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창녕옥야고

우포늪과 친해지니 아끼는 마음도 쑥쑥 [창녕옥야고 기자단](7)습지야, 놀자~ 생태관·하씨초가 등 찾아 사람과 자연 '공존법'배워탐방로·둑길 따라 놀다보니 우포에 절로 탄성 우포늪의 람사르습지도시 선정을 위한 창녕 옥야고 기자단 활동은 여태 이렇게 진행되었다. 탐방은 △우포늪생태체험장 전시관, 우포늪을 품은 토평천의 최상류 청간못, 우포늪이 시작되는 창산교 일대와 토평천이 낙동강으로 흘러드는 유어교 일대(4월 1일) △우포늪생태관, '비밀의 정원'(5월 13일) △하씨초가, 팔락늪과 팔락정, 가항늪과 가항마을(6월 10일) △세진마을(7월 15일) 등 네 차례였다. 또 집단 토론은 8월 19일 습지와 행복을 주제로 한 차례, 탐방객 설문조사는 9월 16일 한 차례 했다. 습지의 형성 원리, 습지와 인간 역사·문화의 관계를 알아보고 바람직한 .. 더보기
젊은 층 발길 뜸해-우포늪 잘 몰라요 [창녕옥야고 기자단](6) 탐방객 설문조사 관광객 대부분 40~60대로 정보 부족기자단, 결과 바탕으로 홍보 방안 고민 우포늪 람사르습지도시 선정을 위한 창녕옥야고 학생들의 기자단 활동이 여섯 번째를 맞았다. 9월 16일 기자단은 우포늪생태관 일대에서 4명씩 4개 조를 이루어 탐방객들에게 설문조사를 했다. 조별로 할당된 인원은 15~20명이었다. 전체 내용을 분석·정리하면서 문제점을 찾아내고 그 해결책이나 개선책도 찾아보았다. 여태까지는 우포늪의 생성 원리, 우포늪과 지역 주민의 관계, 우포늪이 품은 인간 역사와 문화 등을 알아보았다면 이번 활동은 우포늪을 찾아온 사람들의 우포늪에 대한 인식이 어떤지를 알아보는 시간이었다.마치고 나서 적은 소감문에서 기자단은 탐방객 대부분이 우포늪에 대하여 제대로 알지 .. 더보기
인간도 지구상 생물종의 하나일 뿐 [창녕옥야고 기자단](5) 습지와 인간 학생들 기자단 활동 통해 자연에 대한 인식 달라져"인간이 우위에 있는 게 아니라 공존해야 할 존재" 우포늪람사르습지도시 선정을 위한 창녕옥야고 기자단의 다섯 번째 활동은 창녕군 대합면 주매마을 일대에서 1박2일 여름캠프 일정으로 시작했다. 핵심은 민박집에서 둥글게 모여 앉아 기자단 학생 16명이 함께 집단 토론을 벌인 것이었다. 8월 19일 토론에서 학생들은 올해 기자단 활동을 통해 스스로가 이전과 달라졌음을 느끼고 있었다. 우포늪과 창녕에 대한 생각도 달라졌고 생물을 대하는 태도와 자연과 인간에 대한 인식도 달라졌다고 했다. 활동을 마치고 나서 쓴 소감문에서 가장 많이 나온 표현은 "돌아보게 되었다",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되었다",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 더보기
자연과 어우러진 아기자기한 조형물 [창녕옥야고 기자단](4) 우포늪 세진마을 탐방 습지로 복원된 묵정논 등 방문, 마을 보전 방법 그림지도로 완성따따스튜디오 체험·영상 촬영도 "자연과 조화·마을 특징 살려야" 7월 15일 창녕옥야고(교장 하재경) 우포늪람사르습지도시기자단이 네 번째 활동에 나섰다. 세진마을을 둘러보고 어떻게 가꾸고 보전하면 좋겠는지 생각하여 그림지도로 나타내었다. 이 마을은 지금 람사르협약의 목적인 '습지의 현명한 보전과 이용'을 목표로 장재·주매 등 주변 마을과 더불어 람사르습지도시 선정을 위해 애쓰고 있다. 기자단은 먼저 뒷동산 너머 묵정논을 습지로 복원한다며 실제로는 수변공원처럼 만든 현장을 찾았다. 옆 제방에 오르면 우포늪의 막내 쪽지벌을 빠져나온 토평천이 낙동강을 향하여 흐른다. 토평천은 습지 모습이지만 복원 습.. 더보기
습지에서 배우는 자연에 깃든 선조들 지혜 [창녕옥야고 기자단](3) 우포늪 습지와 인간의 삶 갈대로 지붕 만든 하씨 초가 찾아 농지로 개간한 팔락늪 견학도자연과 공존한 인간에 '감탄' 창녕옥야고(교장 하재경) 우포늪람사르습지도시기자단은 6월 10일 하씨초가, 팔락늪과 팔락정, 가항늪과 가항마을을 찾았다. 이들 장소는 사람들이 습지와 어떻게 관계해 왔는지 알려준다. 이를테면 창녕읍내 술정리동삼층석탑 맞은편 하씨초가는 지붕을 갈대로 이었다. 옛날에는 가까이 있는 창녕천 유역에서 갈대를 어렵지 않게 얻을 수 있었겠다. 갈대는 볏짚보다 다섯 배 정도 더 오래간다. 유어면 미구마을 앞 팔락늪은 자연의 산물인 동시에 인공의 산물이다. 옛날에는 팔락늪에서 시작되는 물줄기가 십리 바깥 토평천에 흘러들기까지 주변이 대부분 농지가 아니고 습지였다. 최상류 부분은.. 더보기
들꽃과 바람과 따스한 햇살 [창녕옥야고 기자단](2) 우포늪생태관과 비밀의 정원 창녕옥야고(교장 하재경) 우포늪람사르습지도시 기자단은 5월 13일 우포늪생태관과 '비밀의 정원'을 찾았다. 우포늪생태관에서는 습지가 무엇인지 우포늪 현실태가 어떤지 등을 미션 수행으로 알아보았다. 사초군락지 어름에 있는 비밀의 정원에서는 습지가 얼마나 멋진지 몸소 느끼면서 생태감수성을 일깨우고 인간과 자연의 공존에 대해 생각했다. 기자단 16명 모두 글이 나쁘지 않았고 내용도 멋졌다. 먼저 여섯 친구의 글을 간추려 싣고 나머지는 다음 활동에서 싣는 것으로 했다. 정승현 : 평소 곤충 같은 절지동물과 들꽃에 관심이 많은데 우포늪생태관에서 다양한 곤충 표본을 접할 수 있어 좋았다. 수서곤충은 물에서 서식하는 곤충들이다. 수서곤충은 호흡방법이 다양한데, 대.. 더보기
작은 못에서 비롯된 우포늪 [창녕옥야고 기자단](1) 우포늪의 시작과 마지막 창녕옥야고(교장 하재경)가 2016년에 이어 2017년 올해도 창녕우포늪생태관광협회 후원으로 우포늪람사르습지도시 기자단 운영에 나섰다. 학생들의 생태 감수성·심미안을 키우고 우포늪 주변 마을들의 람사르습지도시 선정을 돕는 데 목적이 있다. 우포늪은 1998년 2월 람사르협약 보존습지로 지정됐다. 람사르협약의 목적은 습지의 현명한 보전과 활용이다. 람사르습지도시는 2015년 제12차 람사르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채택된 제도다. 선정되면 해당 습지를 생태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주민들의 자발적·능동적인 보전을 끌어내기 위한 조치다. 는 학생들의 소감에 초점을 맞추어 12월까지 한 달에 한 번꼴로 기자단 활동을 소개한다. 4월 1일 첫 활동으로 우포늪생태체.. 더보기
"처음엔 습지가 낯설었는데 이젠 편안해요" 창녕옥야고 람사르습지도시 기자단 ⑧ 습지는 여러 가지 효능이 있다. 큰물이 졌을 때 홍수를 조절하는 기능, 가뭄이 들었을 때 수량을 일정하게 유지해 주는 기능, 식물·동물은 물론 무생물인 무기물질까지 다양하게 품어 보전하는 기능이 있다. 여기에 풀과 나무가 어우러지면서 토양 소실을 막아주는 기능, 심지어 무더운 한여름 기온을 낮춰주는 기능까지 갖추고 있다. 물을 머금고 있다는 습지의 근본 속성이 베풀어주는 효과라 할 수 있다. 습지의 효능을 하나하나 들여다보면 인간이 오랜 옛날부터 습지에 깃들어 살아온 까닭을 알 수 있다. 배산임수(背山臨水)라는 전통적인 촌락 입지도 인간이 습지를 삶의 바탕으로 살아왔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우뚝한 산이 있어야 팬 골짜기가 있고 그래야 골짜기를 타고 물이 흘러내린다. 그렇..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