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진주제일중

김해, 가야와 고인돌 그리고 노무현 진주제일중 학생과 함께가야 중심 국립김해박물관청동기시대 율하유적공원 둘러보며 '집중 역사 탐구'봉하마을 노무현묘역 참배고개 숙이며 국화 바치고고인 지향한 '평등'되새겨덥다. 푹푹 찌는 무더위다. 7월 18일 진주제일중학교 학생들과 김해를 찾았을 때도 그랬다. 날씨만 받쳐준다면 다함께 화포천 습지도 들르고 봉하들녘도 걷고 구지봉도 오를 수 있을 텐데 모두 생략이다. 대신 핵심만 추려서 둘러본다.◇가야 전문 박물관김해 하면 가야다. 김수로왕의 가락국이 자리 잡았던 터전이다. 가락국은 초기 가야 세력을 이끄는 맹주 노릇을 했다고 알려져 있다. 신라에 멸망한 뒤에도 후손들은 큰 역할을 했다. 보기를 들면 삼국통일을 이룩한 김유신 장군이 가락국 왕족 출신이다.경남에는 국립박물관이 두 개 있다. 하나도 없는 지역도.. 더보기
기자 체험과 역사 탐방을 한꺼번에 경남도민일보의 지역역사알림이 기자단마산·진해 옛 시가지 답사진주서도 두 차례 진행직접 신문 제작…품평회도기사에 독창적 관점 묻어나경남도민일보 청소년 기자단이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았다. 한국언론진흥재단 지원으로 진행하는데 2013년부터 2015년까지는 도랑·에너지·낙동강 등으로 해마다 주제를 달리했지만 2016년부터는 지역 역사 하나로 못박았다. 학생들 호응도 대단했고 결과가 머리와 마음에 새겨지는 효과도 뛰어났기 때문이다.지역 역사는 학교서에도 가정에서도 가르쳐 주지 않는다. 대학 진학에 도움이 되지 않고 대입 수능에 나오는 경우가 없기 때문이다. 지역사회 또한 이를 제대로 다루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학생들과 눈높이를 맞추지 않는 단점도 있다. 지역 학생들은 자기가 나고 자란 지역을 잘 알지 못하는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