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고리

핵발전소 으뜸 적지는 바로 서울이다 원자력발전 그러니까 핵발전이 안전하지 않다는 사실은 경험을 통해 현실 속에서 확인됐습니다. 모레면 5년이 되는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참사가 그 생생한 증거입니다.(2016년 1월에는 경북 경주 월성핵발전소 가까이 사는 주민 모두에게서 방사성물질이 검출됐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기억합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참사가 한창 벌어지고 있을 때였습니다. 대한민국 핵발전 당국자는 "우리나라 원자력발전시설은 일본보다 더 튼튼한 공법으로 지어졌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했습니다. 앞으로도 핵발전소를 더 짓고 계속 가동하겠다는 소리입니다. 가장 오래된 핵발전시설 고리 1호기가 상업운전 40년만(2017년)에 가동을 중단한다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그것 말고도 23개 핵발전시설이 돌아가고 있습니.. 더보기
핵발전 줄어도 밀양 송전탑은 강행한다 9월 16일, 추석을 코앞에 둔 때에 밀양 송전탑 문제를 한 번 더 다뤄봤습니다. MBC경남 라디오광장의 세상 읽기를 통해서입니다. 밀양 송전탑 반대 지역 주민들의 자식들도 추석 명절에 고향을 찾아오겠지요. 그이들은 지금 이런 상황에 대해 어떻게 반응할까요? 참 마음이 짠해집니다. 추석이라도 마음이 편하지 않을 밀양 송전탑 반대 주민들을 생각하면 그렇습니다. 도대체 대한민국 국민을 편하게 해 주는 대한민국 정부가 아닙니다. ------------------------------------ 1. 밀양 송전탑은 핵발전 시설 수출 위해 필요하다? 김훤주 기자 : 밀양 송전탑과 관련해 한 말씀 드려 보겠습니다. 밀양 송전선로와 원자력 발전 그러니까 핵발전이 어떤 관계에 있는지를 한 번 짚어보면 어떨까 싶습니다... 더보기
밀양 송전탑 문제, 수도권 핵발전이 해결책 1. 설 지나고 또 나타난 한전의 주민 무시 올해로 9년째 문제가 되고 있는 밀양 송전철탑 사안을 두고 한전이 또 지역 주민을 갖고 노는 행패를 부리고 있습니다. 한전은 주민대표단과 765㎸ 송전선로 주변 지역 지원사업을 협약했다고 밝혔지만, 여태 활동을 해온 ‘밀양 765kv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밀양송전탑대책위)’는 꼼수라 했습니다. 대표성 없는 일부 주민과 협약한 주민 분열 책동일 뿐만 아니라 그 내용에도 문제가 많다는 것입니다. 지난 경과를 정리해 보면 이렇습니다. 한전 2월 12일 설연휴 다음날 밀양송전선로건설특별대책본부를 새로 꾸리고 사무실을 한전 밀양지사 안에 뒀습니다. 그리고 한전이 20일 낸 보도자료 ‘밀양 송전선로 건설 관련 대화 노력 첫 성과 도출’을 보면 “(한전은) 주민들과 지속.. 더보기
핵발전소, 문제는 지역이고 형평이다 경남 밀양에서 일흔셋 연세 되시는 어르신이 숨을 거뒀습니다. 2012년 1월 16일 일입니다. 밀양시 산외면 희곡리 보라마을 사는 이치우 어르신은 이날 저녁 8시 즈음에 분신 자살했습니다. 한전에서 마을 둘레에 76만5000볼트 송전철탑을 여럿 세우려는 데 반대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장례는 두 달 가량 지난 뒤인 3월 7일 치러졌습니다. 덕분에 장례도 치르기 전에 49재를 해야 하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송전탑을 둘러싼 갈등은 2005년 시작됐습니다. 주민들이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는 가장 큰 까닭은 전자파 위험이라 합니다. 충남 청양군 화성 지역에서도 전자파 위험은 현실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 마을은 76만 5000볼트가 아닌 34만 5000볼트가 지나는데도 마을 어른들이.. 더보기
핵발전, 위험은 지방에 혜택은 수도권에 일본 후쿠시마에 있는 원자력발전소에서 대지진과 쓰나미로 사고가 난지 석 달째 접어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총리 호소노 보좌관이 16일 후쿠시마 제1 원전의 1호기 원자로 노심이 완전히 녹아내린 데 2·3호기 노심도 녹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호소노 보좌관은 2·3호기 원자로에서도 6시간 동안 냉각수가 투입되지 않았다면서 노심이 완전 녹아내린 1호기 14시간에 견줘도 짧은 시간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연료 대부분이 녹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봐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 2·3호기 모두에서 연료가 녹아내려 압력용기 밖으로 새어 격납용기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도 했답니다. 또 후쿠시마 원전 3호기 터빈 건물에 고여 있는 농도 높은 오염수의 수위가 올라가고 있는 데 따라 이 물 2만2000t을.. 더보기
후쿠시마를 보면 경상도 위험이 보인다 아래 지도는 일본 후쿠시마현 방사능 오염 현황입니다. 사와이 마사코씨가 5월 13일 강연에서 발표한 내용입니다. 지도에서 붉은색 부분이 가장 오염 농도가 높고 노란색이 다음이며 그 다음이 하늘색 부분, 가장 농도가 낮은 데가 푸른색 지역이라 했습니다. 지도를 보면 붉은색과 노란색이 편서풍과는 관계없이 사고가 난 후쿠시마에서 북서쪽으로 길게 뻗어 올라가 있습니다. 사와이씨는 이를 두고 "편서풍이 불어 90%가 태평양으로 갔지만 나머지 10%는 이렇게 내륙으로 옮겨갔다"고 했습니다. 편서풍이라고 무조건 안전한 것은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다음으로 눈여겨볼 대목은 하늘색 부분이 노란색 끝에서 남서쪽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사와이씨는 "방사성 물질은 자기 스스로 움직일 수 없다"며 "공기나 바람이나 물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