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의외의 통계를 접했다. 지난 25일 있었던 지역신문발전위원회 권역별 현안 토론회 자리였는데, 정상윤 지역신문발전위원(경남대 교수)이 발표한 자료에 '2012~2013년 SNS 서비스사별 이용률 추이'라는 표가 첨부되어 있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자료였다.


페이스북과 카카오스토리, 이용자 수 많은 것은?


나로선 의외였다. 카카오스토리와 페이스북을 둘 다 쓰고는 있지만, 친구 수도 페이스북이 월등하게 많고 실시간으로 수많은 글이 생산되며, 활발한 토론이 벌어지는 곳이 페이스북이었기 때문이다.


당장 나의 예를 봐도 페이스북 친구는 3900명, 받아보는 사람까지 포함하면 5000명이 훌쩍 넘는다. 카카오스토리의 경우 친구 수는 400여 명에 불과하다. 열 배 이상의 차이다.



그래서 각각 페이스북과 카카오스토리에 이 통계 사진을 올리고, 페친과 스친의 의견을 물어보았다. 과연 이 통계를 믿을 수 있겠느냐고.


다양한 의견이 올라왔다. 우선 페이스북에 달린 댓글 의견들이다.


페이스북 댓글


"아내에게 들은 이야기로는 여자 친구들이 페북보다는 카카오스토리를 더 많이 한다고 하네요. 동기, 동창 카스를 더 많이 한다고요. 남자들은 주로 페북이나 트위터고요."


"60대 이상에선 의외로 많이 하시고.. 페이스북의 "소셜"이 너무 과하다 싶은 분들도 많이 하세요. 저정도는 아닌 것 같지만."


"정치적으로 어떤 성향이랄 게 없는 분들은 페북보다는 카카오스토리를 쓰는 경우가 많더군요. 제 이모님도 60대인데 카카오톡과 카카오스토리를 씁니다. 자주 이용하는 건 아니고 여행 등의 일로 드물게 글이나 사진 올리죠."


"카톡 성장세와 맞물려 있을거에요. 카톡친구가 되면 카스 연결은 쉽잖아요. 카톡은 상대방 전화만 알면 친구 추가가 쉬우니..."


"젊은층에서는 카카오 스토리를 많이 씁니다. 또한, 그룹은 보통 밴드나 단톡방으로 사용을 하죠. and, 카카오 스토리에서 가장 인기있는 콘텐츠는 단연 썰만화입니다. 이것은 카카오 스토리에서만 유행하는 것으로 10대들에게 아주 인기가 높습니다. 주로 누군가가 겪었다고 하는 카더라 통신에 경험담을 만화를 그린 것인데 글보다 만화를 선호하는 젊은층에게 인기를 얻은 것입니다. 주제는 웃긴 일, 슬픈 일, 사랑 등으로 다양합니다."


"페이스북은 모르는 이들과도 친구가 될수 있지만 카스는 자동친구추천만 아니면 다 일면식이 있어 번호 아는 사람들이라 젊은사람들 좋아하는 셀카. 30대 좋아하는 아이들 자랑, 40~50대 여성들은 풍경사진이 많은듯 합니다."


"어제 아침에 아버지가 카카오스토리를 깔아 달라고 부탁을 하셨습니다. 이유를 물으니 카카오톡에서 친구 사진을 더 보려면 카스를 깔아야 하는 거 아니냐고 물으시더군요. 카카오톡 사용자는 거의 스토리를 동시에 사용한다고 보면 그럴 수도 있지 않을까요?"


"진입장벽이 낮습니다. 카톡을 통해서 유입이 되고 사용하는 분들도 그냥 카톡의 확장이라 생각하시니까요."


"한 때 어르신들 사이에서 "카카오톡도 안하나?" 하고 묻는 게 유행이다가 스마트폰이 많이 팔리고 난 뒤엔 "카스도 안하나?" 하고 묻는 게 유행이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나서는 "하트 좀 보내도"가 뒤를 이었다고 합니다. 저희 부모님, 이모님과 주변 어르신들께 본의 아니게 스마트폰 강의를 해드리게 되는 입장에서 주워 들은 이야기입니다."


"카스는 일단 카톡 사용자라면 자기도 모르는데 페이지는 개설되어있거나, 친구 소식 보는 '리딩' 전용으로 하는 사람의 수가 참 많습니다. 패이스북은 상호참여가 활발한 일이 훨씬 많죠."


"단적으로 저희 아빠를 비롯한 친척들도 페북은 안 해도 카스는 다 하시더라고요. 뭔가 중년의 세계인가 싶기도 하고."


"카스는 지인 중심인데 주로 동문들~."


"카톡 친구를 알게 되면 일단 가장 먼저 해보는 게 카카오스토리를 열어보는 건데 그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접근성이 좋으니까..."


"제 주변에 페북 하시는 분들은 카스도 겸하고 있는 분들이 대부분이더군요. 사용빈도는 낮지만. 그런데, 카스 친구 중에는 페북 안 하는 친구들이 대부분이더군요."


"저도 친한 분들 하고만 카스해요. 중요한 사진만 올리구요."


"주부나 연세 있으신 분들은 카스가 더 접근성이 용이한 것 같습니다. 학부모들 중에도 카스를 통해 정보를 더 많이 얻는다고 합니다."


"카스가 어찌보면 미니홈피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는 점과 카톡과 연계된 점이 강점인 점도 있을테구요. 전 카스를 잘 쓰진 않지만 중년 여성분들이 활발하게 쓰는 느낌이었습니다."


"저는 카친이 더 많고 주로 카스에서 놀아요. 페친이 수가 월등 많았으나 실속없어 정리했고요."


"페북은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걸리던데요 ...정치적 성향도 강하고 남성중심? 카스는 윗분 말씀처럼 가벼운 미니홈피 같은 느낌 ...쉽게시작할 수 있죠 ....^^"


"우선 카카오스토리는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이고있는 카카오톡으로 유입되기때문에, 또 모바일이기때문에 접근성이 더 용이합니다. 페이스북은 전화번호를 수동동기화해야하지만, 카카오스토리는 카톡정보를 기본으로 자동 동기화 되는 점도있고요. 최근에는 같은형태의 네이버의 "밴드" 또한 이용률이 높더군요."


"폐쇄성과 개방성의 차이에 따른 호오가 있을 겁니다. 사실 친구가 많다는 것과 얼마나 많이 이용하냐는 다를 겁니다. 아직 페북 정도의 개방성에 대한 부담, 특히 자기 사생활이 만천하에 퍼지는 문제에 대한 불편함이 많은 게 사실 입니다. 페북은 상대가 나를 친구 먹으면 내 정보와 생각, 일정이 다 공개되는 그런.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훨 우리나라 사람은 카스를 선호하는 게 사실인 듯. 싸이같은 폐쇄성을 유지하면서도 sns의 편리함을 누릴 수 있는? 

저는 카스 안합니다 ㅋ 개설도 안했습니다 ㅋ 물론 카톡은 합니다 ㅎ"


"친구 수와는 상관 없는듯합니다. 페북과 카스를 이용하는 이유가 다르니까요. 저도 페북친구가 훨씬 많지요 그런데 카스는 친한 사람과만 친구맺죠. 그 친구들은 카스만 하니까 그 친구들때문에 카스를 하는거죠. 카스는 하지만 페북은 안하는 인구가 상당할걸요?"


"페북안하고 카스만하는 사람많습니다. 오프에서 아는 사람은 카스가 압도적이죠. 특히 초.중 동창들."


"페이스북이나 카스 문제로 IT 어쩌고 하려니 좀 민망합니다만.. IT에 익숙하지 않은 층(여성,중장년 등)은 카스를 많이 쓰는 듯 합니다. 외산 서비스이고, 초창기에 한글화도 잘 안 되어 있고 하니 거부감을 가졌던 것도 같고; ...개방/폐쇄성 문제는.. 사실 페북도 폐쇄적으로 쓰려거든 얼마든지 쓸 수 있는데.. (내 글, 내 정보를 특정인 또는 특정 그룹에게만 안 보이도록 설정 가능, 특정인의 포스팅 안 보는 것도 설정 가능..) 페북을 이용하는 사람들 중에도 그걸 모르는 사람이 많다보니..^^"


"내가 아는 사람들중에 5~60대는 압도적으로 카스를 이용합니다. 저 통계가 아마 맞을겁니다."


이상의 댓글은 페이스북에 올라온 것들이다. 대체로 카스 이용자가 많다는 데 동의한다는 글이 많았다. 카카오스토리에 올린 질문에 대한 댓글도 그런 의견이 많았다.


카카오스토리 댓글



"카스가 많아요~

페친은 잘 모르는 친구들도 많지만 카친은 대부분 아는 사람들..

게다가 전체공개하면 카톡에 저장된 사람들은 다 볼 수가 있죠..

가끔씩 내소식이 궁금한 사람들은 보고가기도 해서 오랜만에 보는 사람들도 제 근황을 꿰고 있더군요^^."


"저는 200명 정도 됩니다. 제 주변 20대 분들은 카스 쓰면 확실히 카스만 쓰고 페이스북이랑 연동해서 사용하지 않더군요. 특히 개인적인 사생활이 담긴 사진이나 글을 페이스북보다 카스에서 훨씬 많이 발견하곤 합니다."


"532명이네요. 페북에선 전국 각지 해외에까지, 한 번도 오프에서 만나본 적 없는 친구 포함 몇 천 명 있었지만 카스는 지인 위주. 

페북은 할 줄 몰라도 카스는 하는 친구들과 교류하는 쪽으로 바뀌었어요. ㅎ

꼬진 내 아이폰4로 페북하기가 어려워진 이유도 한 몫.. ㅠㅋ"


"페북은 안해도 카스는 하는 분들이 제 주변엔 더 많은듯 해요~~."


"카스가 훨씬 더 많습니다. 카스는 주로 소상공인분들이 마켓팅으로 잘 활용을 해요."


"당근 카스가 휠씬 많지요. 카스는 신변잡기식 글을 마니 쓰고 페북은 좀 무거운 글이 많으니."


결론


이 정도 댓글을 모아보니 대충 결론이 나온다. 


1. 친구 숫자와 관계없이 페이스북보다는 카카오스토리 가입자가 훨씬 많은 건 사실이다.(그러나 가입은 되어 있지만, 실제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더라.)

2. 페이스북보다 카카오스토리 친구들은 더 개인적 관계로 맺어진 사람들이다.

3. 글이나 사진도 카카오스토리에 개인적인 내용이 더 많다.

4. 사회적, 정치적 이슈에 대한 글은 페이스북에 더 많이 올라오고 토론도 활발하다.

5. 여성이나 연령대가 높을수록 카카오스토리를 많이 쓴다.


절대적인 이용자 수는 카카오스토리가 많지만, 소통이나 토론은 아무래도 페이스북이 더 활발한 것 같다. 또한 사회적인 여파도 페이스북이 더 크다. 페이스북은 웬만한 글이 '전체공개'로 설정되고, 사실상 누구나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페이스북에 오른 글을 언론에서 기사화하고, 그게 사회적 이슈가 되는 빈도도 높다.


카카오스토리도 최근 '플러스' 서비스를 무료로 전환하여 '카카오스토리 채널'을 오픈했다. 각 언론사와 기업들도 앞다퉈 채널을 개설했다. 물론 경남도민일보도 '도서출판 피플파워'와 '월간 피플파워'를 포함, 세 개의 채널을 개설했다.


또 뉴스 기반의 '카카오 토픽'도 곧 출시된다고 한다. 티스토리블로그에 '카카오스토리 공유' 버튼도 생겼다. 그동안 개인적인 소식이나 일상을 전하는 매체로 이용되어 온 카카오스토리의 변화가 예상되는 대목이다. 이런 것들이 카카오스토리 생태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 지 주목된다.

카카오톡으로 친구맺기

글쓴이 : 김주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