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유채

삼천포대교 볼거리는 유채꽃만이 아니다 4월 18일 창원교통방송 원고로 썼던 글입니다. 세월호 참사로 말미암아 방송이 취소됐습니다. 그렇습니다. 한가하게 노다니는 얘기를 아무렇지도 않게 해대도 되는 그런 분위기가 아니었습니다. 한 주일이 지났어도 여전히 그러합니다. 그렇지만 누군가에게는 필요한 정보일 수도 있겠다 싶기는 합니다만. 창선삼천포대교를 거니면서 누릴 수 있는 섬 바다 바람 유채꽃 들에 대해서입니다. ---------------------------- 무어라 할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난 참사가 터져 정말 드릴 말씀이 없을 지경입니다. 지금은 차분하게 마음을 추스르고 놀란 심정을 다스리면서 채 피지도 못한 채 숨져간 어린 청소년들과 승객들, 그리고 그 부모 일가 친척 여러분을 위해 뜻을 모으고 힘을 모아 위로해야 마땅하겠습니다. 그렇다고.. 더보기
봄꽃 전국 동시 개봉과 사라진 꽃샘추위 봄꽃이 미쳤습니다. 대박이 예상되는 최신 블록버스터 영화처럼 ‘전국 동시 개봉’이 돼 버렸습니다. 보통은 동백이 피고 난 다음에야 목련이 꽃을 피우고, 매화·산수유가 꽃을 벌린 다음에야 벚꽃·진달래가 피어납니다. 상대적으로 따뜻한 경남이라 해도 유채는 4월 중순이나 돼야 그 뒤를 이어 꽃이 피어나는데 올해는 이 모두가 한꺼번에 다 피어났습니다. 어떤 데는 조팝나무에서조차 꽃이 피어났을 정도고, 벚꽃은 이미 서울에서까지 활짝 피어났습니다. 서울 벚꽃 3월 개화는 기상 관측 이래 처음이라고까지 하네요. 꽃이 이렇게 한꺼번에 피고 보니 오히려 자연의 질서를 알겠습니다. 봄꽃들은 서로서로 조금씩 맞물리면서 피고 살짝 어긋나면서 집니다. 동백꽃이 피어나서 한창을 지나 조금씩 시들 즈음에 목련이 꽃을 피우고요, 목.. 더보기
시내버스 타고 즐기기 : 창선삼천포대교 삼천포시외버스터미널 맞은편 시내버스 정류장에 서는 버스는 모두 부두로 간답니다. 창선·삼천포대교는 부두 옆에 있습니다. 이 맞은편 정류장에서 아무 버스나 타고 부두에서 내려 5분 정도 걸으면 이 다리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물론 대방을 지나 실안으로 나가는 20번 시내버스를 타고 가다 대교 들머리에서 내려도 됩니다. 이러면 걷는 발품은 적게 들지만 부두와 시장의 이런저런 소리와 풍경을 듣고 보는 보람은 누릴 수 없습니다. 20번 버스를 타기 위해 시간을 미리 맞춰야 하는 까다로움이나 기다려야 하는 지루함도 있습니다. 4월 29일 오전 11시 35분 터미널 맞은편에서 70번 버스를 타고 5분남짓 걸려 부두까지 갔습니다. 부두에는 생선을 말려 파는 노점상과 가게들, 무슨 수산 또는 무슨 무역 업체들과 수산업협.. 더보기
삼천포대교 일대에서 엉겨붙은 봄과 바다 어린이날 하루 전날, 삼천포대교를 다녀왔습니다. 아니 제대로 말하자면 창선-삼천포대교가 되겠습니다. 그러니까, 다녀와서 찾아봤는데 창선-삼천포대교가 맞더군요. 삼천포대교는 창선-삼천포대교를 구성하는 여러 다리 가운데 하나일 뿐이고요. 나머지는 이렇답니다. 늑도대교-초양대교-단항교-창선대교. 그러나 이름이 무슨 소용인가요. 거기 풍경과 거기 찾아갔다가 눈으로 가슴으로 담은 기억들이 소중할 따름이지요. 1. 걸어서 건너는 삼천포대교 삼천포대교를 거쳐 늑도를 다녀온 이들이 적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걸어서 다녀왔는지 아니면 자동차를 타고 다녀왔는지에 따라 기억이나 사진이 달라질 것 같습니다. 저는 이날 걸어서 다녀왔습니다. 차 타고 다녔으면 못 봤을 풍경을 몇몇 건졌습니다. 걸어서 느릿느릿 다리를 건너려니..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