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본 곳

불상 허리에 자리잡은 말벌집 보셨나요?

반응형

대구 팔공산 동화사에 다녀왔습니다. 신라 흥덕왕 때(832년) 창건한 절로 알려져 있으니 무려 1200년이 되어가는 고찰입니다.

그런데 이런 고찰에도 근래에 세워진 거대한 석조 불상이 있습니다. 1992년 노태우 대통령 시절 건립된 통일약사여래불이라는 게 그것입니다. 줄여서 통일대불이라고도 한답니다. 총높이가 무려 33m라고 하더군요.

그런데 이 거대한 불상 앞에 있는 건물이 '통일기원대전'인데요. 이 건물의 현판을 노태우 전 대통령이 썼더군요. 통일을 기원하는 불상 앞의 통일기원대전 현판을 군사쿠데타의 주역 중 한 명인 노태우가 썼다는 것은 좀 아이러니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는 또한 전두환과 더불어 광주학살의 원흉이기도 하죠.

건물 중앙의 현판은 노태우의 친필이랍니다. 그의 이름도 적혀 있습니다.

그런데 어쨌든 거대한 약사여래불에서 특이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바로 부처님의 왼 손 아래에 뭔가 둥근 방울 같은 게 붙어 있었는데요. 저게 뭘까요? 색깔도 다르고 재질도 돌이 아니었습니다.

가까이 다가가 망원렌즈로 당겨서 찍어봤습니다. 놀랍게도 그건 말벌집이었습니다. 사진으로 보아 크기를 가늠키는 쉽지 않지만, 상당히 큰 말벌집으로 보입니다.

동화사 문화유산해설사 님께 물어봤더니 과연 말벌집이 맞다고 하더군요. 몇 년 전부터 있었는데, 너무 높은 곳에 있는데다, 일부러 제거하는 것도 부처님의 뜻이 아니라고 여겨 그대로 두고 있다는 말씀이었습니다.

그런데, 얼핏 보면 스님들이 쓰는 목탁 같기도 합니다. 그래서 마치 부처님의 왼손에 작은 목탁이 달려 있는 것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인터넷 검색에서 보니 말벌집은 여러가지 효능이 많아 꽤 비싸게 거래되고 있다고 하더군요. 절에서 스님들이 제거하진 않겠지만, 장사꾼들이 몰래 와서 떼어가려 해도 너무 높아서 어쩔 방법이 없겠군요. 저 말벌집의 주인이 자리 하나는 참 잘 잡은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혹시 대구 팔공산 동화사에 갈 일이 있으면 말벌집 꼭 확인해보세요. 과연 몇 년이나 더 저기서 개체를 불려나갈 지 궁금합니다.

동화사 통일약사여래불 전경입니다. 말벌집 꼭 확인해보세요.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동구 공산동 | 동화사 통일약사여래불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