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하승수

우리는 24살 전기공의 질문에 답할 수 있는가 나는 요즘 촛불집회를 찾아다니며 영상을 찍어 올리고 있다. 100여 개의 영상 중 가장 내 가슴을 후벼 팠던 두 명의 발언을 소개한다."우리나라에서 매년 2000명의 노동자가 일터에서 죽습니다. 그들이 비정규직이기 때문입니다. 하루 6명의 노동자가 그렇게 죽는다는 사실이 9시 뉴스에 매일 나오면 우리나라가 여태 이랬겠습니까?""학생들은 그러한 비정규직이 되지 않기 위해서 비인간적인 입시경쟁에 내몰립니다. 1년에 250명의 학생이 주로 성적을 비관하여 죽습니다.""1년에 우리나라 국민 1만 5000명이 자살을 합니다. 주로 노인들입니다. 자기의 모든 것을 바쳐 키운 자식들이 노동현장에서 고용불안에 내몰리고 힘들어하는 것을 보며 자식들에게 짐이 되지 않으려고 목숨을 끊습니다." 위는 진주 촛불집회에서 박지호.. 더보기
하승수 "24세 전기공 얘기에서 제헌헌법을 떠올리다" 하승수 선생이 98번째 메일링리스트를 보내왔다. 이번 메일은 최근 내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24살 청년 전기공의 정말 가슴아픈 자유발언'을 보고 느낀 생각들을 정리한 글이었다.그 영상을 보고 경향신문 칼럼 '고르게, 인간답게 사는 나라로'를 썼다고도 말했다. 하 선생의 허락을 얻어 그 전문을 블로그에 올려둔다. (김주완 주) [하승수]24세 전기공의 얘기에서 제헌헌법을 떠올렸습니다2017년이 밝았습니다. 2017년을 맞으며, 마침 경향신문 칼럼을 쓸 차례가 되어서 제 소망을 글로 정리해 보았습니다.제목을 "고르게, 인간답게 사는 나라로"라고 뽑았습니다.이 글을 쓰게 된 직접적인 계기는 유투브에 올라온 영상 때문이었습니다.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창원에서 열린 촛불집회의 영상입니다. 이날 24세..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