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벌교 꼬막

'관광지 음식' 먹을만한 것도 있다 저는 음식에 대한 집착이 좀 강한 편입니다. 특히 여행을 갔을 땐 그 지역의 특산 음식을 꼭 먹어보고자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관광지 식당' 음식은 십중팔구 실망하게 마련입니다. 뜨내기 관광객을 상대로 하다보니 별로 친절하지도 않고, 맛이나 위생에도 별로 신경쓰는 것 같지 않더군요. 지난번 순천과 보성군 벌교에 갔을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벌교가 소설 의 관광지로 알려진 후, 우후죽순처럼 생긴 '꼬막정식' 식당들이 그랬습니다. 1인분에 1만2000원씩 하는 꼬막정식을 과연 그 동네 사람들이 사먹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과연 식당 안 손님들 중 외지에서 온 관광객 외에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10여 년 전 벌교가 관광지로 알려지지 않았을 때 허름한 식당에서 먹은 삶은 참꼬막과 짱뚱어전골은 그야말로.. 더보기
광주 굴비정식, 그 맛을 잊을 수 없다 얼마 전 전남일보에 강의를 하러 갔다가 임영섭 경영기획국장으로부터 정말 맛있는 점심을 얻어 먹었다. 굴비정식이었다. 영광에서 온 그 유명한 굴비란다. 우리가 그걸 먹은 것은 '일식'집이었는데, 유일회관이라는 곳이었다. 점심특선으로 굴비정식 말고도 게장백반과 전어구이백반, 낙지비빔밥, 홍어애국 등이 있었는데, 이런 메뉴들은 일식이라기 보다 한국식이라는 게 맞지 않을까 싶었다. 어쨌든, 그 때 먹은 굴비는 여지껏 내가 먹어봤던 굴비가 아니었다. 워낙 비싼 데다 경상도에선 흔한 음식이 아니어서 영광식의 이런 굴비는 처음 맛본 것이다. 적당히 말린 굴비를 구워 먹기좋게 찢어 머리와 함께 담아 주는데, 그 맛이 가히 일품이었다. 찍어먹는 소스도 특이했다. 고추장에 참기름과 깨소금을 넣어 찍어먹으니 더욱 고소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