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7년생 89세의 할머니로부터 편지 한 통을 받았습니다. 얼마 전 제가 기록하여 출간한 《풍운아 채현국》을 읽고 보내온 편지였습니다. 내용은 이랬습니다.


"김주완 씨.


고맙습니다. 기록한 책 보고 너무 고마워서 몇 자 적는 27년생 할머니입니다. 썩은 세상에도 풍운아가 아니라 복된 人生이 보석처럼 우리에게 기쁨과 보람을 주고 신통력까지 준 것 같습니다.


구절구절 대화하신 內容으로 代理 만족을 느끼면서 감격하였답니다. 지금까지도 많은 일을 하셨지만 좋은 기록 많이 해주십시요.


주소 몰라서 출판사로 보냅니다.


042-000-0000

010-0000-0000

수전증이 있어서 亂筆입니다.


1. 23 대전에서 장형숙 할머니"


장형숙 할머니의 편지.


편지는 김현정 서울시립동부병원 정형외과 전문의의 <한겨레> 칼럼 '노인을 바라보는 시선'을 복사한 종이 뒷면에 볼펜으로 한자 한자 눌러 쓴 것이었습니다.


링크 ; 장형숙 칼럼 '노인을 바라보는 시선' 


편지는 이 칼럼 뒷면에 적었다.


김현정 칼럼에도 강조하고픈 부분에 밑줄이 쳐져 있었습니다.


칼럼과 편지를 두 번 세 번 읽는데, 눈물이 나왔습니다.


할머니 고맙습니다. 건강하게 오래 사시길... 대전 갈 일 일부러라도 만들어 꼭 한 번 뵙고 싶습니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zoahaza.net 조아하자 2015.02.02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따뜻해지는 편지네요 ^^ 책 제목은 풍운아라고 적혀있지만 저런 편지를 받는 저자분도 분명 행복하실겁니다~ ^^

  2. 이선우 2015.02.12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르신이 계셔 마음이 따뜻해지는 겨울입니다.
    봄이 머지않았네요.
    늘 건강하시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