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경남 골프장

골프장, 정말 짓기만 하면 돈 될까 골프장은 과연 돈이 되는 것일까. 사실 그동안 국내에서는 골프장을 짓기만 하면 돈을 버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래서 업체들이 빠끔한 곳만 있으면 환경단체와 주민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골프장 건설에 열을 올려왔고, 그 땅이 있는 지방자치단체도 주민의 원성을 뒤로 한 채 업체 편을 들어왔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봐도 그랬다. 돈이 되지 않는다면 그렇게 기를 쓰고 골프장을 지으려 하겠는가. 실제로도 그럴까. 취재팀은 우선 경남도내에서 운영 중인 13개 골프장 업체들의 감사보고서를 토대로 경영실적을 분석해봤다. ◇경남 골프장 적자 532억, 흑자 236억 원 이들 중 2007년에 흑자를 낸 곳은 7개 업체였고, 적자를 낸 곳은 6개 업체였다. 7개 업체의 총흑자 규모는 236억 원, 6개 업체의 총적자 규모는 53.. 더보기
골프장 현황 조사해봤더니 '우후죽순' 골프장이 우후죽순처럼 늘고 있다. 전국에 이미 운영 중인 280개 골프장 말고도 122개소가 건설 중이거나 착공예정이다. 현재 운영 중인 골프장 면적(273㎢)만 해도 서울특별시(605.33㎢)의 절반에 육박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경남도내의 골프장 건설 붐이 특히 두드러진다. 경남도에 등록 또는 신고된 골프장 현황과 의 자체 취재 결과, 현재 도내에 운영 중인 15개소보다 훨씬 많은 24개소가 건설 중이거나 인·허가 절차를 밟고 있다. 더욱이 실시계획을 수립 중이거나 토지매입 중인 14곳까지 포함하면 숫자는 훨씬 늘어난다. 이게 모두 건설된다고 가정하면 모두 53개 골프장이 경남에 들어서게 된다. 경남에도 38개소 더 건설 추진 중 이에 따라 현재 15개소 1838만여㎡에 이르는 도내 골프장 면적은 건..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