 눈에 띄었습니다. 박리다매로 바탕을 삼는 집이었습니다. 돈을 먼저 내고 칼국수를 주문했습니다. 아주 빠르게 나왔습니다. 그런데 칼국수만 한 그릇 딱 갖다주는 것이었습니다.

일손을 최대한 덜 써서 인건비를 줄이고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반찬은 손님이 손수 덜어 먹도록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반찬 담은 통과 반찬 옮겨 담을 그릇이 함께 놓여 있었습니다. 반찬도 김치 하나뿐이었습니다.

김치를 덜어서 칼국수 옆에 놓으니까 기본 상이 차려졌습니다. 중국산인 배추김치는 맛이 좋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2500원 내고 먹으면서 김치까지 맛이 좋으리라고는 여기지 않았으니까 실망스럽지는 않았습니다.

칼국수를 베어 물면서 둘레를 돌아봤습니다. 아주 잘 차려 입은 사람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혼자 온 사람이 꽤 많았습니다. 저처럼 처음 온 모양인지, 돈을 먼저 낸다든지, 김치를 손수 덜어 먹는다든지 다른 밥집과는 다른 시스템에 당황스러워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저는 이 칼국수집이 만족스러웠습니다. 장구경을 나온 터에 좋은 음식 편한 자리를 기대하지는 않았으니까요. 오히려 장에 나온 사람들 신산한 표정이나 부산스러운 움직임을 보고 느낄 수 있는 자리여서 나쁘지 않았습니다. 모두들 여유롭게 먹기보다는 서둘러 먹고 바삐 일어섰습니다.

구포시장은 역사도 오래 됐고(400년이라더군요) 매우 크기까지 해서 영남 3대 시장으로 꼽힌답니다. 여기 가시면 손칼국수가 한 그릇에 2500원 하는 강대감 집이 있습니다.  여윳돈이 그리 많지 않아 장 보러 왔다가 얼른 허기만 가리고 집으로 돌아가는 이들에게는 안성맞춤이지 싶습니다.

김훤주
길위에서부산을보다길위에서부산의과거·현재·미래를만나다
카테고리 여행/기행 > 기행(나라별)
지은이 임회숙 (산지니, 2012년)
상세보기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