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볼일이 있어 창원 버스 터미널에 갔다가, 표를 파는 창구에서 독도를 봤습니다. 독도 사진이 들어가 있었는데 왼쪽 위에는 이렇게 적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무슨 캠페인을 벌이는 줄 알았습니다. 캠페인을 알리는 전단인 줄 착각했습니다. 아랫도리에까지 “국민이 밟고. 만지고, 보고 느껴야 지켜진다.”고 적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아니었습니다. 중앙고속이 장삿속으로 만든 홍보물이었습니다. 뒷면에는 곧장 독도/울릉도 2박3일 관광 요금과 일정이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재빠르게 움직였습니다. 일본 정부로 말미암아 독도 문제가 사람들 관심을 끄니까 곧바로 자기네 장사에다 활용한 셈입니다.

그런데, 가만 생각해보니 당연한 일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돈 되는 일이라면 불법이나 범죄도 마다지 않는 자본주의 세상인데 이런 정도야 아무 문제가 아니지요.

그래도 제 눈에는 씁쓸함이 남았습니다. 자기 앞에 쌓여 있는 재화를 가난한 다른 이들과 나누는 일에도 이렇게 잽싸게 굴 것 같지는 않았기 때문입니다.

하기야 그러면 이미 그것은 자본이 아니겠지요. 자본은 자기 증식이 하나뿐인 둘도 없는 목표이니까요. 그것이 바로 중간 목표이고 동시에 또 최종 목표이니까 말입니다.

김훤주

공산당 선언 상세보기
강유원 지음 | 뿌리와이파리 펴냄
젊은 세대를 위한 마르크스 입문서 이 책은 마르크스의 <공산당선언>을 과거의 문헌으로서가 아닌,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을 지배하는 가장 근본적이고도 강력한 힘인 '자본주의'에 대해 이해하고 그 본질을 바로 알고자 쓰인 책이다. 또한 이 책은 우리에게 '회사원 철학박사'로 잘 알려진 저자 강유원이 마르크스의 '고전'을 텍스트 삼아 우리 시대 젊은이들에게 보내는 '응원가'이자 진정한 자기를 찾도록 도와주는 '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ayful.com 웨이풀 2008.08.05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포항인가 어디 여행사 사장님은 일본관광상품을 없애버렸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같은 민족이요, 동시대를 살고, 사업을 하는 공통점을 가진
    두 사업체의 판단과 결정이 극과 극이군요...
    독도문제에 어떠한 일이 있어도 영리적 접근은 없도록 해야한다는 생각인 저로서는
    답답합니다.
    모두들 건강하세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실비단안개 2008.08.06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등대가 있는사진이라 다행입니다.
    많은 분들이 밟고, 만지고, 보고 느낄 수 있도록 (무료)봉사 좀 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