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에서 본 세상

4대강 공사 현장의 지독한 모래바람

반응형

1월 15일 이명박 정부가 이른바 낙동강 살리기 사업이라며 토목 공사를 해대는 현장을 찾았습니다. 이 날은 바람이 거세게 불어 작업 현장 모래가 엄청나게 날렸습니다.

모래 바람에 세게 자주 일면 햇볕을 가려 농작물 자라는 데 크게 나쁜 영향을 줍니다. 가축들에게도 당연히 좋지 않고 사람에게 또한 좋을 까닭이 전혀 없습니다.

불어오는 바람을 마주하고 섰습니다. 그랬더니 날리는 모래에 얼굴이 따끔거렸습니다. 잠깐 실수로 입을 벌렸더니 입에서는 금세 버석거리는 소리가 났습니다.

거세게 몰아치는 바람이 매운 추위를 한층 더 맵게 했습니다. 장갑을 끼고 목도리를 둘렀는데도 바로 손이 시려 왔습니다.

본포다리에서 수산다리까지 창원쪽으로 한 시간정도 왔다갔다 하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제 살아오는 동안 이보다 더한 모래바람은 본 적이 없습니다.

나중에 돌아왔을 때는, 허파가 뻑뻑해져 있다고 느껴질 지경이었습니다.


저녁에 창원에서 만난 선배 한 분이, '왜 이리 갑자기 머리가 많이 셌느냐'고 물었을 정도로 모래를 뒤집어썼습니다. 장갑과 목도리와 겉옷은 물론 속옷에서조차, 이튿날 아침 몸을 씻을 때까지 모래 냄새가 풀풀 날렸습니다.

문제는 이런 모래 바람 피해를 낙동강(4대강) 살리기 사업에 앞서 진행한 환경영향평가에서 전혀 예측조차 못했다는 데 있습니다.

피해 방지 대책이 없습니다. 농민들과 지역 주민들이 이런 재해 앞에 그대로 아무 대책없이 노출되고 있습니다.

구름과 모래바람이 구분되지 않을 정도입니다. 밀양시 하남읍 수산쪽 공사 현장.

세게 불어오는 바람을 타고 모래가 도로와 밭, 민가가 있는 남서쪽으로 몰려가고 있습니다. 본포다리 옆 옛날 나루터 자리, 찻집 '알 수 없는 세상'이 있던 곳.

창원시 대산면 수산 다리 아래 공사 현장. 바람에 날린 자취가 바닥에 있습니다.

첫 사진에는 불도저가 나와 있지만 나중에는 이것이 제대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김훤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