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서예가인 다천 김종원 선생을 만났습니다. 다천 선생이 옛날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김두관 경남도지사가 남해군수였던 시절, 당시 남해에서 함께 술을 마셨던 기억을 이야기하며 "그 때 김주완 기자가 사진을 찍었는데, 아직도 그 사진을 주지 않는다"라고 말입니다.

그 말을 듣고 저도 그 기억이 되살아났습니다. 집에서 사진을 찾아봤습니다. 과연 있었습니다. 원래 종이사진인데, 스캔을 받아 파일로 만들었습니다.

과거 남해군수 시절입니다. 정확히 몇년도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천 선생께 물어보니 90년대 중후반쯤이었다고 합니다.

김두관 남해군수 시절. 제법 술을 많이 마신 후라서인지 얼굴이 불콰하네요. ㅎㅎㅎ


1995년 처음 남해군수에 36세의 나이로 당선되어 2002년까지 군수로 있었으니 그 사이이긴 한데, 90년대 중후반 무렵이었다면 김두관 군수가 아직 마흔이 되기 전이었을 겁니다. '30대 김두관' 사진인 셈이죠.

그러고 보니 김두관 당시 군수의 얼굴에서 애티가 흐르네요.

김두관 남해군수.

제 기억으론 남해 상주해수욕장 인근의 한 선창가에서 돌멍게 등 해산물을 안주 삼아 소주와 맥주를 마셨습니다. 그리곤 또 다른 선창가로 옮겨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앉아 술을 더 마셨습니다.

안주는 인근 가게에서 사온 오징어와 새우깡 등 마른안주였습니다. 술을 보니 그 때 누가 가져왔는지 양주처럼 보이는 것도 있네요.

워낙 오래된 일이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다만 군수직을 수행하면서 느낀 이런 저런 이야기를 화제로 삼았던 것 같습니다.

그리곤 인근 민박집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거기선 다천 김종원 선생이 가져온 벼루에 먹을 갈아 즉석에서 휘호를 써보였습니다.

저로서는 유명한 서예가가 그렇게 휘호를 쓰는 모습을 처음 본 기회였지 싶습니다.

아래는 상주의 선창가에서 해산물 안주에 소주를 먹는 모습입니다. 다천 선생(왼쪽)과 김두관 군수의 표정이 재미있지 않습니까?

모두들 긴 팔 셔츠를 입고 있는 걸로 보아 가을쯤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오랜 세월이 지나고 보니, 사진을 찍을 때 날짜가 새겨지도록 설정하고 찍는 게 좋겠다 싶네요. 당시에는 별 거 아닐지도 모르지만, 세월이 흐르면 날짜는 물론 몇 년도인지도 알아내기 어렵기 때문이죠.

어쨌든 그로부터 십 수년이 지난 지금, 경남도지사가 된 김두관 당시 남해군수의 앳된 모습을 함께 나눠보고자 올려둡니다.

다천 김종원(서예가)과 김두관 남해군수.


아 참! 한 가지는 기억 납니다. 상주해수욕장 앞 주차장을 당시만 해도 처음으로 '생태 주차장'으로 만들었고, 그 곳을 지나 걸어나오면서 김두관 군수로부터 설명을 들었던 게 되살아나네요. 그래도 그 때가 정확히 몇 년도인지 알아낼 수 없으니 답답하긴 합니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hopedhardystore.com/ ed hardy clothes 2010.09.03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주해수욕장 앞 주차장을 당시만 해도 처음으로 '생태 주차장'으로 만들었고, 그 곳을 지나 걸어나오면서 김두관 군수로부터 설명을 들었던 게 되살아나네요. 그래도 그 때가 정확히 몇 년도인지 알아낼 수 없으니 답답하긴 합니다.

  2. Favicon of http://www.shopedhardystore.com/ ed hardy shoes 2010.09.03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시만 해도 처음으로 '생태 주차장'으로 만들었고, 그 곳을 지나 걸어나오면서 김두관 군수로부터 설명을 들었던 게 되살아나네요.

  3. Favicon of http://www.shopedhardystore.com/ ed hardy 2010.09.03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기억으론 남해 상주해수욕장 인근의 한 선창가에서 돌멍게 등 해산물을 안주 삼아 소주와 맥주를 마셨습니다. 그리곤 또 다른 선창가로 옮겨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앉아 술을 더 마셨습니다.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bloodlee 흙장난 2010.09.03 1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천 선생님을 여기서 뵙네요.
    고등학교 때 한문선생님이시죠.
    학교 홈페이지 가보니 아직 근무하고 계시네요.
    고등학교 때 본고사 준비하는데 제2외국어 독일어 하기 싫어 한문 선택했습니다.
    저 말고도 두명 더 있었죠.

    그 때 [고문진보]로 공부했습니다.

    http://bloodlee.blog.me/40102279380

    클릭 후 스크롤 하시면 보이는 노란색 명문당의 [고문진보]가 그 때 공부하던 책입니다.
    필기되어 있는 부분은 다천선생님께서 불러 주신 것들 메모한거구요.

    도지사 관련 글에 옆길로 샜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5. Favicon of http://timshel.kr 괴나리봇짐 2010.09.03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0년대 중후반이면 인터넷이란 것도 거의 존재감이 없던 시절이네요.
    블로그가 있었다면 확실하게 기록이 됐을 텐데 말이죠.
    아참.. 선배. 저 다음주 화요일 정도에 1박2일로 마산에 갈 것 같습니다.
    도착해서 연락드립지요.

  6. 마우남산 2010.09.08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기 어찌다 갱남에서 도지사가 되가 ㅈㅈㅈ.
    남해 사람 망신 시키지 말구 질라도 도지사나 하그래이~

    • 고미 2010.09.18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해사람 망신시키지 마시죠?
      남해사람이라는 분이 전라도 걱정은 왜 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