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오동동 아케이드

오동동 아케이드에서 70년대의 흔적을 담다 1970년 마산 회원천을 복개해 그 위에 건축한 오동동 아케이드(자유시장)가 40년만에 헐린다는 이야기는 앞서 몇 차례 포스팅한 바 있다. ☞마지막 남은 70년대 술집촌을 찾아서 ☞2010년에 마지막으로 보는 70년대 풍경 ☞마산 오동동 아케이드를 아시나요? ☞37년만에 사라지는 '오동동 아케이드'(이승환 기자) ☞정동재 마산자유시장번영회장이 전하는 40년사(이동욱 기자) 오동동 아케이드는 마산수출자유지역과 한일합섬 노동자들이 5만여 명에 이르자, 이들 소비층을 흡수하기 위해 만든, 당시로선 꽤 현대적인 시장이었고, 그 주변은 각종 술집으로 넘쳐났다. 40년이 지나 철거를 앞두고 있는 지금도 간판에는 '새시장'이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붙어 있다. 지난 6월 12일 철거되기 전 마지막 모습을 남겨두기 위해 .. 더보기
마지막 남은 70년대 술집촌을 찾아서 37년만에 헐리게 되는 마산 오동동 아케이드를 앞서 소개한 바 있다. 1970년 마산 회원천을 복개해 그 위에 지은 복합 상가건물이 오동동 아케이드다. 1층이 시장이라면 2층은 오늘날의 오피스텔처럼 주로 사무실 용도로 분양됐다. 그 뒤에 한 동의 건물이 더 있는데, 2층은 아파트이고, 1층은 역시 점포들도 들어찼다. 오동동 아케이드에 관한 자세한 설명은 아래 글을 참조하기 바란다. ☞2010년에 마지막으로 보는 70년대 풍경 ☞마산 오동동 아케이드를 아시나요? ☞37년만에 사라지는 '오동동 아케이드'(이승환 기자) ☞정동재 마산자유시장번영회장이 전하는 40년사(이동욱 기자) 오동동 아케이드의 좌우 골목길은 온통 술집이었다. 여인숙 같은 숙박업소도 많았다. 특히 위 사진 왼쪽 입구에 안경이야기 가게 길은 .. 더보기
2010년에 마지막으로 보는 70년대 풍경 앞서 37년만에 영원히 사라지는 '70·80년대 마산 청춘남녀들의 해방구' 오동동 아케이드를 소개한 바 있다. '청춘남녀의 해방구'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마산 수출자유지역 노동자들의 애환이 서린 곳이기도 하다. ☞마산 오동동 아케이드를 아시나요? ☞37년만에 사라지는 '오동동 아케이드'(이승환 기자) ☞정동재 마산자유시장번영회장이 전하는 40년사(이동욱 기자) 그 글에서 앞으로 몇 차례에 걸쳐 이젠 영영 사라질 오동동 아케이드 풍경을 남겨 두겠다고 예고했다. 이 글과 사진은 그 두번째로 오동동 아케이드의 외관과 그 주변 풍경들이다. 1970년 회원천을 덮어 건축하기 시작했던 오동동 아케이드와 그 주변 술집들은 2010년인 지금도 70·80년대의 그 모습들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다. 아케이드 안에.. 더보기
마산 오동동 아케이드를 아시나요? 이제는 영원히 사라지는 70·80 청춘남녀 해방구 70·80년대 마산 수출자유지역과 한일함섬의 노동자 수가 5만여 명에 달할 때, 이들의 소비문화를 흡수한 곳이 있었다. 바로 마산 오동동이었고, 그 중심에 오동동 아케이드(자유시장)가 있었다. 1967년 한일합섬이 마산에 둥지를 틀었고, 1970년 수출자유지역(현 자유무역지역)이 들어서자 갑자기 불어난 이곳 노동자들의 소비를 감당할 곳이 필요했다. 그래서 1970년 회원천을 덮어 그 위에 세운 건물이 바로 오동동 아케이드다. 공식적인 시장이름은 마산자유시장이지만, 마산사람들은 모두들 오동동 아케이드라고 부른다. 당시만 해도 꽤 현대식 시장이었다. 아마도 그래서 기존의 재래시장과 구분하여 현대식 이름으로 느껴지는 아케이드로 불리웠지 않나 싶기도 하다. 어쨌..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