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벌을 찾았습니다. 우포(牛浦)로 널리 알려진, 그러나 원래는 소벌이라 일컬었던 이곳을 2월 21일 아침에 갔더랬습니다.

소벌은 이처럼 아침 또는 새벽에 찾거나 아니면 캄캄한 밤중에 찾아가면 아주 새로운 맛을 느끼게 해 주십니다.

한낮에 가서 보는 소벌은 뻣뻣한 소나무 같다면, 아침에 그것도 새벽에 찾아가 마주하는 소벌은 가지 휘영청 늘어진 수양버들 같습니다.

게다가 한낮에는 아무리 멀리서 봐도 바로 눈 앞에서 소나무 껍질을 관찰하는 느낌이 들고요, 새벽 안개 속 소벌은 아무리 가까이서 봐도 아득하게 멀리 떨어져서 그리운 듯 바라보는 그런 느낌이 옵니다.

한밤중 그것도 그믐날 그 때 찾아가면, 그 아득한 캄캄함과 그 촘촘한 조용함에 온 몸을 통째로 담글 수 있습니다. 엄청난 소벌 한 귀퉁이에서 느껴지는 존재의 소멸.

각설하고,,,,,,,,, 이날 찍힌 풍경들을 올립니다. 하하.

이렇게 안개가 자욱한 길을 달려 소벌로 갔습니다. 끝이 잘 안 보이니까 거기에 무언가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이렇게 생겨먹은 여초 마을인가 하는 동네 어귀를 지났습니다. 길도 그럴 듯하고 나무도 좋습니다.


소벌 가운데서 가장 조그만 쪽지벌 들머리 즈음에 해당되는 여울입니다.


하늘에 떠 있는 해를 제가 처리를 잘못했습니다. 조금 부담스럽네요.


나무갯벌(목포)인 것 같습니다. 멀리 산이 그려 보이는 선이 저는 좋습니다. 여기도 물 위에 해가 어려 있네요.


오른쪽 가지가 눈길 머무는 자리를 흩어놓습니다. 그러나 제가 솜씨가 모자라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대대제방 쪽 소벌입니다. 한가운데 그윽하게 물안개가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사진 아래쪽을 좀 잘라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 그냥 찍힌 그대로 두려고 합니다. 마찬가지 대대제방 쪽 소벌 풍경입니다.

김훤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녕군 유어면 | 우포늪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t__nil_login=myblog 실비단안개 2010.03.05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셨습니다.
    많은 비밀이 있는 듯한 소벌입니다.
    소벌을 몰랐을 땐 겁없이 찍어 올렸는데,
    이제 몇 번을 담아도 소벌의 속뜻을 모르기에 올리지도 못합니다.^^;

    • Favicon of http://100in.tistory.com 김훤주 2010.03.06 0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비단안개님,,, 정말 고맙습니다. ^.^

      제가 별로 도움이 못 돼서 참 미안합니다.

      아까 전화 받고서도 선뜻 함께하지 못해 죄송스러웠습니다.

      늘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2. 유림 2010.03.06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시크릿하네요..
    같은 곳을 이렇게 다르게도 보일수 있구나..싶네요..

    어제 마산도 딱 그런 날씨였는데요..저만 느낀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