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암사에는 다른 절간에는 다 있는 사천왕문이 없습니다. 선암사 누리집에서 찾아보니 그 까닭이 이렇게 적혀 있습니다. "(진산인) 조계산의 주봉이 장군봉이라 장군이 지켜주는 때문에 따로 만들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불이문=해탈문도 없습니다. 대신 범종루를 통해 절간으로 들어가게 돼 있습니다. 불이문 또는 해탈문은 해탈 또는 진리에 이르는 문으로 일주문을 지난 다음 부처님을 모신 대웅전을 바로 눈 앞에 두고 세워져 있는 것입니다.

절간 구조에서 불이문이 차지하는 지위와 의미는 이렇습니다. 불이문은 금당에 들어서는 마지막 문입니다. 본존불을 모시는 금당은 불교의 상징 체계에서 진리의 세계인 불국토(佛國土)입니다.

금당에 들기 전에 문을 세우고 '진리는 둘이 아니다'는 불이(不二)를 이름으로 삼은 데에는 부처와 중생이 다르지 않고, 삶도 죽음과 다르지 않고, 헤어짐 또한 근원을 더듬으면 만남과 같다는 깨우침을 얻어야만 해탈할 수 있음을 일러줍니다.

선암사에서는 불이문 구실을 하는 데가 범종루입니다. 하늘의 신인 범천이 깨달은 이가 하늘에 들 때 반기는 음악을 들려준답니다. 음악이 울리는 데가 바로 범종루(범종각)입니다. 이 음악은 깨달음에 이르지 못한 이에게는 깨달음을 위해 분발하게 만든다고도 합니다.

이런 범종루를 선암사에서는, 돈벌이가 점령하도록 만들었습니다. 태고종 총림이라는 이 절간이 진리 또는 깨달음의 자리에 돈독을 올려놓은 셈입니다. 갖은 상품들이 여기를 어지럽히고 있습니다.


게다가, 이 범종루를 지나면, 바로 기와 불사 장사치가 사람을 맞습니다. 덩치가 우람한 스님이 앉거나 서서 기와 불사에 참여하라고 크게 소리내어 외치고 있습니다.(그래서 저는 들어갔다가 호객 소리에 질려서 도로 나와 왼쪽 옆으로 돌아갔습니다.)



범종루를 이처럼 태고종 총림이 돈벌이 공간으로 삼은 것은, 좀 크게 말하면 진리와 해탈이 놓여 있던 자리를 돈이 빼앗아 안방차지한 꼴이라 여겨도 될 것입니다. 돈이 진리이고 해탈인 세상입니다.

21세기 대한민국 자본주의의 '막강 파워'를 불교 태고종이 나서서 생생하게 증거하고 있습니다. 진리에 이르는 문을 돈이 지키고 서 있으니, 이 돈의 검문을 견뎌내지 못하면 누구든 진리 근처에도 가보지 못합니다.

무섭습니다. 게다가 선암사 대웅전 앞마당에는 걸개그림을 걸 수 있는 쇠구조물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탱화 따위를 걸 수 있는 당간지주가, 멋지게 서 있는데도 따로 꼴사납게 만들었습니다.

바닥에 콘크리트로 기초를 다진 모양을 보니, 한 번 쓰고 들어내려는 것은 아니고, 두고두고 써먹으려는 목적임이 틀림없습니다. 선암사 스님들 의식 수준이 짐작됩니다.


물론, 옛날 같으면 제가 이런 풍경 때문에 선암사의 다른 미덕들을 제대로 보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그렇지는 않습니다. '그거는 그거고 이거는 이거다.', 이렇게 여기는 것입지요. 하하.

선암사에는 곳곳에 심겨 있는 꽃나무들이 아름답습니다. 승선교에서 시작해서 해천당, 뒷간, 원통각, 각황전 따위 그럴 듯한 건축물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습니다. 참 멋졌습니다.

승선교.

승선교 아래 한가운데 용머리.


승선교에서 절간으로 가는 길.


승선교에서 아래로 본 풍경.


같은 풍경을 크게 봤습니다.


해천당 들어서는 문.

 

원통각.

선암사 드나드는 이들이 돈을 붙여 놓은 돌탑.


드나드는 이들이 빼곡하게 돈을 박아넣은 고사목도 있습니다.



그러니까, 범종루에서 돈벌이하는 마음의 점령군을 마구니로 여겨 몰아내고 기와불사도 무슨 '삐끼'처럼 호객하지 않으면, 선암사는 훨씬 더 아름다워질 것입니다. 물론, 지금 이런 돈벌이조차 사람살이의 한 측면으로 여겨 자연스런 풍경으로 여길 수도 있겠습니다만.

참고 삼아 일러두자면, 경남 양산의 통도사도 불이문을 이렇게 자본에게 내어준 적이 있었습니다. 2003년 7월 찾았을 때 그랬습니다. 그런데 2007년 2월 다시 갔더니 불이문이 깨끗해져 있었습니다.

'학생'과 '단체'는 '출입 금지'한다는 표지까지 붙어 있었는데 이처럼 진리로 가는 문을 드나들 권리가 박탈된, 사부대중과 차별되는 불가촉천민(不可觸賤民)이라는 제5계급이 우리나라에도 있었던 것입니다. 이렇게 절간의 중요 건물을 돈벌이하는 데로 용도 변경을 해 버렸다가 원상 회복을 했습니다.

저는 당시 이렇게 여겼습니다. "세상 다른 것들과 마찬가지로, 불교도 자본에 물든지 이미 오래 됐지만, 그래도 이나마 자정능력은 있다는 보기라 여겨도 되겠지……." 저는 선암사에서도 이런 자정 능력이 발현되기를 기대합니다.

김훤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 선암사 순천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eam 2010.03.30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한심한 일 입니다

  2. 깨비 2010.06.09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속시원히 다 짚어 준 글입니다.
    저도 얼마전에 다녀왔는데 참 갑갑하더군요.
    게다가 내가 도착한 날엔 천도제한다고
    하루종일 확성기를 통해 징소리 울려대고 저녁예불도 생략하더군요.
    절인지 무당집인지...경치가 아깝더이다.
    마음 좀 식히러 갔다가 더욱 심란해졌습니다.

  3. 김영심 2010.08.31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저도 다녀왔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들어서는 입구에서 기와 불사를 외치더니 대웅전에 들어가려고 하니 어디선가 스님이 바람처럼 나타나서는 관음기도를 하라고 합니다. 주눅이 들어서 다 들여다 보지도 못하고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