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뉴스펀딩

뉴스펀딩과 지역출판 중간보고드립니다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이사/출판미디어국장을 맡고 있는 김주완입니다. 요즘 저희가 새롭게 도전하고 있는 일을 알려드리려고 메일 올립니다. 1. 저희는 최근 '뉴스펀딩'이라는 실험을 시작했습니다. 포털 다음에서 이미 뉴스펀딩을 하고 있고, 저도 '풍운아 채현국과 시대의 어른들'이라는 프로젝트를 다음의 플랫폼에서 연재했고, 나름의 성과를 얻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포털에 의존한 뉴스펀딩은 여러 가지 제약이 많았고 한계도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아예 자체적으로 뉴스펀딩을 시도해보기로 했습니다. 물론 오마이뉴스나 민중의 소리 같은 매체도 이미 '좋은 기사 원고료 주기' 등 이름으로 기사에 후원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저희는 좀 다르게 해보기로 했습니다. 모든 기사에 적용하는 게.. 더보기
뉴스펀딩, 후원하면서 뿌듯함을 느낄 수 있는 글 지난해 9월 포털 다음에서 '뉴스펀딩' 서비스가 시작됐다. 크라우드 펀딩(대중 모금) 방식으로 취재비를 모아 좋은 뉴스 콘텐츠를 생산, 제공하는 것이다. '아~, 이거 괜찮은데?' 하는 생각과 함께 '과연 한국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까' 하는 궁금증이 생겼다. 결과는 꽤 성공적이었다. 6개월 만에 7만 명, 9만 건, 10억 원이 달성됐다. 나도 지난 2월 2일부터 3월 24일까지 '풍운아 채현국과 시대의 어른들'이라는 제목으로 뉴스펀딩에 참여했다. 그 결과 당초 목표액 300만 원을 훌쩍 넘어 918만 원이 모금됐다. '아, 이거 대안이 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까지 나아갔다. 하지만 문제가 있었다. '포털이니까 이만큼 되는 거지. 과연 개별 언론사 플랫폼에서도 성과가 나올까'라는 회의였다. 그래서 다.. 더보기
1화. "노인 봐주지 마라" 팔순 채현국의 일침 ‘노인들이 저 모양이란 걸 잘 봐두어라.’ 지난해 인터뷰와 최근 출간된 을 통해 ‘시대의 어른’으로 떠오른 채현국(1935~) 효암학원 이사장의 일갈은 앞뒤 막힌 노인 세대를 향한 말이 아니었다. 그들을 욕하는 젊은 세대 역시 끊임없이 공부하고 성찰하고 고민하지 않으면 똑같은 꼴이 된다는 엄중한 경고였다. 그는 말한다. “자기 껍질부터 못 깨는 사람은 또 그런 늙은이가 된다는 말입니다. 저 사람들 욕할 게 아니고, 저 사람들이 저 꼴밖에 될 수 없었던 걸 바로 너희 자리에서 너희가 생각 안하면 저렇게 된다는 거지.” 이처럼 백발의 채현국은 젊은이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진다.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취해야 할지 그의 80년 인생을 통해 온몸으로 보여준다. 그렇다. 어른이 없는 시대라고들 하지만, 그래도 잘 .. 더보기
뉴스펀딩, 지역신문이 적극 활용해보자 나는 지금 ‘뉴스펀딩’이라는 걸 실험하고 있다. 포털 다음에서 서비스 중인 기획취재 후원 프로젝트다. 내가 하는 프로젝트는 ‘풍운아 채현국과 시대의 어른들’이라는 제목으로 진행 중인데, 당초 목표액 300만 원을 넘어 600만 원에 육박하고 있다. 또 조회수는 알 수 없지만 공감 1만 4000개, 공유 2900개 등 수치를 보면 꽤 많은 사람이 읽었을 것이다. 오마이뉴스 기사 하단에도 ‘원고료 주기’ 버튼이 있고, 티스토리 블로그에 ‘밀어주기’라는 후원 기능이 있지만, 둘 다 실험해본 결과 그 효과에 비하면 뉴스펀딩의 성과는 고무적이다. 물론 한계도 있다. 만일 이 프로젝트를 대형 포털이 아닌 기존 미디어에서 하더라도 이만큼 성공할 수 있을까. 아마 그건 어려울 것이다. 거기에다 콘텐츠를 가진 사람이라면..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