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똥파리

<똥파리>와 만식이 식당의 비밀 ※스포일러가 좀 있습니다. 는 사람 참 혼란스럽게 하는 영화다 싶습니다. 갈피가 잘 잡히지 않습니다. 물론, 쉽게 말하자면 ‘가정 폭력’을 심각하고 실감나게 다룬 영화입니다. 전반적으로 독립영화답지 않게 잘 짜였기는 합니다만. 가정 폭력을 다룬 영화라는 점은, 관객 반응만으로도 알 수 있습니다. 좋다는 얘기를 듣고 가기는 했는데 몇 장면 보고는 더 이상 견딜 수 없어서 나왔다는 얘기를 저는 들었습니다. 또 40대 후반으로 보이는 여성들이 몇몇 들어와서는 영화를 보는 내내 훌쩍거렸다고 합니다. 왜일까요? 자기 어린 시절하고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제가 보기에는 가정폭력을 뛰어넘는 무엇이 안에 있는 것 같았습니다. 세상살이나 사회 현실 일반에 대한 폭넓은 접근 또는 규정 같.. 더보기
‘주사파’가 싫어할 영화 <똥파리> 1. 영화 를 보면 용역 깡패인 주인공 상훈이 빚을 받으러 돌아다니는 장면이 나옵니다. 아마 사채업자한테 용역을 받아 폭력을 써서 받아내는 그런 노릇입니다. 대가로 수수료를 많이 받았겠지요. 어느 한 장면입니다. 빚 받으러 상훈이 들어갔는데, 거기서 가정폭력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자식들 보는 앞에서(아마도!) 남편이 아내를 마구 두들겨 팹니다. 빚을 낸 사람은 당연하게도 남편,입니다. 가정폭력 속에서 자란 주인공 상훈은 눈이 뒤집힙니다. 아내 두들겨 패는 남편을 그야말로 뒈지게 패댑니다. 때리면서 내어뱉는 대사가 압권입니다. “꼬~옥 바깥에서는 쪽도 못 쓰는 새끼가 집에서는 김일성이 같이 굴어.” 상훈은 주먹을 제대로 씁니다. 오른손으로 상대를 때릴 때 왼팔이 반동을 받아 뒤로 확실하게 돌아간답니다. 상..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