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7일) 오후 5시 창원 성산아트홀에서 저희 경남도민일보가 주최한 '제12회 청소년 합창 페스티벌'에 참석했습니다. 회사 임원 자격으로 참석한지라 저희 사장과 경남도교육청 간부들, 교장 선생님들과 나란히 앉아 합창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창원지역 5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꾸민 합창 페스티벌은 제가 상상했던 엄숙하기만 한 합창제가 아니었습니다. 다섯 개 팀 모두가 세 번째 곡은 대중가요나 귀에 익숙한 팝송 또는 아이돌의 노래를 배치했습니다. 심지어 랩도 등장했습니다. 힙합이나 비보이와 같은 젊은이들의 춤도 등장했고요.

더 놀란 것은 무대의 학생들은 물론 관객석의 학생들도 너무 좋아하더라는 겁니다. 환희에 찬 광란에 가까운 그들의 열정적인 공연과 열광적인 반응을 보는 순간, 저도 가슴이 벌렁벌렁하면서 괜히 울컥 눈물이 나왔습니다.

@경남도민일보 박일호 기자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는 왜 눈물이 나왔을까요? 아마도 입시지옥에 시달리는 학생들의 엄청난 스트레스가 그 열광적인 모습과 오버랩되었기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아이들이 열광하면 열광할수록 입시스트레스의 무게가 그만큼 무겁게 느껴졌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획일적인 입시지옥에서 벗어나 저마다의 소질과 재능을 맘껏 발휘할 수 있는 날은 언제가 가능할까요?


내일자 신문 1면에 합창 페스티벌 사진과 기사가 나갑니다. 편집기자는 사진 아래 캡션을 '이보다 뜨거울 순 없다'라고 뽑았더군요. 그날의 분위기에 딱 맞는 캡션 제목이었습니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yeogangyeoho.tistory.com 여강여호 2011.09.18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뭇하면서도 청소년들의 해방구가 그렇게도 없을까 생각하니
    좀 씁쓸하네요.

  2. Favicon of http://pmoblog.kr/ 희망FEEL하모닉 2011.09.19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식상한 이야기이지만 청소년들이 내가 가는길이 어디로 가는지도 알지못한채
    획일적인 것을 좇아가기보다 자신이 가진 재능과 소질을 맘껏 펼칠수 있는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shint.tistory.com/ shint 2011.09.21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