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조선일보가 잘못을 순순히 인정하다니

조선일보가 15년 전 잘못을 순순히 인정했습니다 아무리 잘못됐다 해도, 또 나중에 그것이 틀렸음을 알고 난 다음에도 끝까지 우겨왔던 조선일보 여태 행태에 비추면 아주 이례적이라 할만합니다.<관련 글 : 조선일보가 15년 전에 저지른 잘못(http://2kim.idomin.com/1056)>

이런 행태는, 지율 스님에 대한 악의에 찬 보도에서도 잘 나타났습니다. 지율 스님 걸음 하나 움직일 때마다 조선일보는 "비구나 하나 때문에 국책사업을 못하고 있다"고 악을 써대면서 '손실액이 무려 2조5000억원'이라 했습니다.

그러나 도저히 참지 못한 지율스님이 법원을 통해 확인해 봤더니 '145억원'정도밖에 안 됐습니다.(이는 고속철도 천성산 터널 관통 공사 현장에서 새어 나오는 지하수 물값에도 못 미치는 금액입니다.) 그런데도 조선일보는 바로잡지 못한다고 딱 버팅겼습니다.

2. 샛강이라는 낱말을 망쳐버린 조선일보

각설하고, 1994년 조선일보는 환경 캠페인을 한답시고 '샛강을 살립시다(Save Our Streams)'라는 구호를 걸었습니다. 개천, 또는 지류를 살리자는 취지였습니다. 그런데 샛강은 국어사전에 '큰 강에서 갈라져 나가 중간에 섬을 이뤘다가 다시 합쳐지는 강'이라 나옵니다.

그러니까 조선일보가 틀렸습니다. 샛강은 개천 개울 시내 지천 지류 따위를 이르는 낱말이 아닌데, 무식한 조선일보는 이렇게 무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전단이나 리플렛을 자치단체 등과 합작으로 엄청나게 뿌려댄 탓에, 지금도 많은 이들이 샛강의 뜻을 잘못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잘못을 8월 6일치에서 조선일보가 간접 인정을 했습니다. 여태껏 개울이나 지류 정도로 샛강을 써왔던 조선일보판 사전을 버리고, 샛강을 새롭게 규정함으로써 이뤄진 일입니다. 직접이 아닌 간접 인정이라는 점에서 아쉽기는 하지만, 그래도 이게 어딥니까!

3. 15년만에 샛강의 뜻을 바꾼 조선일보

8월 6일 국제부 김시현 기자 이름으로 돼 있는 "태평양 한가운데 '쓰레기의 무덤' 있다" 기사가 주인공입니다. 기사 요지는 "하와이 근처 바다에 한반도 7배 되는 '북태평양의 거대한 쓰레기 구역(Great Pacific Garbage Patch·GPGP)'이 있고 여기 조사를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대 스크립스 해양연구소 탐사팀이 나섰다."입니다.


샛강이 나오는 대목은 그 아래입니다. "탐사팀 라이언 여키(Yerkey) 팀장은 영국 BBC방송에 '해변이나 강, 샛강 등 모든 물가에 남은 쓰레기가 바다로 흘러들어 결국 이곳에 모인 것'이라며 '미국과 중국을 잇는 거대한 육교가 생겼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해변이나 강, 샛강 등 모든 물가에 남은 쓰레기'라는 구절이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강은 바다로 바로 이어지지만, 샛강은 개념상 그렇게 바다로 바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거든요. 샛강이 원래 뜻대로 쓰이지 않은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3. 민물 짠물 뒤섞이는 기수역이 샛강이라고?

호기심이 일어 영국 BBC 누리집을 찾아 팀장 이름 Yerkey로 검색을 했습니다. 그랬더니 "Page last updated at 17:22 GMT, Tuesday, 4 August 2009 18:22 UK", "Voyage to study plastic 'island'", "By Judith Burns", "Science and Environment Reporter"라는 기사가 떴습니다.

영어를 잘하지는 못하지만 대충 옮기면 주디스 번스라는 과학·환경 담당 기자가 2009년 8월 4일 오후 5시 22분(그리니치 표준시), 오후 6시 22분(영국 표준시)에 올린 "플라스틱 '섬' 연구 여행" 기사입니다.


조선일보 김시현 기자 기사의  "영국 BBC 방송에 '해변이나 강, 샛강 등 모든 물가에 남은 쓰레기가 바다로 흘러들어 결국 이곳에 모인 것'"에 해당되는 영문 기사는 이렇습니다. [told BBC News: "Every piece of trash that is left on a beach or ends up in our rivers or estuaries and washes out to the sea is an addition to the problem, so we need people to be the solution."]

여기서 다시 '해변이나 강, 샛강 등 모든 물가에 남은 쓰레기'에 대응하는 영문 기사는 [Every piece of trash that is left on a beach or ends up in our rivers or estuaries]입니다. 그러니까 해변은 beach, 강은 rivers, 샛강은 estuaries가 되는 셈이지요. 저는 estuaries가 무엇인지 다시 찾아봤습니다.

조선일보 김시현 기자의 번역이 어느 정도인지 궁금했기 때문입니다. 결과는 이랬습니다. 기수역(汽水域) 또는 하구역(河口域)이었습니다. 환경·생태 연구가나 운동가에게는 아주 익숙한 개념인, 민물과 짠물이 만나는 지역입니다. 조선일보 김시현은 아무 합당한 까닭도 없이 이를 샛강이라 옮겼습니다. 제가 상상하는 정도는 가볍게 뛰어넘는, 아주 수준 높은 창조적 번역이 아닐 수 없습니다.

4. 똥칠 자국을 똥물로 지우는 조선일보

조선일보의 샛강에 대한 규정은 이로써 수정이 됐습니다. 어쨌든 15년 전 잘못을 인정은 한 셈이지요. 예전 조선일보판 사전에서는 샛강이 강 상류에 있는 시내, 개울, 개천, 하천, 지류, 지천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조선일보는 샛강이 강 하류에 있는 기수역(=하구역)이라 밝혔습니다. 지난날 자기가 내린 규정이 부정이 됐습니다.

물론 이것은, 바람벽에 해놓은 똥칠을 지운답시고 새로 뒷간에 똥물을 퍼와서 다시 끼얹은 격일 따름입니다만. 하하. 이렇게 거듭 똥칠갑이 된 조선일보를, 우리는 이제 어떻게 처분해야 할까요? 하하.

김훤주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김훤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늘부터.. 2009.08.10 1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음에 관련된 단어 바람에 관련된 단어 하나 없는데 왜 이리 시원하고 상쾌한지요.

    잘읽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실비단안개 2009.08.10 1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

  3. Favicon of https://go.idomin.com 정부권 2009.08.11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조선일보 기자들이 무식하다는 소리구먼 ^*^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08.12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데 진짜 비극은 그이들이 무식하다는 사실을 스스로 알아차리고 있지 못하다는 점이지. 물론, 조선일보뿐 아니라 모든 매체 기자들에게 적용되는 바이기도 하지만. 소크라테스가 생각나는구만.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BALL6567 플래너볼 2009.08.13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일보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기자는 아닙니다. 기자의 번역이 잘못됐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15년전 조선일보의 캠페인이 잘못되었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김기자님께서는 조선이 말하는 샛강을 어떻게 표현하시겠습니까? 과연 15년전 조선의 캠페인이 저 국제부 기자와 연관이 있기는 한건가요? 조선 내부에서는 무조건 샛강이라는 표현을 쓰라는 규정이라도 있다는 건가요? 좀 억지스럽다는 느낌입니다. 여러 아는 분들께 추천을 받아 찾은 블로그인데, 조금 실망스럽습니다.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08.13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불편하게 해 드려 죄송합니다. ^.^

      조선일보에 일하시니까 이처럼 조선일보를 놀리는 글을 보시면 아무래도 기분이 좋지는 않으시겠지요.

      제가 보기에는 기자의 번역이 잘못됐고요, 그렇지만 캠페인에는 잘못이 있다고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다만 지류(支流)라고 하면 딱 알맞을 텐데, 말맛을 고려해서인지 '샛강'을 썼고 저는 그것이 잘못이라고 하는
      셈입니다.

      비꼬는 투가 아니고 그냥 있는 그대로 적었다면 이렇게 됐을 것입니다. "15년 전에는 지류라 해야 할 것을 샛강이라 하는 잘못을 저지르더니 이번에는 기수역=하구역이라 옮겨야 할 것을 샛강이라 적는 잘못을 저질렀다."

      기자가 누구든 관계없이, 조선일보에 기사가 나갔다면 같은 기준에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를테면 오늘은 1기자가 샛강을 샛강이라 썼고 내일은 2기자가 지류를 샛강이라 쓰고 어제는 3기자가 기수역을 샛강이라 썼다면 이를 두고 조선일보의 잘못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요?

      그리고요, 이 글을 너무 무겁게 여기지는 말아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조선일보이기 때문에 당하는 조그만 비판 정도로 여기시면 딱 알맞을 듯합니다만.

      노여움을 푸시기 바랍니다.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BALL6567 플래너볼 2009.08.13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인 미디어의 장점이 매체에서 할 수 없는 이야기들을 자유롭게 늘어놓을 수 있다는 것인데, 제가 너무 주제넘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조선일보를 사랑하는 사람도 그렇다고 싫어하는 사람도 아닙니다만, 일을 해오면서 참 훌륭한 조직원들이 많구나 라는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인지 앞뒤 없이 조선일보가 가진 역량 자체를 비판하시는 분들을 보면 살짝 화가 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조금 건방지게 댓글을 남겼는데, 이렇게 친절하게 이야기를 풀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방송법 개정으로 인한 지역방송과 지역신문의 미래에 대해서는 미디어업계 종사자로서 생각해 볼만한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자주 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조선일보 티씨엔미디어 공준식.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08.13 1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 저는 "조선일보가 가진 역량 자체"에 대해서는 비판할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봅니다. 하하.

      그 성향에 대해서만 얘기할 뿐이고요, 객관 사실과 맞는지 안 맞는지가 또다른 제 관심사일 뿐이지요.

      저나 제가 몸담고 있는 경남도민일보 또한 같은 기준에서 비판을 받고 욕을 얻어먹을 수 있다는 생각도 합니다.

      거듭 고맙습니다. ^.^

  6. 2009.08.18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100in.tistory.com 김훤주 2009.08.18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그런데 제게는 조선일보를 상대 삼을 그런 "값싼 영웅 심리"는 없답니다.

      그리고 "언론 관계자들간에 불문율처럼 지켜오던 상호비방자제"는 사실 없었다고 저는 보고요, 있었다면 그것은 "침묵의 카르텔"이었겠지요. 하하.

      그런데 김대중 노무현을 두고 용공분자라고 하시는 근거는 한 번 밝혀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또 진보세력을 일러 김대중 노무현 같은 이들이 정권을 잡은 뒤에야 날뛰기 시작했다고 하셨는데 제가 아는 일반 상식과는 전혀 맞지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