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STX 조선기자재 공장

경남 할매들이 복면 쓰고 윗옷 벗은 까닭 밀양 76만5000볼트짜리 송전철탑 건설 공사가 일단 멈춰섰습니다. 5월 29일 한국전력과 주민들이 ‘전문가협의체’를 구성하고 40일 동안 협의하며 이 기간에는 공사를 하지 않기로 합의한 덕분입니다. 20일 공사를 새로 시작한 지 열흘만입니다. 밀양 송전탑 건설 공사는, 주민들 처지에서 볼 때는 마른 하늘에 날벼락이었습니다. 어느 날 갑자기 떨어졌습니다. 사실상 토지 강제 수용입니다. 전자파 피해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습니다. 그 탓에 한 평생 살아온 터전을 잃게 됐습니다. 송전탑이 지나가는 땅은 농협조차 재산 가치를 인정하지 않아 담보로도 잡을 수 없게 됐습니다. 그런데도 주민은 처음부터 철저하게 배제돼 있었습니다. 다만 피해를 강요당할 뿐이었습니다. 일흔·여든 되신 어른들이 몸을 던져 싸우는 까닭이.. 더보기
봉쇄 푼 수녀님들이 상을 받게 되었습니다 추석 연휴를 마치고 돌아와보니 반가운 소식이 메일로 들어와 있네요. 바로 이 블로그를 통해서도 여러 번 알려드렸던 '수정 트라피스트 수녀원'의 수녀님들이 '제4회 가톨릭환경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는 소식입니다. 그동안 알려드렸듯이 트라피스트 수녀원은 '봉쇄수도원'입니다. 한 번 들어가면 평생 속세로 나오지 않고 수도만 하는 곳이라는 거죠. 그런데 이 수녀님들이 봉쇄를 풀고 22년 만에 바깥세상으로 나왔습니다. 바다를 메우고 매립지 인근의 주민들을 쫓아내면서까지 조선기자재 공장을 유치하겠다는 마산시의 개발행정에 항의하는 마을 주민들과 고통을 함께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관련 글 : 블로거들에게 취재 호소하는 수녀와 할머니 ※관련 글 : 봉쇄 수녀들, 수녀원 박차고 나선 이유 ※관련 글 : 수녀원 앞에.. 더보기
수녀원 향해 '남자냄새' 운운, 지나치다 언제, 어디에서나 '개발'사업이 진행되면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반대하는 주민들이 있는 반면, '발전' 논리를 내세워 찬성하는 주민들도 있게 마련입니다. 지금 경남 마산의 수정만 매립지의 조선기자재 공장 유치를 둘러싼 찬반논란도 그렇습니다. 반대주민들은 'STX유치반대 수정마을대책위원회'를 만들어 싸우고 있고, 찬성주민들은 '수정뉴타운추진위원회'를 만들어 유치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같은 마을에 있는 트라피스트수녀원이 세계적으로 엄격하기로 유명한 봉쇄를 풀면서까지 반대주민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수녀원의 이같은 태도에 글로벌기업이라는 STX와 마산시, 그리고 찬성측 '뉴타운추진위'가 난감해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수녀원만 가만히 있어주면 반대주민들을 쉽게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더보기
수녀원 앞에서 불경 틀며 농성하는 사람들 지난 6월 29일 기자는 이 지면을 통해 마산 수정만 매립지에 STX 조선기자재공장이 들어오는 걸 반대하며 농성을 벌이던 수녀와 마을 주민을 만난 적이 있다. 이어 지난 3일에는 찬반 여부를 떠나 마산시의 '수정만 관련 거짓말'을 밝혀낸 송순호 마산시의원을 만나기도 했다. 뉴타운추진위 찬성논리 들어보니… 이번엔 찬성 쪽이나 마산시의 논리를 들어보기로 했다. 하지만 마산시의 경우, 실무책임자인 정규섭 비전사업본부장이 '직을 건 반대주민 20명 주장'으로 사퇴 압박에 놓여 있어서인지 섭외 자체가 쉽지 않았다. 찬성 쪽 주민단체인 '수정뉴타운추진위' 박만도 상임위원장도 16일 오전 10시쯤 트라피스트수녀원 앞 농성장에 나오겠다고 했으나 당일 아침엔 연락이 닿지 않았다. 컨테이너 사무실 1동과 천막, 이동식 간.. 더보기
작은 MB 마산시장 거짓말 밝혀낸 시의원 공직자의 작은 거짓말이 종종 큰 문제가 되는 것은, 그것이 정부나 행정에 대한 불신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국민의 신뢰를 잃은 정부와 행정은 존재이유가 없다. 마산시가 지난 2년 동안 수정만 매립지에 STX 조선기자재공장 유치를 위해 제시해온 지역경제 효과는 상당부분 '뻥'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것도 단순한 과장 정도가 아니라 명백한 허위·날조 사실까지 드러나 파문이 예상된다. 게다가 마산시 정규섭 비전사업본부장은 이 문제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STX 유치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368세대 500여 명의 주민들 중에 불과 20명"이라고 주장했으며, "20명이 넘을 경우 본부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혀 반대주민의 숫자가 새로운 쟁점으로 떠올랐다. 그의 "직을 걸겠다"는 이 발언은 마산시의회 속기록에도 그대.. 더보기
봉쇄 수녀들, 수도원 박차고 나선 이유 지금 마산에서는 거대기업과 행정기관이 짝짜쿵이 되어 아파트 용도로 바다를 매립한 후, 거기에다 조선기자재 공장을 유치하려는 시도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물이 맑고 경관이 아름다워 수정만(水晶灣)으로 불리는 곳이 바로 그곳입니다. 이곳에 조선기자재 공장이 들어오면 바로 그 매립지를 둘러싸고 있는 수정마을은 소음과 분진, 쇳가루 등으로 인해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으로 변한다고 합니다. 그것은 이미 STX조선이 들어가 있는 진해시 죽곡마을의 생생한 사례가 증명해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죽곡마을을 그렇게 만들어놓은 STX라는 거대기업이 수정마을까지 들어오려 하고 있는 것입니다. 앞의 글(평생 한나라당만 찍던 할매들이 변한 까닭)에서도 썼듯이, 행정기관과 주민들이 싸우면 대개 백전백패 주민들이 질 수밖에 없습니다... 더보기
평생 한나라당만 찍던 할매들이 변한 까닭 행정기관과 주민들이 싸우면 어느쪽이 이길까? 다른 나라라면 모르겠지만, 적어도 한국에선 백전백패 주민들 쪽이 진다. 특히 지역발전을 앞세운 개발사업으로 피해를 보게 된 동네의 주민들은 그야말로 대여섯 명의 거대한 골리앗을 홀로 상대해야 하는 소년 다윗의 신세다. 처음부터 한 편이 되어 있는 기업체와 행정기관은 기본이고, 광고주를 무시할 수 없는 언론사, 법으로 죄고 들어오는 검·경찰과 상공인단체까지 모두들 감당하기 버거운 거대권력들이다. 기자들이 이런 싸움을 제대로 보도하지 않는 이면에는 광고주가 무서운 탓도 있지만, 자신들의 어설픈 경험에 따른 편견도 깔려있다. '주민들이 저렇게 반대 하는 배경엔 결국 보상금을 많이 타내려는 저의가 깔려 있다'고 단정해버리는 것이다. 그러나 기자들의 이런 편견에는 일방..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