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거다란

나는 경남도민일보 후원회원입니다 4. 김욱 김욱 후원회원은 경남 양산에 사는 50대 초반의 회사원입니다. 그런데 인터넷 논객이자 블로거로 유명한 분입니다. 인터넷이 대중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2000년대 초반부터 ‘서프라이즈’를 비롯한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논객으로 활동하기 시작, 2006년에 ‘거다란’이란 블로그를 열어 본격 1인미디어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최근에는 6만여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페이스북 ‘부산공감’ 페이지와 2만 1000명의 구독자를 가진 유튜브 ‘미디어공감’ 채널 운영자이기도 합니다. 구독자와 팔로워의 숫자에서 알 수 있듯 그의 영향력은 대단합니다. 그는 “기존 신문과 방송이 정치공방을 중계만 하는 게 답답해서 내가 직접 미디어가 되어 사회적 발언을 하고자 시작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가 집에서 구독하는 신문은 경남도민일보.. 더보기
[이재명] 박근혜의 업적이 있다면 그것은? 부산지하철에서 일하는 블로거 거다란(해당 노조 상근 간부라고도 들었다)님이 11월 4일 부산으로 오라고 했다. 이재명 성남시장과 만나는 자리가 있는데 여기에 함께해달라는 취지였다. 그렇게 해서 가게 되었는데 약속한 오후 6시보다 두 시간 일찍 창원에서 출발했건만 길이 막혀 40분이 늦었다. 저녁을 같이 먹는 자리였는데 이재명 시장은 7시 10분을 넘기지 않고 일어섰다. 7시 30분에 행사가 있는 모양이었다. 1. 줄잡아도 700명 청중옆에 있던 더불어민주당 관계자에게 물었다. "정당 주관 행사인가요?" "아니요. 부산촛불 하고 열 몇 개 단체가 마련한 모양이던데, 크게 홍보도 하지 않은 것 같아요."(나중에 보니까 이랬다. 부산을바꾸는시민의힘 민들레, 부산의미래를준비하는사람들,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 더보기
노조가 시민 대상 블로그강좌 여는 까닭 부산지하철노조가 오는 22일부터 조합원과 시민을 위한 블로그 강좌를 개설한다. 블로그 강좌라고 했지만, 트위터와 스마트폰 등 소셜미디어 도구 전반에 대한 내용이어서 뉴미디어시대 새로운 소통수단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실제로 활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 시대는 이미 오프라인 글쓰기와 말하기만으로 살아갈 수 없는 세상이 되었다. 이제 온라인은 물론 손안의 PC라고 불리는 스마트폰을 알지 못하고선 소통조차 어려운 시대다. 따라서 앞으로의 사회에서 온라인 글쓰기와 소셜미디어 활용능력은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적 스펙이 되었다. 그러나 아직 많은 사람들에게 블로그는 남의 글을 펌질(스크랩)해두는 도구에 머물고 있거나 비공개 개인 일기장 정도일뿐이다. 세상을 향한 발언매체 또는 세상과의 소통도구로서.. 더보기
맛있는 음식을 맞이하는 블로거의 자세 언젠가 소설가 이병주의 책을 읽다가 이런 구절을 발견한 적이 있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두고 술도 없이 먹는 것은 동물적인 습성이다." 뭐 이런 말이었던 걸로 기억되는데요. 저는 종종 이 말을 반주의 명분으로 삼곤 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다 보니 블로거들과 함께 밥을 먹고 술을 마실 일도 많아졌습니다. 그렇다면 맛있는 음식을 맞이하는 블로거의 자세는 뭘까요? 그건 바로 이겁니다. '카메라도 없이 맛있는 음식을 맞이하는 것은 블로거의 자세가 아니다.' 하하하. 무슨 말이냐고요? 맛있는 것은 널리 알려야 하고 기록으로 남겨야 할 블로거가 그런 의무를 망각한 채 자기 배만 채우는 데 급급해선 안 된다는 말이지요. 어떤가요? 그럴듯 한가요? 얼마 전 블로거 거다란 님과 커피믹스 님, 그리고 파비 님과 함께 여수.. 더보기
정치인 간담회, 기자와 블로거의 차이는? 저는 얼마 전까지 신문사에 소속된 '기자'였습니다. 20년 넘게 기자질을 했으니 그동안 참석했던 '기자 간담회'나 '기자회견'은 물론 정치인 또는 관료들과 밥자리, 술자리도 셀 수 없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소속된 기자가 아닌 '시사 블로거'의 자격으로 정치인과 저녁식사를 겸한 간담회에 참석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지난 19일(금) 오후 7시 서울 인사동의 한 식당에서였는데요. 그를 만나보고자 하는 시사블로거들의 요청과 소셜미디어를 알고 싶다는 민주당 원혜영 의원의 바람이 맞아떨어지면서 마련된 자리였습니다. 두 번의 부천시장과 민주당 원내대표를 역임한 3선의 원혜영 의원은 알다시피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유기농업을 시작한 원경선 풀무원농장 원장의 아들이자 풀무원식품의 창업자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원혜영 .. 더보기
지하철노조가 블로거 8명을 초청한 까닭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이 전국의 블로거 8명을 초청했다. 노조 간부들이 장애인과 함께 직접 지하철로 이동하는 체험을 해볼테니, 그걸 동행취재해달라는 요청이었다. 내가 알기론 노동조합이 이런 행사를 하는 건 전국에서도 처음 있는 일이었다. 노조가 배포한 '장애인 이동권 체험 행사 블로그 취재계획서'에는 목적이 이렇게 적혀 있었다. "최근 장애인의 지하철 이용 중 사고가 계속 발생하고, 부산지하철의 구조조정으로 직원 및 안전요원이 부족하여, 장애인 들 교통 약자의 안전한 이동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음. 지하철 노동자가 장애인의 활동보조인으로 함께 지하철을 이용하면서, 장애인의 이동권과 지하철 노동자의 노동환경을 살펴보고, 부산지하철의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한 대안과 장애인-부산지하철 노동자의 연대를 마련하기 위한 시.. 더보기
블로거대상 받은 시골 보건지소장을 만나다 코리안헬스로그 운영자 양깡 인터뷰 블로거 양깡이 운영자로 있는 '코리안헬스로그'(http://healthlog.kr)가 블로그계의 퓰리처상이라 일컫는 2008 다음(Daum) 블로거기자상 대상을 받았다. 그는 서울에 사는 사람이 아니다. 경남 창녕군 부곡면 보건지소에서 소장으로 근무 중인 공중보건의다. 본명은 양광모, 나이는 32세. 사는 곳은 부산 연제구다. 그는 경남에서 일하고, 부산에서 살면서도 전국, 아니 전 세계를 상대로 발언한다. 이처럼 인터넷 시대에는 굳이 서울에 살지 않아도 얼마든지 전국을 무대로 활동할 수 있다는 것을 양깡의 수상이 증명해 주었다. 전국의 블로그 수천만 개, 미디어다음에서 활동하는 뉴스블로거 10만 3000명, 그 중 베스트 뉴스블로거 277명, 최종 후보로 오른 49명의.. 더보기
쪽배냐 거룻배냐는 사소한 문제다? 1. 쪽배와 거룻배가 다르다는데 블로거 거다란(http://www.geodaran.com)이 ‘거룻배와 쪽배도 구별 못하는 창녕군청’(http://www.geodaran.com/873)이라는 글을 썼습니다. 우포늪 생태공원 사이버 체험관에 ‘소벌(우포늪)에 쪽배가 다닌다.’고 돼 있는데 이는 거룻배의 잘못이라는 얘기입니다. “제가 알기로 소벌엔 쪽배가 없습니다. 소벌을 다니는 배는 거룻배입니다. 쪽배와 거룻배는 전혀 다른 배입니다. 쪽배는 통나무를 파서 만든 배이고 거룻배는 널판지를 이어서 만든 습지에서 주로 사용하는 배입니다. 소벌에서 사용되는 배는 분명 거룻배입니다.” 그러면서 저를 끌어들여 “이란 책을 보면 알지만 저자인 김훤주 기자는 이렇게 습지와 관련된 것들의 이름을 잘못붙이는 것에 몸서리를 칩..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