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우연한 기회에 서울과 충북 청주, 그리고 제가 사는 경남 마산에서 족발을 안주삼아 막걸리를 마실 실이 잇따라 있었습니다.

결론은 제가 사는 마산의 족발이 제일 하품(下品), 즉 맛이 덜했다는 건데요. 이번 기회에 각 지역별 족발을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마산에는 족발 하나로 유명해진 집이 거의 없습니다. 족발의 지역브랜드가 없다는 거죠. 그래서 마산에서 제일 잘 팔리는 족발집이라면 전국 체인점인 '장충동왕족발'을 꼽습니다.

그러나 오늘 여기서는 장충동왕족발은 아니지만, 그냥 마산에서 쉽게 먹을 수 있는 평범한 족발을 보여드립니다. 이 집은 굳이 어느곳이라는 걸 밝히지 않겠습니다. 주인장 입장에선 다소 기분나쁠 수도 있으니까요.

마산의 한 족발집에서 삶아놓은 족발.


하지만 그 집 주인장은 나름대로 맛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있는 분이었습니다. 다른 데서 이미 삶아놓은 걸 받아오는 게 아니라, 오향을 넣어 식당 앞에 걸어놓은 큰 솥에서 오향을 넣어 족발을 직접 삶습니다. 그 삶는 냄새에 식욕이 동해 들어간 집입니다.

또한 그 식당은 가격이 싸기로 유명한 집입니다. 가장 작은 접시가 8000원입니다. 그리고 1만 원, 1만 3000원짜리가 있습니다. 우리는 1만 원 접시를 시켰습니다.


이렇게 나옵니다. 삶아놓은 족발을 썰어 밑에 깔고, 그 위에는 살코기를 발라 랩에 싸놓은 것을 썰어서 얹어줍니다. 보시다시피 이렇게 얇게 썰어주는 것이 마산을 비롯한 경남에서 파는 족발의 특징입니다. 그리고 무슨 이유에선지는 모르겠지만 좀 딱딱한 느낌이 듭니다.


가격이 워낙 저렴해서 그럴 수밖에 없겠지만, 함께 나오는 것은 달랑 이렇게 새우젓과 된장, 그리고 양파 간장이 전부입니다. 좀 허전하지요.

이번엔 서울 마포구 공덕동 공덕시장 안에 있는 족발골목의 족발입니다. 여긴 작은 접시가 1만 7000원, 큰 접시가 2만 원입니다.


어떤가요? 앞의 마산 족발보다는 훨씬 두툼하고 살도 부드러워보입니다. 실제로도 그렇습니다. 맛도 마산보단 훨씬 나았습니다. 정말 먹을 게 있는 족발이었습니다.

게다가 함께 나오는 서비스도 푸짐합니다.


바로 이렇습니다. 뜨끈한 국물과 순대, 배추와 무김치가 함께 나옵니다. 새우젓도 적당히 매콤하게 양념을 잘하여 족발과 아주 궁합이 맞습니다.

족발 위에 깨소금을 뿌려주는 것도 시각적으로 훨씬 먹음직하게 보입니다.

이젠 마지막으로 청주에서 먹은 좀 특이한 족발입니다. 가격도 별로 비싸진 않습니다. 1만 5000원, 2만 원, 2만 5000원입니다.


그런데 이게 참 특이합니다. 일단 다른 곳처럼 왕족의 살코기만 별도로 발라 만든 것을 주지 않습니다. 그리고 족발도 재료가 좋아서인지 살이 진짜 찰지고 부드럽습니다. 손님에게 비닐장갑을 주는데, 그걸 낀 채 들고 뜯어먹습니다. 어떻게 삶았는지 너무 강한 오향이 느껴지지 않으면서도 느끼하거나 불쾌한 냄새가 전혀 없습니다.


찍어먹는 새우젓도 서울 마포처럼 매콤하게 양념을 하여 족발과 궁합이 잘 맞습니다.

게다가 이 집의 강점은 얼큰한 콩나물국입니다.


이 콩나물국의 얼큰하고 시원한 맛 때문에 이 집을 즐겨찾는 사람도 있을만큼 중년 남자들에겐 인기입니다. 이 집은 특별히 식당을 밝히겠습니다. 청주시 상당구 우암동 주민센터 맞은편 시장통 안에 있는 삼미족발입니다. 사진에 전화번호도 있습니다.

삼미족발 식당 외관입니다. 이렇게 허름합니다.


물론 청주의 모든 족발집이 이렇게 해주는 것은 아닙니다. 청주에서도 이집이 독특한 족발로 유명하다고 하더군요.

도시의 족발문화를 비교해봤는데요. 특이하게도 서울과 청주는 족발과 막걸리를 함께 먹고 마시는 게 당연스런 분위기가 되어 있습니다만, 마산에서는 웬만한 족발집에 막걸리 자체를 아예 팔지 않습니다. 소주와 맥주만 있습니다.

그래서 그날 우리는 주인장에게 특별히 부탁하여 인근 슈퍼에서 막걸리를 사오게 한 다음, 병당 3000원을 치르기로 하고 막걸리를 마셨습니다.

생선회나 해산물 등 바다에서 나는 재료로 만든 음식은 마산이 아무래도 한 수 위일 겁니다. 하지만, 적어도 족발에 관한 한 마산은 다른 지역에 비해 한참 뒤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아, 이 글을 쓰는 지금도 공덕시장과 청주 삼미족발이 떠올라 침이 고이네요. 언제 한 번 더 먹을 기회가 있을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우암동 | 청주 삼미족발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그리메 2010.05.02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디~
    족발을 막걸리하고 먹으면 배가 불러서 터지지 않을까요?

  2. 2010.05.02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0.05.02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나르 2010.05.02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서울에서만 먹어본 사람으로
    양재 영동회관 > 화곡시장 > 공덕시장
    이렇게 순위를 꼽고 싶네요^^
    기회가되면 다른지방의 족발맛도 보고싶네요ㅎ

  5. 뉴클리어 2010.05.03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족발 전문가는 아니지만.....색깔만으로 평을 하자면 서울 게 좀 나은 듯...마산 족발은 색소(캬라멜)를 넣어 졸인 듯...(아니라면 마산 족발 사장 님...정말 죄송합니다. ㅡ,ㅡ) 근데 청주 족발은 장족이 아닌 걍 족발만 사용해서 저렇습니다. 족발엔 족발과 장족(긴 것)이 있습니다. 장족을 써야 살이 두툼하게 나옵니다. 물론 장족이 비쌉니다.

  6. 옥가실 2010.05.03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마산에서는 서울처럼 맛있는 족발을 먹기는 어려울걸요. 순대도 마찬가지, 심지어 맛있는 빈대떡도 먹기 어렵습니다.

    이유. 저런 음식은 쉬이 상하기 때문에 이곳에서는 발달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처음 이곳에 와서 순대를 먹을 때, 주인에게 새우젓 달라고 요구하다 퉁만 들었답니다.
    별걸 다 찾는다고....
    이곳에서 주는 새우젓은 새우젓도 아니랍니다. 강경것에 비하면....^^
    순대도 그렇고, 족발도 그렇답니다.
    그러니, 싱싱한 해산물이나 듬뿍 드시길....^^

    * 추신: 서울거나 청주거나 좀 싸가지고 와도 될텐데...^^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기록하는 사람 2010.05.03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확실히 족발이나 순대, 그리고 새우젓까지 경상도는 중부지방에 못따라가는 것 같습니다.
      쉬이 상한다는 이유가 맞는 것 같습니다.

      정말, 좀 사올 걸 그랬습니다. 죄송^^;

  7. 나그네 2010.05.03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0년대말까지 정확하게 80년대 중반까지 한때는 불종거리 뒷골목 SL초밥집 골목길이
    마산의 유명한 족발거리였고 그 당시는 품질과 맛과 서비스도 제법 좋았었는데 언젠가
    부터 시름시름하더니 아예 흔적조차 없어져 버렸습니다.
    결국은 뭐든지 경쟁자와 손님이 없으면 도태하기 마련이지요~! 많이 아쉽습니다.

  8. 오진석 2010.05.18 1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대도 틀립죠..마산이나 남부지방에선 순대를 막장에 찍어 먹지만 서울에선 고추가루 살짝 들어간 소금에 찍어 먹죠...
    그리고 족말로 유명한 장충동 족발집들 글쎄요.....회사 바로 옆이지만 거의 간 적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