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장어덮밥

장어구이는 전문가가 구워줘야 제맛이지요 마산 가포에도 장어구이 명소가 있다 요즘 기(氣)가 많이 허약해졌는지 자꾸 장어구이가 당기네요. 얼마 전에는 민물 장어구이 덮밥(☞일본과 한국의 장어덮밥 비교해봤더니…)을 먹었으니, 이번엔 바다 장어를 먹기로 했습니다. 장어구이는 경남 진주의 남강변 장어구이 거리가 유명한데요.(☞여름철 보양식 진주장어의 담백한 맛) 남강변보다 더 맛있게 하는 진주 장어구이집도 있습니다.(☞진주 사람은 남강 장어골목에 안 간다?) 요즘은 마산 해안도로 횟집골목이 여름철엔 장어구이를 주 메뉴로 업종전환을 하기도 합니다.(☞비오는 날 장어구이 거리 가보셨나요?) 위에서 소개한 장어구이들 중에서 개인적으로는 진주 상봉동 진주간호보건대 앞에 있는 장어구이집이 제일 낫더군요. 또한 민물장어는 마산 진동 장어구이도 괜찮지만, 거긴 .. 더보기
일본과 한국의 장어덮밥 비교해봤더니… 최근 점심 때 지인을 만나 일식집에서 장어덮밥을 먹었습니다. 메뉴를 장어덮밥으로 고르는 순간 지난 2008년 가을 일본에서 먹은 장어덮밥이 떠올랐습니다. "그래, 일본에서 먹은 장어덮밥과 한국의 일식집에서 먹는 장어덮밥을 한 번 비교해보자." 사실 2008년 당시 일본 동경에서 먹어본 장어덮밥은 상당히 맛있었습니다. 장어가 아주 통통하고도 싱싱했습니다. 일본 에도시대의 상점가를 재현시켜놓았다는 아사쿠사의 한 골목에서 찾아간 일본식 식당이었는데요. 제 기억으론 약 1200엔 정도 했던 것 같습니다. 당시 장어덮밥과 참치덮밥, 그리고 회 한접시, 일본소주 한 컵을 먹고 모두 4630엔을 지불했었죠. '타츠우미야'라는 식당이었는데요. 장어덮밥은 위의 사진과 같이 나왔습니다. 저기 왼쪽 주전자에 있는 건 차(茶.. 더보기
진짜 일본스러운 일본음식 맛보려면 외국여행을 가더라도 여행사 가이드만 따라다니면 그 나라 고유의 음식맛을 보기 어려운 것 같다. 가이드가 안내하는 식당들이 대부분 단체손님을 받는 곳인데다, 한국인의 취향에 맞춘 음식들을 내놓기 때문이다. 그런 곳은 대개 매출액에 따라 가이드에게 일종의 리베이트도 주는 걸로 안다. 일본 출장 마지막날, 앞선 4일간의 강행군 덕분에 하룻동안 온전한 휴가를 얻었다. 통역도, 가이드도 없이 지하철을 두 번씩 갈아타고 신주쿠에서 아사쿠사로 향했다. 일본 에도시대의 서민문화와 상점가를 볼 수 있으리라는 기대와 달리 그야말로 관광객을 위한 관광상품을 파는 곳으로 변모해있었다. 약간은 실망했다. 그래서 뒷골목을 걸어보기로 했다. 오히려 허름한 뒷골목이 더 좋았다. 골동품 상점도 있었고, 선술집들만 모여 있는 골목도 있..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