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여수에서 내 취향에 딱 맞는 술집(식당)을 봤다. 메뉴도 한결같이 내가 좋아하는 것들이었다.

'돗병어(2만 5천 원), 새조개(2만 원), 대창(2만 원), 수육(2만 원), 병어(1만 5천 원), 낙지볶음(1만 5천 원), 갑오징어(1만 원), 소라(1만 원)'

그런데, 그냥 '병어'는 알겠는데, '돗병어'는 뭐지? 아마도 그냥 병어보다는 좀 더 상품인가 보다. 대창과 수육은 무엇의 그것인지 궁금하다. 아마 육고기는 아닌 것 같고, 생선의 그것 같은데 물어보지 못했다.

잠시 후 돗병어 회가 접시에 담겨 나왔는데, 과연 그냥 병어보다는 몸체가 훨씬 커보였다. 맛을 봤더니 그냥 병어보다는 훨씬 기름지고 찰진 맛이었다. 알고보니 돗병어는 대부분 일본으로 수출된단다.


"살아 있는 걸 회로 친 건가요?" 하고 물어봤다. 그랬더니 "병어는 원래 활어 상태로 나오지 않고, 선어를 회로 먹는다"고 한다. 옆에 있던 일행이 "냉동시켜 놨다가 회로 뜰 걸요"라고 하니 주인장이 발끈하여 "냉동 아니예요. 냉장이예요."라고 받아친다.

예쁘지 아니한가?

지금도 입에 침이...ㅎㅎㅎ

회에 따라 나오는 바지락 조갯국이 시원하다. 또한 서대 무조림도 좀 짜긴 하지만 밥 반찬으로 딱이다. 함께 나온 배추 속잎 등 야채와 밑반찬도 한결같이 정갈하고 개미가 있다. 병어회를 찍어먹는 된장 소스도 참기름과 깨, 파, 꿀, 양파, 고추 등 약 아홉 가지를 버무린 것이라 한다. 고소하다. 초장은 나오지 않는다.

일행 중 한 분이 "이 집은 원래 노란 가오리 회가 주종목인데, 아쉽게도 오늘은 그게 없다"고 한다. 그건 뭘까? 그냥 가오리도 아니고 '노란 가오리회'라고? 먹어보고 싶은 욕구와 호기심이 치솟지만 어쩔 수 없다. 다음에 한 번 더 여수에 와서 먹어보는 수밖에….

돗병어 회는 여기에 찍어 먹는다.

조갯국이 시원했다.


이 식당은 인쇄된 메뉴판이 없다. 위 사진에서처럼 화이트보드에 그날 그날 들어온 재료에 따라 메뉴도 바뀐다고 한다. 내가 좋아하는 취향이 바로 이것이다. '오늘은 무슨 메뉴가 있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식당을 찾는 재미 말이다.

하지만 요즘은 이런 주점이나 식당을 찾기가 쉽지 않다. 모처럼 여수에서 봤을 뿐이다. 이 주점의 이름은 '몽실아지매'였고, 전남 여수시 선원동 금호아파트 상가 1층에 있다. 테이블 여섯 개 쯤 되는 작은 식당이다.

그날 '여수 넷통' 모임의 블로그 강의에 참석했던 분들 중 7~8명이 돗병어와 낙지볶음으로 밥까지 먹었다. 그런데 계산은 그날 함께 있던 분들 중 한창진 선생의 부인이 했다. 얼마 나왔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돗병어의 부드럽고도 찰진 살맛은 아직 남아 있다. ㅎ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여수시 여천동 | 몽실아지매 식당
도움말 Daum 지도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김주완이 최근에 산 상품을 보여드립니다
아이몰 아이폰용 이동식 OTG 젠더 B타입 외장메모리 + C PIN 커넥터 + 5 PIN 커넥터 + 벨벳 파우치, 32GB 오뚜기 고시히카리... 아디다스 쿼드큐브 운동화 EH3096 유한킴벌리 덴탈 마스크, 50매입, 1개 샌디스크 iXpand Mini 아이폰 OTG USB, 256GB
글쓴이 : 기록하는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tsori.net Boramirang 2009.07.07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창진 선생의 부인께서 계산한 금원을 알고 싶을 정돕니다. 껄떡거리게 만든 고문이군요. ^^ 즐거운 오후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

  2. 2009.07.07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go.idomin.com 파비 2009.07.08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라도... 좋지요. 가는 곳마다 진수성찬이니

  4. 4차원 2009.07.08 0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엔 서대를 꼭 드세요
    진짜 맛있고 고급 생선축에 든답니다
    말려서 조림 이나 구워 먹는데 진짜 맛있는 생선 이예요
    강추 드립니다

  5. 2009.07.08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dingtwo.tistory.com 요술배 2009.07.09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침이 막 돕니다..ㅎ
    병어 참 좋아하는데..이시간에 어쩌라구요..ㅎ^^

  7. Favicon of http://paper34.tistory.com 종이술사 2009.07.09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도 먹어본적은 없지만
    새하얀 속살이 >.<;; 맛있겠네요 !

  8. 야우치 2009.07.10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여수에 살면서도 아직 못먹어본...제가 꼭 먹어봐야 겠네요...^^

  9. Favicon of http://ㅋ ㅑ 이런데듀 .. 박재기 2009.07.13 0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고향이여수입니다 .. 지금두여수에셔직장다니구

    있구요 .. 저두 병어회를무척좋아해자주먹습니다 ..

    제가자주찿는곳은 여수벅수골 한가람식당이라구

    진성여고올라가는골목에위치합니다 ..

    병어회 해물등 가지 가지있지만병어회하나는

    기가막히게나옵니다 ^^

  10. 가을여행 2009.10.07 2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여행을 하다가 지리산을 거쳐서 여수 바다를 보러가면서 바다를 보고 저녁무렵
    이순신 유적지를 마지막으로 돌아 요트장근처에서
    여수 싱싱해 횟집을 갔었다.
    사실 돼지갈비를 자주 먹다보니 바다에 갈 때만 회를 찾게 되는 것도 사실이다.
    비린것을 좋아하지 않는데
    이번에 먹어본 횟집의 회는 그 맛이 정말 끝내주어 이제 육고기보다 회를 더 좋아할 것 같다.
    싱싱한 바다내음과 전국최강의 싱싱한 회맛
    정말 일품이었다 같이 동행한 여행친구 덕분에 제대로 회맛을 즐기게 되어 너무 좋았다
    그런데 회뿐만 아니라 한정식보다 더 고급스럽고 다양한 음식들이 겨우 입맛을 돋구는 스끼다시라고 하기엔 너무도 맛있고 정갈했다.
    코스요리를 제대로 맛본 느낌이랄까..
    회를 자주 먹지 않다보니 스끼다시 보다는 싱싱한 회맛에 횟집을 찾는 편인데..
    회와 스끼다시 음식들 모두 환상의 궁합이었다..
    풍성한 음식과 진짜 싱싱한 회를 먹고보니 포만감 넘치는 배속기분이 즐거웠다.
    또 찾아가고 싶은 곳..

    싱싱해
    061-684-3721 전라남도 여수시 안산동 730-3 음식점 횟집

    전 같이 여행하던 친구와 함께 였는데 네비찍고 가면 더 편할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