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장형숙

별난 사람 별난 인생 그래서 아름다운 사람들 머리말 직업 특성상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SNS(Social Network Service)를 적극 활용하는 편이다. SNS가 주는 피로감 가운데 끊임없이 누군가를 비판하거나 욕하는 글을 봐야 한다는 것도 있다. 물론 내가 공감하는 비판이 더 많지만, 그런 글을 계속하여 읽다 보면 나도 모르게 하루 종일 짜증과 분노에 휩싸여 있을 때가 많다. 그래서 나는 가급적 즐겁고 재미있는 일이나, 알아두면 도움이 될 만한 것들을 올리려 노력하는 편이다. 답도 없는 비판이나 분노를 표출하는 건 내 글을 보는 친구들에게도 스트레스를 주는 일이라 여겨서다. 일선 기자 시절 나도 은폐되어온 역사의 범죄를 발굴하여 까발려왔고, 토호세력이나 권력자에 대한 비판을 일삼아 해왔지만, 아무리 그래도 변하지 않는 현실에 답답함을 .. 더보기
6화. 생업마저 포기한 양윤모 영화평론가의 꿈 나이 50 넘어 잘 나가던 직업을 버린 까닭 양윤모(梁允模). 1956년 제주시 출생. 한국 나이로 60이니 어른이라 해도 무리는 아니겠지만, 앞서 여기서 소개한 채현국(81), 장형숙(89), 방배추(81) 어른들에 비하면 한참 젊은 나이다. 하지만 나이 50이 넘어 잘 나가던 직업을 훌쩍 내려놓고 고향 제주도로 낙향, 강정마을에서 전혀 다른 삶을 개척하고 있는 이 분을 언젠가는 꼭 만나보고 싶었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생겼다. 바로 그 양윤모 선생으로부터 직접 전화가 걸려온 것이다. ‘대안언론을 고민하는 제주도 사람들(가칭)’이란 모임이 있는데, 제주도에 와서 지역언론에 대한 강의를 해달라는 것이었다. 지난 13~15일 그래서 찾아간 제주도였다. 그는 2008년 제주도 서귀포시 강정마을에 눌러앉기 전.. 더보기
3화. 89세 할머니가 매년 수백 통의 편지를 쓰는 까닭 장형숙 할머니가 보낸 편지 책 (도서출판 피플파워)이 발간된 지 보름쯤 지났을 무렵 낯선 이로부터 편지 한 통을 받았다. 내용은 이랬다. "김주완 씨. 고맙습니다. 기록한 책 보고 너무 고마워서 몇 자 적는 27년생 할머니입니다. 썩은 세상에도 풍운아가 아니라 복된 人生(인생)이 보석처럼 우리에게 기쁨과 보람을 주고 신통력까지 준 것 같습니다.구절구절 대화하신 內容(내용)으로 代理(대리) 만족을 느끼면서 감격하였답니다. 지금까지도 많은 일을 하셨지만 좋은 기록 많이 해 주십시오.주소 몰라서 출판사로 보냅니다. 042-000-0000010-0000-0000 수전증이 있어서 亂筆(난필)입니다. 1. 23 대전에서 장형숙 할머니" 27년생이라면 한국 나이로 89세의 할머니였다. 편지는 흰 복사용지에 검정 볼펜.. 더보기
채현국 장형숙 좋은 어른을 만나는 즐거움 저는 요즘 어른들을 찾아다니고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 월간 에도 연재된 바 있는 채현국 어른을 만난 일이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후 거침없이 살아온 그 어른의 인생을 기록한 책이 발간되었고, 어른의 죽비 같은 말씀에 많은 젊은이들이 열광하고 있습니다. 이 어른의 말씀을 좀 더 많은 이들에게 알리기 위해 포털 다음에서 뉴스펀딩 기사도 연재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도 지금까지 2만 명이 넘는 분들이 '공감'을 눌러주셨고, 5000여 명이 '공유'를 해주셨습니다. 펀딩으로 모인 금액도 700만 원이 훌쩍 넘었습니다. ☞[다음 뉴스펀딩]풍운아 채현국과 시대의 어른들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팔순 노인의 말에 환호하는 걸까요. 아마도 우리시대에 진정한 어른이 그만큼 드물기 때문이 아닐까요? 이번호에 실리는 장형숙 .. 더보기
《풍운아 채현국》을 읽은 89세 할머니의 편지 1927년생 89세의 할머니로부터 편지 한 통을 받았습니다. 얼마 전 제가 기록하여 출간한 《풍운아 채현국》을 읽고 보내온 편지였습니다. 내용은 이랬습니다. "김주완 씨. 고맙습니다. 기록한 책 보고 너무 고마워서 몇 자 적는 27년생 할머니입니다. 썩은 세상에도 풍운아가 아니라 복된 人生이 보석처럼 우리에게 기쁨과 보람을 주고 신통력까지 준 것 같습니다. 구절구절 대화하신 內容으로 代理 만족을 느끼면서 감격하였답니다. 지금까지도 많은 일을 하셨지만 좋은 기록 많이 해주십시요. 주소 몰라서 출판사로 보냅니다. 042-000-0000010-0000-0000수전증이 있어서 亂筆입니다. 1. 23 대전에서 장형숙 할머니" 편지는 김현정 서울시립동부병원 정형외과 전문의의 칼럼 '노인을 바라보는 시선'을 복사한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